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금 한겨레에선] 한겨레 창간 30돌맞이 ‘사랑의 나눔 바자회’ 연다
한겨레신문 창간 30돌 맞이 ‘사랑의 나눔 바자회’가 5월11일(금)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3층 정원과 청암홀에서 열린다. 그동안 한겨레가 사내 여성회 등 주관으로 임직원을 대상으로 바자회를 열기도 했으나 주주...
이동구 에디터  2018-04-20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예술가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4-19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떳떳하지 못할 때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4-17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진실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4-16
[한겨레 이 기사, 읽어보셨어요?] 주주통신원, 고대사 논쟁에 뛰어들다 :[시리즈2] 고조선은 어디에 있었나?
연구팀이 시작한 이번 고대사 연구의 핵심은 ‘고조선은 어디에 있었으며 낙랑군은 평양에 치소를 두고 있었는가?’라는 어찌 보면 단순 명료한 주제다. 그러나 ‘어디에 있었는가?’라는 사실을 판단할 문헌과 유물들이 불충분하고 모호한데다 정치적 입장에 따라 ...
한겨레주주통신원회 고대사연구TFT  2018-04-16
[지금 한겨레에선] '진실과 평화', 한겨레 창간 30돌 엠블럼 선보여
한겨레 창간 30주년을 상징하는 엠블럼이 선보였다. 김종구 한겨레 편집인은 11일 낮 전 사원에게 보낸 전자우편에서 "다각적인 고려 끝에 엠블럼에 들어갈 글은 ‘진실’과 ‘평화’ 두 글자를 넣는 것이 좋겠다고 결론지었다"며 "한겨레가 언론으로서 지난 ...
이동구 에디터  2018-04-11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심성이 곱다'는 것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4-11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허위의 '옷'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4-10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책상의 '산해진미'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4-09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삶은 '오너드라이버'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4-04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찰나'와 '영감'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4-03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기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4-02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지금 이 순간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3-28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생각의 힘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3-27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말의 '힘'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3-26
[한겨레 이 기사, 읽어보셨어요?] 베트남에 공식적이고 공개적인 사과를!
지난 3월 20일 한겨레신문에서 ‘정부가 베트남에 공식 사과할 때가 되었다’ 기사를 보았다. 반가웠다.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36778.html김현권 국회의원이 한베평화재단 구수정 이사의 제안으로 ...
김미경 편집위원  2018-03-22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예'가 바르고 '법이 바로 선 세상과 '무례'하고 '무법'한 세상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3-21
[한겨레 이 기사, 읽어보셨어요?] 한겨레 on
세계 정세는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역사가 이렇게 하나의 새로운 국면으로 심장에 다가 선다. YWCA에서 진행되는 미투 운동 언론기사 관련 시민 토론회에 가려다가 미처 준비되지 못한 노트북에, 문화공간 on에 앉아 그대로 신문을 펼친다. ...
심연우 시민통신원  2018-03-20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돈' 맛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3-20
[한겨레 그림판] [김영훈의 생각줍기] '선인'과 '악인'
* 김영훈 한겨레 화백 소개잠시 출판사에 의탁하다가 1988년 한겨레의 시대적 대의에 몸을 실었다.한국인의 심성을 빨리 빨리라는 단어로 함축해 표현하지만, 작금의 삶의 속도는 보다 ‘더’ 빠름을 추구하고 있다. 조금만 뒤처져도 세상에서 낙오하는 게 아...
한겨레:온  2018-03-1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심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