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0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 사진 한 장] 황금빛 꽃망울
눈보라와 비바람을 견디고 선보인 황금빛 꽃망울 완도수목원에 봄의 전령사 복수초가 설을 앞두고 활짝 피었다. 요즘처럼 어려운 시기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겨울은 반드시 봄이 된다’라는 희망의 메세지를 전달하려는 듯 한겨울 눈보라와 비바람을 견디고 황금빛...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7-01-21
[이 사진 한 장] 잊지 않기 위해
갈피끈 [명사] 읽던 곳이나 특정한 곳을 표시하기 위하여 책갈피에 끼워 넣는 끈. 책을 어디까지 읽었는지 잊지 않기 위해 책갈피에 갈피끈을 끼워 넣는다.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것은 그 뿐만이 아니다.편집: 이동구 에디터
손현욱 대학생기자  2017-01-17
[이 사진 한 장] 뜨거울 때 꽃이 핀다
촛불 광장에...뜨겁게 제 몸 태운 연탄재 한 장그 속에서 꽃 한 송이 피었다뜨거운 촛불 시민민주주의 꽃 피우리 뜨거울 때 꽃이 핀다 연탄 한 장 안도현 또 다른 말도 많고 많지만 삶이란 나 아닌 그 누구에게 기꺼이 연탄 한 장 되는 것 방구들 선득선...
양성숙 부에디터  2017-01-17
[이 사진 한 장] 상처받은 존재들을 위하여
한겨울 쓰레기통에 버려진 이 다육이에게 생명의 빛이 남아 있었다. 데려온 지 한 달 정도 되었으나 아직 이름도 모른다. 처음 며칠 물을 좀 주었더니 남아있던 이파리들이 노랗게 변하여 떨어졌다. 물을 아주 조금만 주어야 하는 놈이었다. 그래서 물을 전혀...
공병훈 주주통신원  2017-01-10
[이 사진 한 장] 이젠 진정으로 국민이 각성해야 2
이번, 국민이 진정으로 각성하지 못하면... 최순실 박근혜의 김기춘 우병우에 의한 정유라 이재용을 위한 Hell朝鮮된 대한민국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외다. 박정희 동상이 세종대왕의 동상을 가릴 것이외다. 편집: 양성숙 부에디터
정병길 주주통신원  2017-01-09
[이 사진 한 장] 1000일의 기다림
1000일의 기다림 편집: 양성숙 부에디터
김진표 주주통신원  2017-01-09
[이 사진 한 장] 블랙리스트
면도날처럼 예리한 풍자
양성숙 부에디터  2017-01-08
[이 사진 한 장] 촛불처럼 피는 꽃
나라꼴에 우리들 가슴 속엔 성에꽃이 핀다. 그래서 너도나도 촛불을 든다. 따뜻한 나라를 희망한다. 가슴과 가슴끼리 나누는 온정처럼 우리집 다육이도 조로롬히 꽃을 피운다. 작고작은 촛불색 꽃망울이 참 아름답지 않은가. 편집: 양성숙 부에디터
이미진 객원편집위원  2017-01-08
[이 사진 한 장] 쑥부쟁이 꽃
쑥부쟁이 꽃 김 성 대찬바람 불어도끄떡없이 부부와아들 딸딸 다섯 가족소한 날에도따뜻한 정을옹기종기 보듬어주고받고가을가을에피우지 못한 서러움한이 되어토해 내는 사랑 사랑아이 예뻐라너무 좋아 좋아주머니 속 손전화 꺼내누가 볼까 얼른 찍었네철을 잊은 그리움...
김성대 주주통신원  2017-01-06
[이 사진 한 장] 억새 너머로 지는 해
억새 너머로 지는 해를 바라보며 '갈대' 란 시를 음미해 봅니다.- 갈대 -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
양성숙 부에디터  2017-01-03
[이 사진 한 장] 아 한바탕 몰아쳐봐
한평생 민주화를 위해 투쟁한 백기완 선생님의 글이 촛불 광장에 울려퍼졌다.아 한바탕 몰아쳐봐 아 한바탕 몰아쳐봐 백기완새벽이 터와도 앞이 콱콱 말혔다. 그래서 한사코 촛불을 들어박근혜의 그 더러운 볌죄누더기를 까밝혀 왔는데뭐라고 나는 잘못...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7-01-03
[이 사진 한 장] 꼬꼬복에 새해 소망을
24일 시민청에서 정유년 새해 소원을 담아보는 행사를 가졌다. 닭의 해를 맞아 커다란 꼬꼬복주머니에 새해 소망을 적어 넣으며 소원이 성취되길 빌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6-12-25
[이 사진 한 장] 송년음악회
24일 오후 3시 서울 시민청에서 국악과 함께한 크리스마스 송년음악회가 열렸다. 락음국악단과 팝핀 현준이 출연해 시민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6-12-25
[이 사진 한 장] 늙어감에 대해
삼십년 전엔 나도 홍안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특별히 구루무를 바르지 않아도 활기차고 쾌활한 분위기와 표정을 보여줄 수 있었다. 지금은 피부도 거칠고 곳곳에 주름이 본격적인 확산을 준비중이고 검버섯 같은 점들도 장난 아니다. 하지만 내 모습을 부끄럽게...
공병훈 주주통신원  2016-12-23
[이 사진 한 장] 권력은 국민에게서 나온다
권력은 국민에게서 나온다는 것을 잊고서 대통령은 권력을 남용하여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이르렀다. 국민들은 광장에서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오며 국민이 주인임을 보여주고 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6-12-22
[이 사진 한 장] 갈대의 노래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갈대밭에 갈대가 누렇게 물들었다. 너울너울 춤추며 서로의 몸을 부비며 들려주는 화음이 인간의 마음을 달래준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6-12-20
[이 사진 한 장] 진실을 인양하라
2016년 12월 17일 광화문에서 있었던 제8차 촛불집회에서 세월호 희생자 304명을 상징하는 구명조끼가 청와대를 향하여 놓여져 있다.구명조끼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정부가 그 책임을 방기한 것에 대한 비판의 상징이다. ...
김진표 주주통신원  2016-12-18
[이 사진 한 장] 가로등 켜지기 전
가로등 켜지기 전저무는 하루은은하게 노을지다
양성숙 편집위원  2016-12-16
[이 사진 한 장] 한마음 살림장
10일 서울 시청사 시민청에서 한마음 살림장이 열렸다. 한마음 살림장은 매월 둘째주 토.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되며 아이디어상품을 시민들에게 판매하는 가운데 시민들과의 소통도 이루워진다. 살림장에는 다양한 아이디어상품들이 선보여 시민...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6-12-12
[이 사진 한 장] 동망산 봉수대
완도 동쪽에 위치한 동(東)망산 봉수대가 복원되었다. 멀리 오른쪽으론 청산도가 보인다.예전에 왜구들이 일본 오도열도에서 출발하여 거문도에서 1박 하고 청산도를 거쳐 가리포(지금의 완도)로 들어와서 약탈하였다. 왜구를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가리포 길목에...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6-12-1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정영무  |  편집인 : 이 병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양성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병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