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용산미군기지 포위작전

권말선 주주통신원l승인2019.07.11l수정2019.07.11 00: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용산미군기지 포위작전

           -풍물패 '미르마루(龍山)'와 함께

 

▲ 용산풍물패 '미르마루'와 '용산미군기지 온전히되찾기 시민모임'은 월 2회 미군기지 주변에서 풍물을 치며 용산미군기지 오염문제와 미국의 정화책임에 대해 알리고 있다.


갠지 갠지 갱깨 깨 
개갱 갠지 갱깨 깨 
용산미군기지 둘레를 꽹과리 징 장구 북치며 길놀이 간다

 

난생 처음 북이며 장구를 배우는 사람도
대학생 때 이후로 20년 만에 다시 치는 사람도
미군기지 앞에서 투쟁은 처음한다는 사람도
사연은 가지가지나 마음은 다 한가지 
미군이 오염시킨 용산 깨끗하게 정화하고 
온전히 반환하라는 목소리 전하려 
비밀과 은폐의 소굴 미군기지 주위를 돌며 풍물을 친다

 

덩기 덩기 덩따 쿵따 
더덩 덩기 덩따 쿵따 
용산미군기지 길고 긴 담장 따라 길놀이 간다

 

무자비한 얼굴의 철문이 팔짱 낀 채 노려보고 
담장 위 뒤엉킨 철조망이 푸른 하늘 찔러대는 곳 
아무렇게나 쏟아버린 기름 속 발암물질, 실험실의 세균무기들 
주한미군 우글우글 모여 살며 싸지른 똥때문에
80만평 너른 땅이 괴로움에 토악질하며 우는 곳 
주인인 우리가 함부로 들어갈 수도 없다는 미군기지를 
울분에 찬 마음에도 허허헛 웃으며 길놀이 간다

 

갠지 갠지 갱깨 깨 
개갱 갠지 갱깨 깨
상쇠는 용의 머리인양 펄쩍 뛰며 꽹과리 울려라
징 장구 북은 용의 몸짓인듯, 천둥번개인듯 내달리자
민족의 혼이 깃든 우리 가락으로 너희 못된 침략 다 몰아내련다
둥 둥 둥 둥 
두둥 둥 둥 둥

 

114년 동안 일제와 미제의 군화에 짓밟힌 땅
이제 온전히 돌려받고 아름답게 물려주자고
미군기지 담장따라 한바탕 들썩들썩 뛰어 놀련다
입 크게 벌리고 와아 와아 함성을 질러라 
부릅뜬 눈으로 놈들의 심장을 찌르고
껄 껄 껄 웃음으로 놈들의 혼을 빼놓자
긴 몸 풀어헤쳐라, 용트림으로 솟아올랐다 다시 내려라
온 힘 다해 미군기지 담장따라 칭칭 감아 묶어라
한 놈도 남기지 말고 꽁꽁 묶어버려라

 

덩기 덩기 덩따 쿵따 
더덩 덩기 덩따 쿵따 
둥 둥 둥 둥 
두둥 둥 둥 둥 
징 징
징 징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권말선 주주통신원  kwonbluesunny@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말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