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 인터뷰] 이상직 ‘문화공간 온’ 이사장, “품격 있는 사람들이 세상을 바꾼다”

  • 김창규 2017-12-20 23:20:05

    가끔 온에 가서 커피 한잔하고
    한겨레소식 들여다 보는 쏠쏠한재미.

    품격있는 이사장님 덕분에 나도 품격있는 사람으로 착각해본다.신고 | 삭제

    • 최호진 2017-11-26 02:05:43

      어설피 나이 좀 많다고 아우처럼 대하다니 죽을 죄를 용서 하여 주십시요 비슷한 사기업의 회사에 함께 경험한 동지로써 많은 공감을 느낍니다, 상등병 출신이라 우리때에는 학보라는 학적보유자 1년반근무로 귀휴후 전역을 해주는 제도의 혜택을 받아서 멕시멈 상병으로 전역 했습니다, 그래서 남보다 빨리 사회에 나와서 일을 하게 되었지요
      이사장님의 큰 활동이 온의 성장에 지대함을 다시 격하게 안아 드립니다 땡큐 땡큐신고 | 삭제

      • 정영훈 2017-11-25 10:22:57

        훌륭하십니다. 유리한 위치에 계신 분으로서 줄기차게 양심있는 역할을 하시는 것은 어려운 일이고, 대단한 일이라 여겨집니다.신고 | 삭제

        • 이미진 2017-11-24 20:07:10

          지금 눈물로, 깊이 뭉클합니다. 한 생이 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생각합니다. 그간 선생님을 간간이 뵈면서 참 반듯한 인상을 가지셨구나, 생각했습니다. 이제보니 샘의 삶이 반듯했군요.
          진솔한 한 분의 행로를 소설보다 더 감동적으로 읽었습니다. 선생님 오래오래 건강하셔서 아름다운
          삶의 향기 널리 퍼뜨려주세요. 샘을 알게되어 자랑스럽습니다.신고 | 삭제

          • 김재광 2017-11-24 18:40:34

            헌신적인 노력에 조합원의 한사람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고맙습니다.신고 | 삭제

            • 정병길 2017-11-24 18:02:18

              <문화공간:온> 발전에 넘 노고 크시고
              짱입니다. ㅎㅎ신고 | 삭제

              • 조형식 2017-11-24 17:50:51

                이사장님 참 선하고 열정적으로 살아오셨습니다
                퇴직 후 봉사하시는 모습까지 젊은이들의 귀감이 되겠네요~
                늘 건강하시고 보람찬 삶이 되옵소서신고 | 삭제

                • 김미경 2017-11-24 17:42:49

                  멋지십니다. 이사장님...이렇게 멋진 분인 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ㅎㅎㅎ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