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스텔강의 노래

최호진 주주통신원l승인2019.07.25l수정2019.07.25 01: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암스텔 강 40x33.5 water color on arches paper

 

유럽에서 유학하고 있는 큰손녀가 네덜란드로 여행 가서

암스텔강을 들러보며 찍은 사진을 보내왔다.

나는 아주 오래 전에 다녀와서 기억조차 희미한데 

손녀의 사진으로 그림 작업을 하니

손녀와 같은 장소를 공유한다는 기쁨이 컸다.

손녀와 함께하는 즐거움을 '노래'라고 표현했다.


"할아버지 그림이 아주 더 멋져요"라는 손녀의 멘트에 행복을 느끼는

할아버지가 됐다. 손녀는 내가 돌아보았던 반고흐 미술관, 안네 프랑

의 집 등을 돌아봤을 테지.


수도 암스테르담은 이 강 이름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chj1959c@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진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