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4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 사진 한 장] 이러시면 다른 사람이 싫어 합니다
코로나19로 마스크를 사려고 한바탕 난리를 치뤘다.이제는 폐 마스크를 아무곳에나 함부로 버려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정말 이러시면 안 되겠습니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2020-03-23
[이 사진 한 장] 영춘화(迎春花)
중국 남반부에 분포하는 영춘화는 중국 개나리다. 처음 이 꽃을 멀리서 보고 개나린 줄 알았다.우리의 개나리보다 작고 앙증맞은 봄꽃.이름 자체가 봄맞이꽃.꽃말은 '희망'이다.희망을 품고픈 요즘 아닌가 꽃말이 콕 와서 박힌다.꽃은 자유롭게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2020-03-23
[이 사진 한 장] 꽃 피는 시절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커가고 있음에도 사람들은 봄이 그리운가 보다.공원 숲 산수유는 그 마음을 알기라도 하는 듯 꽃망울을 터뜨려 화답한다.그래! '꽃 피는 시절'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2020-03-21
[이 사진 한 장] 고요의 공간
'TED'에서 강연했던 프리다이버 ‘기욤 네리’의 영상을 보았다. ‘프리다이빙’은 스쿠버다이빙과 달리 호흡을 도와주는 장비 없이 맨 몸으로 물속에 헤엄쳐 들어가 깊은 물속 한 지점에 도달한 후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는 스포츠이다.이 이야...
염하경 주주통신원  2020-03-20
[이 사진 한 장] 떠오른 태양
코로나19로 나라가 시끄럽다.그러나 우리는 이겨낼 수 있다.4,15가 지나면 아마도 떠오른 이 태양처럼환한 날이 올 것이다.그러니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할 것이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마광남 주주통신원  2020-03-20
[이 사진 한 장] 코로나바이러스가 지구를 블랙홀로
우한에서 출발한 코로나바이러스가한국을 온통 뒤흔들더니일본도 흔들고멀리 이탈리아에서는 관이 모자랄 지경이 되었다.유럽은 물론 미국도 공포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지구를온 세상을 뒤흔들며 먹구름으로 덮어씌우고 있다. 나의 발을 묶어두고집안에 가두어 두는가...
최성수 주주통신원  2020-03-19
[이 사진 한 장] 강남도 아닌데, 웬 주택청약 긴 행렬?
코로나19의 공포가 세계를 덮습니다.처방은 수만 가지, 그중 영순위가 단연 ‘네 탓’입니다.먼저 발원지인 중국 탓, 다음 중국을 막지 못한 무능한 정부 탓 등 실시간으로 수없이 이어집니다.꼭 그럴까요?사실은 '내 탓'에서 발원합니다. 무...
정병길 주주통신원  2020-03-17
[이 사진 한 장] 동강할미꽃
봄기운이 부쩍 다가온 동강 절벽에수수하면서도 비교할 수 없는 보라색 동강할미꽃이 피었다풀 한 포기 자라지 못하는 바위 틈에서어쩌다 떨어지는 빗방울로 연명하며이 계절을 위해 일 년을 참아낸구비도는 동강 줄기와 어울려 멋진 풍경을 보여주는 동강할미꽃강인함...
강은성 주주통신원  2020-03-16
[이 사진 한 장] 건물주 임대료 인하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로 상인들은 가게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건물주는 임대료를 인하해 주기로 한다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권용동 주주통신원  2020-03-15
[이 사진 한 장] 마스크 구입 줄 서기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 서 기다리고 있다. 주민등록증을 지참해야 약국에서 마스크를 살 수 있다. 언제쯤 불편 없이 마스크를 살 수 있을까….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권용동 주주통신원  2020-03-14
[이 사진 한 장] 봄날을 기다리며
길가의 나무는 가지 끝에 움을 틔우고 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은 잿빛생명의 빛깔을 불어넣으며 봄빛으로 물들 날을 기다려 본다.바이러스는 물러가고 생명의 꽃만 볼 수 있기를.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2020-03-13
[이 사진 한 장] 눈 내리던 날
한적한 시골 마을오래된 느릅나무에 눈이 내린다평소 눈여겨보다가 달려가서 담았다마침 산책하던 분들과 함께 멋진 풍경이 되었다캄캄하고 맑은 어느 날 밤느릅나무 별 궤적을 연출해 보았다자연은 아름답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강은성 주주통신원  2020-03-10
[이 사진 한 장] 비 오는 날의 우산
비 오는 날 젖은 우산은 우산꽂이에 넣었는데 언제부턴가 우산을 현관 복도에 즐비하게 늘어 놓았다. 우산꽂이보다는 찾기도 좋고 외관상 보기가 좋다. 빨리 수분을 제거하는 방법이기도 하다.어느 비오는 날 은평구 건물 내부에 비치된 우산 모습이다. 편집 :...
최호진 주주통신원  2020-03-08
[이 사진 한 장] 코로나 포비아
공원 산책하기도 꺼려진다.코로나 19 그 흔하던 마스크몇 시간을 줄 서 기다려도사기가 하늘에 별 따기다. 온 정부가 매달린다.국무총리가모든 국정을 멀리하고가장 심하게 괴롭히는 곳대구에 상주하면서 진두지휘한다. 그래도 아우성이다.세상이 시끄럽다.좌파정부...
최성수 주주통신원  2020-03-07
[이 사진 한 장] 노을공원에 가면
요즘 노을공원은 개점휴업이다. 그 넓은 곳에 방문 온 사람이 몇 없다. 적막한 공원에서 뉘엿뉘엿 지는 해를 바라본다. 잠시 후 적막함을 단숨에 깨는 탄성이 터져 나온다. 노을공원의 노을은 마지막 불꽃을 태우는 데도 은은하기 그지없다. 역시 이름값 한다...
김미경 편집위원  2020-03-06
[이 사진 한 장] 마스크를 쓰는 뜻은
마스크를 쓰는 뜻은‘위중하니 입을 막아라’는 취지일 것입니다.온 국민이 마스크를 쓰는 것은‘온 나라가 위중하니 제발 모두 입을 좀 조심하라’는 뜻일 겁니다.허나 아랑곳하지 않는 일부 정치인들 그리고 일부 인사들코로나19 바이러스도 뚫기 어려운 마스크를...
정병길 주주통신원  2020-03-01
[이 사진 한 장] 진달래가 활짝 피었습니다.
계절은 속일 수가 없나봐요.진달래가 피었습니다. 진달래만 보면 김소월님의 시가 생각납니다.나보기가 엮겨워 가실 때에는....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마광남 주주통신원  2020-03-01
[이 사진 한 장] 속초 앞바다.
낙산 해변에서 멀리 의상대를 바라보며 잠시 옛 추억에 잠겨본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이상직 주주통신원  2020-02-29
[이 사진 한 장]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에 외출 삼가
시민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에 외출을 삼가하고 있다.지하상가는 사람 발길이 뚝 끊기고 문닫은 점포도 보인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권용동 주주통신원  2020-02-29
[이 사진 한 장] 지리산의 겨울
7암자 순례코스를 품은 삼정산 자락에 실상사가 있고오른쪽에 뱀사골 골짜기가 있다.지리산은 아직도 겨울이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김종근 주주통신원  2020-02-2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