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여, 참 엄씨가 되자

[한겨레:온 창간축하 기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백기완l승인2015.04.06l수정2015.04.28 23: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편집자 주] 백기완 선생
한겨레 창간주주. 박정희ㆍ전두환의 군사독재에 맞선 민주ㆍ민중ㆍ통일운동의 상징.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싸움은 용감했어도 깃발은 찢어져/ 세월은 흘러가도/ 구비치는 강물은 안다/ 벗이여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라/ 갈대마저 일어나 소리치는 끝없는 함성/ 일어나라, 일어나라/ 소리치는 피맺힌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산자여 따르라/…” 1980년 12월 서대문형무소에 갇혀서 쓴 시 <묏비나리>는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오늘을 사는 우리의 노래가 되었다.

그는 1964년에 한일협정 반대투쟁에 앞장섰고, 1967년에 故장준하 선생과 함께 '백범사상연구소'를 세웠다. 1974년 박정희 유신타도 '개헌청원 100만인 서명운동'을 주도하여 긴급조치 제1호 위반으로 투옥되었고, 1979년에는 '명동 YWCA 위장결혼사건'으로 다시 투옥되었다. 1985년 '통일문제연구소'를 세웠다. 민중 대표로 1987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으나 김대중ㆍ김영삼 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며 사퇴했다.

낸 책으로 <항일 민족론>(1970), <자주고름 입에 물고 옥색 치마 휘날리며>(1979), <통일이냐 반통일이냐>(1987), 백기완의 통일이야기(2003), <사랑도 이름도 명예도 남김없이>(2009)와 시집 <이제 때는 왔다>(1985), 백두산 천지(1989) 등이 있다.
----------------------------------------------------------------------------------------------------


한겨레여, 참 엄씨가 되자

한겨레 주주들과 함께 하는 <한겨레:온>에서 한마디 하라고 한다. 얼낌에 붓을 들긴 했다. 하지만 무언가가 쭈삣, 녹슬은 부끄럼 같은 아니 뼈가 저린 뉘우침 같은 것이 마치 밀물처럼 들이닥쳐 들었던 붓을 놓았다 들었다 그랬다.

한겨레가 창간을 서두르던 1987년, 그때는 어떤 현실이었을까. 한마디로 지긋지긋한 유신잔재를 청산할 수 있는 결정적 고비였다. 보기를 하나만 들겠다. 그때 이한열 열사 장례식에는 200여만 명이 쌈불(화산)처럼 터져 나왔었는데 그것 하나만으로도 유신잔재 끝장은 벌써 일군 것이나 다름없었다. 다만 정치적 매듭만 남은 셈이었다.

그런데 이렇게 벅찬 역사의 뒤안에서는 거꾸로 광주학살의 원흉 노태우를 내세워 다시금 권력을 조작하려는 안팎의 끔찍한 음모가 꾸려지고 있는데도 그 뻔한 범죄를 깨트리지 못한 것이다. 강요된 잿더미, 그렇다 다시금 변혁의 실체인 노동자 민중의 불길이 끊임없이 타오르는데도 겉으로는 허탈과 한숨, 좌절과 방황이 허무주의처럼 속절없기 이를 데가 없었다.

바로 이때다. 그 허무를 뚫고 빠끔한 불빛 하나가 반짝했다. 오늘의 한겨레 창간이 그것이다. 이제는 대중적 영향력이 엄청난 한겨레, 그 알짜(실체)는 무엇이든가. 나 나름으로 매겨 보면 한겨레 그것은 ‘엄씨’였다. ‘엄씨’라니 무슨 말일까. 그냥 씨앗이 아니다. 만년 언 땅을 뚫고 일어나는 싹이다. 아니 아무것도 뿌리내릴 수가 없을 것 같은 깎아지른 바윗덩이에 뿌리를 내리는 싹이요, 천년 가뭄으로 까칠까칠 마른 모래밭에서도 제 한숨에 서린 이슬로 눈을 뜬 싹을 일러 ‘엄씨’그런다.

그렇다고 해도 한겨레를 일러 제대로 된 ‘자유언론’ 그러면 됐지, 왜 ‘엄씨’라고까지 할까. 반민중적 체제에 맞서 자유언론인들이 만들었다는 것과 아울러 한겨레 독자들과 주주들 때문에 그러는 것이다.

이한열 열사 장례식 날 자그마치 200여만 명이 모일만치 유신체제는 절대다수 대중의 저항에 부딪혀 있었지만 다시금 유신잔재가 권력을 조작할 수 있었던 것은 그 권력조작의 폭력성과 잔인성은 거의 상상을 못할 만치 반문명적이요, 반사회적이라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그런 독점 독재체제에서도 한겨레 같은 언론이 설 수가 있었던 것은 독자대중과 주주들의 삶과 행동이 곧 오늘의 ‘엄씨’임을 말해주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이 자리를 빌려 자유언론의 버날(영광)을 한겨레 독자들과 주주들에게 돌려주고 그들과 함께 몸부림 치고 싶은 게 있다. 원래 ‘엄씨’란 언 땅에서 제 목숨을 틔우면서 아울러 꽁꽁 언 땅을 풀고 바윗덩어리를 부수고 천년 가문 땅을 기름지게 갈아엎어 모든 목숨들이 다함께 살아가는 땅을 만들고, 나아가 모든 목숨들의 목숨을 시들게 하는 ‘띠따소리(권력자의 명령)’를 꺾어 팡개치는 ‘괏따소리’를 내는 것이다. 그리하여 멍든 하늘도 일으키고, 병든 땅도 일으키고, 좌절과 절망으로 허무주의에 빠진 나간이(장애)들도 일으키는 목숨의 소리 ‘괏따소리’를 내는 것, 그것이 엄씨라.

여기서 나는 한겨레 독자들과 주주들에게 당부하고 싶다. 참짜 엄씨이고자 할진댄 꾸려진 신문이나 읽고 주주로 머물러 있어서는 안 되리라고 본다. 오늘의 한겨레가 참말로 이 메마른 땅을 갈아엎고 모든 목숨들이 살 수 있는 ‘살곳’을 만드는데 이바지 하고 있는가. 아니 이 멍든 하늘, 이 병든 땅에 주눅 든 이들을 일깨우는 ‘괏따소리’를 내고 있는가를 살펴야 하질 않을까. 그 ‘괏따소리’는 어떤 성현대덕의 지식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내놓을 것이라곤 땀과 목숨밖에 없는 것들이 그 땀과 목숨으로 내대는 소리일 터이다.

아무튼지 한겨레 독자들과 주주들이 매일매일 한겨레를 새롭게 꾸미는 주역 참된 ‘엄씨’가 되어야 그때 비로소 한겨레는 세상과 그 역사를 새롭게 일구는 엄청난 변혁과 진보, 창조의 언론이 되리라고 믿는다.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참고] 이 글은 7일치 한겨레신문에도 실립니다.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685650.html

백기완  hanion@hanion.co.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기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사댓글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