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온:영화 온:책] 세상의 모든 한나에게, 나의 시를 듣고 있나요?
인간이 느끼는 모든 감정은 글과 만날 때, 한 편의 시가 된다. 아모스 오즈의 은 한나의 시다. 한때 문학을 공부했고, 미카엘과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무너져가던 한나의 무의식과 의식 그리고 감정들을 풀어낸 잿빛으로 가득한 장편의 시. 한나는 대학...
한주해 대학생 기자  2017-05-30
[온:영화 온:책] 어두운 숲의 문학가 정유정, 그녀의 惡人들
“세상에 잊어도 될 범죄는 없다.”에서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드라마 '시그널' 이재한 형사의 대사다. 수많은 범죄가 빈번히 일어나고 오늘도 어딘가에서 이유 없는 묻지마 살인이 일어난다. 우리는 어김없이 입에서 입으로, SNS 등으로 신랄하...
정세영 대학생기자  2017-05-25
[온:영화 온:책] 왕가위의 色, 강렬한 음악
‘노래는 현재를 채우는 동시에 미래의 어딘가에 있는 청자의 귀에 닿기를 희망한다. 노래는 앞으로 다가간다.’ - 우리가 아는 모든 언어, 존 버거우리 삶에 ‘음악’ 이 주는 영향은 대단하다. 여느 때와 같은 일상에서 아무렇지 않게 지나친 장면들을 폴라...
정세영 대학생기자  2017-05-24
[온:영화 온:책] 한 남자에게 닥친 네메시스, 네메시스가 되어 버린 한 남자
“그는 사복을 입고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것이 창피했고, 영화관에서 전쟁 뉴스를 보는 것이 창피했고, 수업이 끝난 후 이스트오렌지에서 뉴어크의 집까지 버스를 타고 오는 길에 석간신문에서 ‘바탄함락코’ ‘레히도르함락’ ‘웨이크 섬 함락’ 같은 일면 톱기사...
한주해 대학생 기자  2017-05-20
[온:영화 온:책] 로즈 버드를 깨우다, <시민 케인>
'화성인들이 지구를 침공했으니 탈출하라.'1938년 할로윈 데이, 라디오를 통해 울려퍼진 이 '대사' 는 1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피난길에 오르게 했다. 이 대사의 주인공은 라디오 드라마 , 당시 23살이었던 오손 웰즈의...
정세영 대학생기자  2017-05-01
[온:영화 온:책] [온:영화 온:책] 눈에 안 보이는 기술에 대한 경고, <더 플랜>(2017)
87년 6월 시민항쟁의 승리로 그해 연말 치러진 제13대 대통령 직선제 선거는 내게 특별한 기억을 만들어주었다. 당시 나는 전국 3천여 명의 대학생으로 구성된 ‘대통령선거 공정선거감시인단’에 자원했다. 어렵게 얻어낸 세상을 바꿀 기회를 ‘부정선거’로 ...
이동구 에디터  2017-04-27
[온:영화 온:책] 소외된 자의 유토피아는 무엇인가
미셸 우엘벡의 는 밀려드는 신물결 속에 소외된 개인이 어떻게 파괴되어 가는가에 대한 이야기다. 68혁명 이후, '성의 자유'에 매료되어 혼란한 서구사회에서 소외된 채 살아가는 이부형제의 인생을 그려낸다. 이들의 아픔을 묘사하고, 성, 사...
한주해 대학생 기자  2017-04-19
[온:영화 온:책] [영화] Malena의 용서와 화해
요새 용서와 화해란 말이 많이 나온다. 3월 16일자 성한용 칼럼의 제목은 이러하다.“진실과 사죄 없이 용서와 화해 없다”칼럼의 결론은 이렇다.“국가적 범죄나 인권침해를 조사하고 처벌하기 위해 설치되는 진실화해위원회라는 기구의 이름에 ‘진실’과 ‘화...
김미경 편집위원  2017-03-16
[온:영화 온:책] 하나의 살인 사건, 이를 둘러싼 수십 가지 이유들
‘자석이 쇳가루를 끌어 모으듯 ’사건‘은 많은 사람들을 빨아들인다. 폭심지에 있는 피해자와 가해자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 이를테면 각자의 가족, 친구와 지인, 근처 주민, 학교 친구나 회사 동료, 목격자, 경찰의 탐문을 받은 사람들, 사건 현장에 출입...
한주해 대학생 기자  2017-02-28
[온:영화 온:책] 불멸할 것만 같았던 '나'라는 존재가 한 줌의 흙이 되어야 할 때
나도 이제 마냥 어린 애가 아니라는 것을 느끼게 된 건 결혼식 축의금을 내가 벌어 냈을 때였고 좀 더 나이가 들면 장례식이 마냥 낯선 곳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 때였다. 장례식을 떠올리는 죽음이란 우리가 체득하기엔 너무 추상적이어서 실제 죽음...
