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전기차

양성숙 편집위원l승인2019.05.25l수정2019.05.30 10: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다중노출로 담아본 사진이다.
카메라에 다중노출 프로그램이 탑재돼 있어야 실현해 볼 수 있다.
2장의 사진을 찍으면 하나로 합성되는 편리하고 신기한 기능.

우리 동네 출판사 앞에 놓여있는 전기차.
알지도 못하는 출판사를 홍보할 의도는 없는데
이 출판사 이름이 '0숲(esoope)'이다.
'숲'이 자연의 숲일거라 여기며 찍어본다.

전기차는 오염되어 가는 공기질을 줄여나갈 차세대 자동차라 할 수 있다.
하여 전기차에 그린 풀밭을 넣어 친환경 이미지를 연출해 보았다.

 

양성숙 편집위원  ssookyng@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숙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최성수 2019-05-25 13:20:22

    의미있는 영상이네요.
    다중노출 기법으로 아름답게 담으셨고요.
    이제 사진작가로 등극하셨어요.
    축하합니다..신고 | 삭제

    • 양성숙 2019-05-25 12:50:04

      최성수 선생님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다중노출을 배우고 싶다고 했더니 이전 카메라론 안 되어서 카메라 구입에서부터 다중노출 프로그램을 깔아주시기까지 노고를 아끼지 않으셨어요.그리고 기회가 되면 알려주겠다던 약속을 지켜주셨네요. 예전 댓글에 답을 못드렸는데 오랜 시간이 지나 이제사 감사한 마음과 함께 답글 올립니다. 스스로에게 늘 성실할 수 있다는 것, 훌륭한 가치라고 생각하고 배우도록 하겠습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