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이야 축하한다] [축하합니다] “친탁 외탁 아무려면 어떠랴…내 손주면 그만이지”
우리 강이(태명)는 지난해 12월 24일 19시 28분에 태어났다. 언감생심, 그리스도의 탄생과 견줄 생각은 터럭만큼도 없다. 하지만 사실이 그런 걸 어쩌랴. 손주를 위해 촛불을 밝히고 기도했다. 너는 예수님 같은 삶은 꿈도 꾸지 말고 그저 네 한 몸...
박춘근 객원편집위원  2020-09-18
[아이야 축하한다] [축하합니다] 딸 다함이에게 주는 엄마의 선물
딸에게 주는 선물, ‘황홀한 출산’“좀 아파도 돼!” 출산을 앞두고 있던 내게 남편이 한 말이다.아는 동생에게 첫 출산 경험을 얘기하고 있었고, 이야기의 핵심은 ‘무통주사’가 정말 좋았다는 거였다. 옆에서 듣고 있던 남편이 남 일인 듯 얘기했다. “무...
정은진 주주통신원  2020-09-1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