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을 걷다

김형효 주주통신원l승인2019.08.08l수정2019.08.09 20: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히말을 걷다.
 

사는 동안 우리는 수없이 길을 간다.
가끔은 걷고 가끔은 뛰고 가끔은 중얼거림처럼 앉아 쉬기도 한다.
우리가 쉬는 그 한 걸음이 사는 동안
얼마나 위대하고 고귀한 한 걸음인지 알게 되면
대부분 사람들은 흰
머리의 소년이거나 흰 머리의 소녀인 자신을 보게 된다.
히말을 걷다보면 죽고 사는 일조차
무의식처럼 두리번거림처럼 바람이 일고 비 내리는 일처럼 스스로 자연이 되어 슬픔은 무엇이고 기쁨은 무엇인지 남모를 때가 있었다.
우리는 그렇게 때로는 왜 집착하는지 멋모르고 얽매여 살다가 회오리바람처럼 무더위를 잊은 초가을날 어스름녘 풀여치 울음소리 들려올 때 이제 세월 다가고 붉어진 노을에 부끄러움 깊어질 때 비로소 한탄하며 아! 내가 그래 내가 왜!라며 지나온 삶을 회고하게 되네.
어느날처럼 히말을 걷다가 저 멀리 낯선 걸음으로 다가온 바람처럼 청량한 표정으로 내게 웃음을 건넨 그는 오래된 옛날에 내 할아버지처럼 넉넉했다. 세월이 흘러가는 지금 그 흘러온 세월 동안 여전히 내 가슴에 맺힌 눈 맑은 영혼이 깊던 그 웃음! 이제 동토의 땅이 된 내 조국의 황폐한 사람 속에서 다시 못볼 그리움이 되었다.
가끔은 그래서 히말을 걷던 야크 방울 소리가 그립다. 바람을 대신해 울어주는 히말의 야크 방울 소리가 사람소리보다 사람의 세상보다 더 애타게 눈맑은 영혼을 밝혀주는 것만 같아 나는 오늘도 상상 속에 그 오래전 걸었던 히말을 간다. 눈 맑은 사람들이 눈 맑은 영혼의 허파로 숨쉬는 그 상그릴라의 길을 가고 있는 것이다.

 


[편집자 주] : 김형효 시인은 1997년 김규동 시인 추천 시집 <사람의 사막에서>로 문단에 나왔다  <사막에서>, <사랑을> 외 3권의 시집을 냈다. 산문집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를 걷다>, 한·러 번역시집<어느 겨울밤 이야기>, 2011년 네팔어, 한국어, 영어로 네팔 어린이를 위한 동화 <무나 마단의 하늘(네팔 옥스포드 국제출판사)>외 2권의 동화도 출간했다. 네팔어 시집 <하늘에 있는 바다의 노래(뿌디뿌란 출판사>도 출간했으며 현재 한국작가회의, 민족작가연합 회원이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김형효 주주통신원  Kimhj0000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효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