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대로는 미래가 없는 한겨레

지속가능한 한겨레를 위해, 미래세대에게 끌리는 모습이어야 멸종을 피한다

  • 고순계 2020-02-16 09:57:05

    정말 좋은 글에 공감합니다. 한겨레신문과 조선일보를 보면 통찰력이 생긴다는 논리를 펼치다보면.. 과연 우리 한겨레는?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심창식 선생님의 지적에 우리 한겨레의 획기적인 발전의 전략 전술을 만들자!!!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