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9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 사진 한 장] 걸어가고 있는 나무
두 개의 나무기둥이 겹쳐져 걷는 형상처럼 보인다.나무들이 실제로 걷는다면 어디로 무엇을 향해 걸어갈까...잠시 상념에 잠겨 본다.
양성숙 편집위원  2018-06-16
[이 사진 한 장] 기사에 실은 터키인과 재회
얼마 전 본 보 에 2018년 6월 8일자로 '인사동에서 만난 터키 길거리 화가' 기사를 올렸다.터키 길거리화가에게 실린 기사를 전하기 위해 다시 만났다.그는 기사에 대해 매우 만족해하며 본국에 한겨레 온 주소를 알리겠다고 했다.타국에서...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6-09
[이 사진 한 장] 북미 정상회담에 부치다
아메리카합중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님!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위원장님!2018년 유월 열두 번째 날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두 분의 만남을 축복합니다.두 분이 무릎을 포개고손을 맞잡고속내를 모두 털어놓으시기를 빕니다.자그마한 국가이익이나자존심일랑은...
최성수 주주통신원  2018-06-07
[이 사진 한 장] 연하지만 강렬한
노랑코스모스 줄기가 연둣빛이다. 몽우리를 달고 화사한 꽃을 피워내려고 힘찬 출발점에 서있는 연두줄기가 뭉클하기까지 하다. 부드럽고 연한 색에서 오히려 강렬한 생명의 힘이 느껴지는 건 왜일까.
양성숙 편집위원  2018-05-31
[이 사진 한 장] 좋은 날 밤 하늘
미세먼지 없는 날, 밤 산책을 나갔습니다.시멘트 아파트 뒤로 하늘 색이 멋집니다.구름 아래 나무 사이 달도 숨었습니다.좋은 사람과 밤 늦도록 걸었습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이기세 주주통신원  2018-05-30
[이 사진 한 장] 맑고 아름다운 아이
부처님 오신 날진관사 경내 맑은 물에 손을 담가보는 어린아이맑고 아름다운 아이의 모습에 내 마음을 빼았겨 버렸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5-24
[이 사진 한 장] 오늘은 그분이 그리운 날
9년 전 오늘이다. 믿을 수 없었던 뉴스, 그 분이 그럴 리 없다고... 이건 꿈이라고... 믿고 싶지 않았던 뉴스.지금 하늘에서 보고 계실까? 촛불혁명 잘 했다고 흐뭇해하고 계실까? 친구 문재인대통령이 잘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계실까?김대중 대통령도...
김미경 편집위원  2018-05-23
[이 사진 한 장] 부처님 오신 날 연등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기 위해 사찰미다 경내에 연등을 매달아 논다. 조계사에도 염원 담긴 신도들의 연등이 절 안 가득 달렸다. 연등 아래서는 관광객들과 신도들이 기도를 올리고 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권용동 주주통신원  2018-05-20
[이 사진 한 장] 소박하고 서민적인 포르투칼 대통령
호주로 이민간 친구가 리스본에 사는 딸에게 가서 여행하던 중리스본 해변가에서 포르투칼 대통령을 만나게 되었는데포르투칼 대통령은 윗옷을 벗은 채 친구 가족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이런 소박하고 서민적인 대통령이 참 부럽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5-15
[이 사진 한 장] 물빛도 푸른 신록의 5월
싱그러운 신록으로 몸에, 마음에 초록향이 깊게 배어드는 요즘.물빛까지도 푸른 5월을 지나고 있다.
양성숙 편집위원  2018-05-14
[이 사진 한 장] 의사소통을 바라는 경고문
얼마나 화가 났으면 이런 경고문을 붙여 놓았을까.무단 쓰레기를 버리는 도덕불감증에 걸린 이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8-05-12
[이 사진 한 장] 안개속에 핀 황매산 철쭉
철쭉 군락의 시작이 어디인지끝이 어디인지분간할 수 없는 안개 속황매산 철쭉.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이강근 주주통신원  2018-05-11
[이 사진 한 장] 비둘기
이는북쪽 사람들을 위한 것이 아니고남쪽 사람들우리들북에 전단을 보내고픈 여러분 마음을따뜻하게 감싸 줄 것입니다. 분노를 사랑으로 바꿔마음을 평안하게 할 것입니다. 부디 여러분의 마음을평화롭게 치유하시기를 기원합니다. 편집: 양성숙 편집위원
최성수 주주통신원  2018-05-09
[이 사진 한 장] 청태산 모데미풀
강원도 횡성 청태산 계곡이끼와 조화를 이루며 피는 꽃꽃말 아쉬움, 슬픈 추억하얀 꽃잎 모데미풀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전국에서 사진가들이 몰려든다. 편집: 양성숙 퍈집위원
강은성 주주통신원  2018-05-08
[이 사진 한 장] 단풍나무꽃
연두와 삘강이 색조화를 이루었다. 연두는 잎이요 빨강은 꽃이란다.단풍나무는 잎만 피워내는 줄 알았는데 꽃도 있었네.
양성숙 편집위원  2018-05-06
[이 사진 한 장] 남북정상회담에 붙여
봄이 왔네. 봄이 와이곳 파주벌에 봄이 와.이 봄기운이한라에서 백두까지바람타고 훨훨 날아 퍼지소서!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최성수 주주통신원  2018-04-27
[이 사진 한 장] LA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지켜보는 동포들
2018년 4월 27일 오전 로스앤젤레스 쉼터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지켜보는 동포들 모습입니다.아직 평일 퇴근시간 전인데 AOK, 6.15, 내일을여는사람들 등 많은 단체가 모여서 축제분위기입니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정연진 시민통신원  2018-04-27
[이 사진 한 장]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축하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판문점 근처에 , 이름을 넣은 한반도기가 휘날린다. 4월 27일자 한겨레신문 전면 광고'4.27 남북정상회담을 온겨레의 이름으로 축하합니다' 퍈집: 양성숙 편집위원
김진표 주주통신원  2018-04-27
[이 사진 한 장] 잠시 우리 곁에 와서
잠시 우리 곁에 와서 머물다가 가는 봄꽃들.지금은 철쭉의 시간.너 또한 잠시...
양성숙 편집위원  2018-04-24
[이 사진 한 장] 밴쿠버 하늘 구경
밴쿠버에 잠시 들렀다.하늘은 정말 파랗고 구름은 정말 하얗다. 미세먼지 가득했던 뿌연 서울 하늘과 너무나 달라 신기해서 하늘만 쳐다보게 된다. 눈이 부시도록 높고 푸른 하늘에 탄성이 절로 나온다. 잠시 다른 별에 온 것 같다. 저녁 하늘도 위엄있다.자...
이지산 주주통신원  2018-04-2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심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