한주해 대학생 기자  2017-01-21
[온:영화 온:책] [온:영화 온:책] '화양연화(花樣年華)'의 매력
살면서 가끔은 달달한 감상에 빠지고 싶기도 하고, 잠시 거부할 수 없는 매혹적인 아름다움에서 헤어나고 싶지 않을 때도 있다. 예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말이다. 이 두 가지를 충족시켜주는 영화가 있다. 바로 화양연화(花樣年華, In The Mood Fo...
김미경 편집위원  2017-01-09
[온:영화 온:책] 정희재의 '당신의 행운을 빕니다'
마음이 가난하면 결국 세상 끝까지 헤매게 되어 있어세월이 차곡차곡 쌓이면 안정된 구도의 탑이 만들어지듯 사람도 그렇게 세월로도 완성되는 줄 알았습니다. 세월이 쌓이면 이 땅의 흙도 잘 익어서 식물을 기르고 꽃을 피워내는 줄 알았습니다. 세월이 쌓이면 ...
김상학 주주통신원  2017-01-08
[온:영화 온:책] 영화 <자백> "나는 무죄다"
나는 뉴스타파 정기 후원회원이다. 회원에게는 시사회 티켓을 준다. 다음스토리펀딩에도 참여해서 남편과 9월 말에 을 보았다.은 불법감금과 고문에 의한 허위자백으로 간첩이 되었던 또는 될 뻔 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뉴스타파 최승호 PD가 감독했다. 최승...
김미경 객원편집위원  2016-10-27
[온:영화 온:책] 終詩
終詩시를 좋아해서 한창 시집을 즐겨 읽던 때가 있었다. 나이 오십에 들어서면서 시집을 보는 횟수가 줄어들었고 한동안은 시를 읽지 않고 지냈다. 시에 대한 관심이 멀어진 건 아니고 나이가 드니 글을 보면 글자가 흐릿하여 시 뿐만이 아니라 글로 된 것들을...
양성숙 편집위원  2016-10-25
[온:영화 온:책] [온: 영화 온: 책] "4등이 왜 나빠?"
[편집자 주] 이 글은 고광헌 전 한겨레신문 대표이사가 곧 개봉할 스포츠 인권영화 을 보고 지난 21일 춘천언론시민협동조합이 내는 신문 에 실은 칼럼이다. 본인의 허락을 얻어 이 글을 싣는다. 대학시절 농구선수 경험도 있는 그는 서울 선일여고 체육교사...
고광헌 한겨레 전 대표이사  2016-03-24
[온:영화 온:책] 영화 <타인의 삶> : 우리에게도 멀지 않았다
2006년도 제작이 되었지만 한국에서는 2013년에 개봉한 영화 은 독일 영화다.때는 1984년, '국가안전보위성'에 속한 합법적 비밀경찰(슈타지)과 불법적인 밀고자가 판을 치던 동독에서, 도청 당하던 극작가와 도청하던 슈타지의 이야기를...
김미경 부에디터  2016-03-23
[온:영화 온:책] [새책] '낚시꾼이 풀어쓴 고산 윤선도 어부사시사'
“선비의 모범으로 생을 사셨던 그를 폄하하는 세간의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남도의 보길도를 왜 택하고 거기에서 살았는지를 분명히 밝히기 위해 이 책을 냈습니다.” 향토사학자이자 완도 토박이 낚시꾼 정영래씨가 윤선도의 의 내용을 쉽게 풀어 쓴 책 (2...
이동구 에디터  2016-02-21
[온:영화 온:책] [새책] ‘형사전문변호사가 말하는 성범죄·성매매·성희롱’
“성범죄사건처럼 유·무죄의 경계가 모호한 분야도 많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성범죄는 둘 사이에서 은밀하게 벌어지며, 피해자의 주관적 의사에 따라 죄의 성부가 결정되기 때문입니다.”거미줄처럼 얽힌 성범죄 관련 규정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책이 나왔다. 지...
이동구 에디터  2016-02-15
[온:영화 온:책] 영화 'A Royal Affair' 거저 주어지는 개혁은 없다
18세기부터 사회개혁이 시작된 나라 덴마크 어떻게 개혁을 완성했을까? A Royal Affair는 2012년 Nikolaj Arcel(니콜라이 아르셀)이 감독한 역사 드라마다. Mads Mikkelsen(매즈 미켈슨, 요한 역), Alicia Vika...
김미경 부에디터  2016-01-28
[온:영화 온:책] [도올의 중국일기]에 풍덩 빠지다 3: 중국일기를 읽은 나의 일기
(2015)는 도올 김용옥 선생이 최근 1년 동안 중국 연변대에서 객좌교수로 있으면서 중국에서의 체험을 일기 형식으로 풀어낸 책이다. 총 1.2.3.4권이 나왔다. 지난 8일 한겨레주주통신원 수도권모임에서 고봉균 주주통신원이 이날 참석한 주주통신원 3...
이미진 편집위원  2016-01-0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양성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