서울의 봄

이 땅 백성들의 삶에 머지않아 황금의 긴 봄이 ... 정병길 주주통신원l승인2019.02.04l수정2019.02.06 08: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서울의 봄 / 모바일그림(ArtRage)

 

아직은 춥다.

세상이 춥고
서민의 살림살이도 꽁꽁 언 채 안 풀린다.

남녘에서 봄 기운이 올라오고
겨울 가뭄에 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린다.

입춘에 이어
이 땅의 사람들이 새롭게 시작하는 

설이 온다.

저 먼 우주에서 발원한
영롱한 오색 훈풍에 
이 땅에도 따사로운 봄은 멀지 않았고
북녘 땅에도
화기가 돈다고 한다.

평화와 인내의 긴 시간을 경작하는
이 땅 백성들의 삶에 머지않아
황금의 긴 봄이 올 것이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정병길 주주통신원  bgil21@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길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