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철폐 1인 시위’ 487일째

이주형 주주통신원l승인2019.05.31l수정2019.05.31 23: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작년 3월 1일부터 시작한 ‘국가보안법철폐 1인 시위’가 오늘로 487회를 맞았습니다.

▲ 5월 9일 청와대 앞에서

5월 20일부터는 헌법재판소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까지 12일째입니다. 처음 시작하는 날 경비원이 와서 언제까지 할 건지 묻더군요. 헌재에 문의해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답변이 있을 때까지라고 말했습니다.

▲ 5월 20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5월 25일은 '국가보안법 철폐 3차 대회'가 있던 날입니다.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광화문에서 청와대 앞까지 행진했습니다.

▲ 5월 25일 광화문에서 청와대 앞까지 행진
▲ 5월 25일 국가보안법 철폐 3차 대회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광화문에서 청와대 앞까지 행진

어제 5월 30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진행했습니다.

▲ 5월 30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지난 4월 20일 아침에 문득 생각나 쓴 시입니다.

난쟁이 피터

대한민국 국회정문 앞에서

벚꽃이 폭발하는 4월 어느 날

길바닥의 노란 민들레꽃보다도

키가 작은 여자 난쟁이를 보고

나는 큰 감동을 맛보았다

어쩌면 저렇게 작은 다리로

당당하게 걸어갈 수 있을까

여자 난쟁이 곁에 서서 보니

오늘의 내 키는 거인이다

71살 국보법 키와 비교하니

내 눈 아래 민들레꽃 힘보다 크지 않다

무엇이 다른 걸까

묻노니 의원 300명 중에서

난쟁이 피터 사연 알고 있는

위인 있거든 당당하게 나와서

두 마디 아닌 한 마디만 해다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이주형 주주통신원  whitehead-yd@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형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