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리산 층층나무 구름꽃 잔치

김미경 주주통신원l승인2019.05.29l수정2019.06.11 15: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4월 (사)숲과문화연구회 하늘재 숲탐방에서 이덕근 숲해설가가 서리산을 소개했다. 5월 20일 넘어 축령산 절고개에서 서리산 방향으로 층층나무 꽃이 길 따라 쫙 깔려있는데 대단하다고 했다. 얼마나 멋진 모습일까 궁금했다.

▲ 서리산 초입 멋진 잣나무 숲길

서리산 층층나무 꽃을 보러 5월 25일 축령산자연휴양림에 갔다. 우리는 서리산에 올라 축령산 방향으로 가기로 했다. 서리산으로 가는 길은 오르락내리락하지 않고 그저 쉼 없이 묵묵히 올라가는 길이지만 그렇게 힘들진 않다. 가끔 특이하게 구부러진 나무를 만나기도 하고 깎아지른 절벽을 만나기도 하면서 지치지 않고 올라갈 수 있는 길이다.

▲ 철쭉 터널

바로 맞은 편 산인 축령산에 가려 주목받지 못했던 서리산은 정상 바로 밑 철쭉동산으로 인해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위에서 내려다보면 한반도 지형을 닮았다는 철쭉동산은 5월 초순부터 중순까지 절정을 이룬다. 고개를 숙이고 지나가야 할 정도로 70년 된 철쭉과 진달래가 터널을 이루고 있는 철쭉동산 길, 올해는 놓쳤지만 내년에는 제 때 와서 진달래와 철쭉에 푹 파묻혀 걷고 싶다.

▲ 철쭉동산에서 만난 철쭉. 딱 한 그루에서 꽃을 볼 수 있었다.

서리산 정상에서 축령산 방향으로 가는 길은 능선을 따라가는 길이라 어려운 길이 아니다. 얼마나 내려왔을까? 산 저 멀리 희끗희끗한 꽃이 군락 지어 피어있는 것이 보인다. 두근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조금 더 산을 내려가니 층층나무가 길 양쪽에서 쫙~~~ 나타나기 시작했다.

▲ 층층나무에 둘러싸인 능선 길

이 능선 길은 보통 능선 길 하면 떠오르는 좁은 길이 아니라 널찍하니 시원시원하게 펼쳐진 길이다. 산책하기 딱 좋은, 마음에 쏙 드는 길이다. 시원한 길에 하얀 꽃을 가득 매단 구름 같은 층층나무가 발걸음을 떼지 못하게 한다. 잠시 선계에 와 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내 마음도 구름꽃 위로 두둥실 떠오른다.

층층나무는 말 그대로 가지가 층층이 달리면서 옆으로 퍼진다. 하얀 꽃은 5~6월에 새 가지 끝에서 위를 향해 피는데 층층 가지에서 늘어지며 피기 때문에 꽃을 자세히 볼 수 있다. 가장 만개한 시점에 가서 그런지 층층나무 꽃을 원 없이 볼 수 있었다. 

▲ 쪽동백나무

하산하면서 작년 북한산에서 만난 귀여운 쪽동백나무 꽃도 보았다. 오염 환경과 멀리 떨어져 있어 그런지 흰 꽃잎에 노랑 술이 북한산 꽃보다 더 깨끗하다. 영문명은 Fragrant Snow Bell이다. 그 이름이 잘 어울린다. 

▲ 고광나무

꽃이 매화를 닮아 ‘산매화’라 불리는 고광나무 꽃도 한창이다. 가까이 다가가면 은은한 향기까지 아낌없이 내어준다. 흰 꽃잎에 흰 빛에 가까운 연노랑 술이 청초하다.

▲ 노린재나무

흰 꽃 잔치가 벌렸다고 할 정도로 활짝 핀 흰 꽃들이 많다. 노린재나무도 깨끗한 흰꽃을 가졌다. 향도 그만이다. 과거에 노린재나무 재는 염화제로 쓰였다. 잿물이 약간 노랑이라 노랑재가 노린재로 바뀌어 이름 붙여졌다 한다. 귀한 용도를 가졌던 나무인데... 지금은 용도를 잃어버린 것 같아 안타깝다.

▲ 단풍나무 열매
▲ 당단풍나무 열매

단풍나무와 당단풍나무(넓은잎단풍나무) 열매도 보았다. 단풍나무 잎은 5-7갈래로 갈라지고 당단풍나무는 9-11개로 갈라진다고 한다. 당단풍보다 단풍나무 잎이 더 작다. 꽃은 둘 다 5월에 핀다. 두 나무 다 꽃은 지고 열매가 달렸다. 예쁜 열매가 꽃처럼 보인다. 단풍나무 열매는 아래로 달리고 당단풍나무 열매는 위로 달린다. 꽃은 둘 다 아래를 향해 피는데 왜 당단풍 열매만 위로 달릴까? 단풍보다 잎이 넓어 열매가 햇빛을 더 받기 위해 그렇게 진화했을까?

▲ 왼쪽 단풍나무 꽃, 오른쪽 당단풍나무 꽃(사진 : 박효삼 주주통신원 제공)

이밖에 흰쥐오줌풀과 은방울꽃도 보았다.

▲ 흰쥐오줌풀

쥐오줌풀은 뿌리에서 고약한 쥐 오줌냄새가 난다 해서 이름 붙었다. 쥐오줌풀 꽃은 분홍색이고, 흰쥐오줌풀 꽃은 희다. 쥐가 들어가는 식물 이름이 제법 있는데 이름이 주는 느낌과 달리 꽃은 참 예쁘다. 작고 예쁜 연보랏빛 꽃을 가진 쥐손이풀은 잎이 쥐 손을 닮았다 하여 이름 붙었다. 열매가 쥐꼬리처럼 생겼다고 이름 붙은 쥐꼬리망초도, 꽃이 아주 작은 쥐깨풀도, 열매가 쥐똥을 닮은 쥐똥나무도 꽃은 참 예쁘다. 북한에서는 쥐똥나무를 '검은알나무'라 부른다 하니 식물에 대한 존중은 북한이 우리보다 낫지 싶다.  

▲ 은방울꽃

마지막으로 소개하는 은방울꽃은 이름하고 꽃 모양이 딱 맞다. 이름만 들어도 눈앞에 꽃모습이 그려진다. 작은 방울이 달랑달랑 금방이라도 은방울 소리를 낼 것만 같다. 애기나리처럼 작고 귀여운 꽃이지만 두 꽃 다 독성이 있어 먹으면 안된다. 작아 도태될까 독성을 가지게 되었을까?

▲ 왼쪽 봉우리가 서리산, 오른쪽 봉우리가 축령산

우리가 다녀온 코스는 약 4시간 걸린다. 좀 더 산을 타고 싶은 분은 서리산에서 절고개 지나 축령산 정상에 올랐다 하산해도 되고, 먼저 축령산에 올랐다가 서리산으로 향해도 된다. 약 5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편집 : 박효삼 편집위원

김미경 주주통신원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