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봉천동 해남식당

권말선 시민통신원l승인2019.03.11l수정2019.03.11 11: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봉천동 해남식당

               권말선

 

북적북적한 시장골목 벗어나
조금조그마한 가게들이 즐비한 한 편에
보일 듯 말 듯 자리 잡은
해남식당
테이블 세 개에 구들마루 위 밥상 하나
손님 여남은 앉으면 꽉 차는 곳
바쁜 점심때면 서로 여유와 배려를 갖고
자리 나길 느긋이 기다렸다가
주인장 차려주시는 밥상 깨끗이 비우면
배도 마음도 포만감에 푸근해지는 곳
조기구이 때론 달걀프라이 때론 제육볶음
배추김치 총각김치 갓김치 묵은지
젓갈이며 나물반찬 고등어찜 코다리찜
김구이 매생이무침 파래무침 멸치볶음
생선찌개 육개장 김치국 미역국
어느 날에 가도 어떤 반찬을 먹어도
늘 한결같이 맛있는 이유는
친정 해남과 인근 고장에서 난 재료들로
직접 만들어 주시는 남도 아주머니 손맛덕분
"넘들은 때깔 곱다고 중국산고추가루 섞어 쓰라지만
울 엄니 보내주시는 고춧가루 쓰는 게 훨 낫지
김도 고흥김으로다 구워 짤라놨더니 손목이 좀 시려도
손님들이 구수하다고 좋아하시니 기분 좋지,
오시는 손님들 한 끼 맛있게 드시면 그걸루 됐어”
밥이 아닌 마음을 다 퍼주시려는 듯
엄마처럼 이모처럼 넉넉히 웃어주시며
무치고 볶고 끓이고 튀겨서
한 상 푸짐하게 내 놓으시는데
밥값은 겨우 5,000원
먹는 우리야 좋지만 이렇게 훌륭한 점심
5,000원에 팔다가 혹시 망하지는 않을까
그러느니 차라리 밥값을 올리셔도 되는데
먹으면서도 괜히 걱정하게 되는 곳
주변 공사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도
채소가게 미용실 옷가게 일하시는 분들도
가난한 여성농민단체 활동가들도
낮예배 기도마친 할머니 할아버지들도
점심때면 지금쯤 빈자리가 있을까
오늘은 어떤 반찬 주실까
설레는 기대감으로 달려가면
기다렸다는 듯 반겨주시니
엄마 손맛 그리워하는
누구에게나 먹이고픈 집밥 한 끼
봉천동 해남식당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권말선 시민통신원  kwonbluesunny@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말선 시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