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옛날 옛적에] 연등
연등(燃燈)올해로 불기 2564년이다. 석가탄신일인 초파일(初八日)에 연등을 켜는 것은 언제부터였을까? 문헌상의 기록을 보면 연등하는 풍속은 한 무제(漢武帝)가 태일(太一 ,가장 존귀한 천신(天神)의 이름)에게 제사할 때 밤새도록 연등하여 대낮처럼 만...
마광남 주주통신원  2020-05-02
[옛날 옛적에] 개와 개가죽 옷
개와 개가죽 옷이글은 고전번역서인 청성잡기 제3권 성언(醒言)편에 나오는 글로 상석에 앉아있거나 앉을 사람들이 꼭 보았으면 하는 생각으로 원문을 그대로 실었다. 비록 옛글이긴 하지만 오늘날에도 이와 똑 같으리라고 생각된다.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20-03-02
[옛날 옛적에] 평택 임씨의 연원과 장보고대사
평택 임씨의 연원과 장보고대사세계사에 기록 된 우리 지역의 대표적 인물인 장보고 대사와 관련된 기록물을 찾기가 매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그런 상황에서 충남 홍성문화원이 발간한 책자에서 평택 임씨의 연원을 다룬 글이 개제됐다. 평택 임씨의 연원을 다...
마광남 주주통신원  2020-02-27
[옛날 옛적에] 금당도 앞바다 전투
우리는 역사에서 7년 전쟁을 임진왜란, 정유재란이라고 배웠다. 그리고 지금도 그렇게 알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잘 못된 것이다.정확하게 말하자면 조일전쟁이라고 해야 옳을 것이다. 즉 조선과 일본의 전쟁이다. 나누어 말한다면 임진전쟁과 정유전쟁이라고도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20-02-11
[옛날 옛적에] 강강술래
4~50년 전만 해도 정월보름이나 추석, 시월보름 등 달 밝은 밤이면 마을의 처녀들과 부녀자들이 모여 동네마당에서 손에 손을 잡고 빙빙 돌면서 마음껏 뛰어 놀던 장면들이 생생하게 떠오른다. 이러한 놀이문화가 언제부터 인가 사라졌다. 예쁜 색동옷을 입고...
마광남 주주통신원  2020-01-30
[옛날 옛적에] 거북선은 누가 창안 했을까 - 전종실님의 글을 읽고
거북선은 누가 창안 했을까? 라는 전종실님의 글을 읽고거북선 말만 들어도 가슴 설레는 말이다. 1795년에 편찬 된 이충무공 전서의 기록은 임란으로부터 195년 후의 기록이다. 이 기록에는 이순신이 창제(創製)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창제란 세상에 없...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12-23
[옛날 옛적에] 우리 민족의 아픈 역사 을사조약(乙巳條約)
우리 민족은 여러 가지 아픈 역사를 이겨내고 세계의 상위권에 속하는 부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냈다. 이런 일은 자랑스럽기 한이 없다. 그러나 과거를 망각해서는 안 된다.돌이켜보면 임진왜란, 정유재란, 병자호란, 정묘호란으로 우리국민의 생명을 잃은 자 ...
전종실 주주통신원  2019-12-05
[옛날 옛적에] 폐창(廢娼)운동
폐창(廢娼)운동요즘 성범죄문제로 세상이 많이 시끄럽다. 하루가 멀다 하고 성에관한 뉴스를 접하다 보니, 동시대를 살아가는 남성으로서 부끄러움을 금치 못하겠으며 깊이 반성한다. 이런 문제가 대두 된 것이 상당히 오래 된 일인데도 아직 이렇다 할 해결의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12-02
[옛날 옛적에] 거북선은 누가 창안 했을까?
먼저 우리 조상님들의 지혜에 감탄한다. 420여 년 전 임진왜란을 승리로 이끌게 한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을 모르는 분은 없다. 이순신 장군의 전술과 거북선에 대해 세계인들이 깜짝 놀라고 감탄했다.이러한 거북선을 창안한 분이 밝혀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
전종실 주주통신원  2019-11-30
[옛날 옛적에] 임진왜란 당시 호남인의 극치
임진왜란 당시 호남인(湖南人)의 극치(極致) 임진왜란이 일어난지 어언 420년이 흘러갔다. 당시 일본이 정명가도(征明假渡)를 구실로 우리나라를 침범했을 때를 돌이켜 보고자 한다. 당시 나라의 실정은 당파 싸움으로 정치가 혼란에 빠져 있었고, 이로 인해...
전종실 주주통신원  2019-11-24
[옛날 옛적에] ‘TV는 사랑을 싣고’를 시청하고 생각한 어린시절...
오늘 티비를 켰더니 KBS에서 ‘TV는 사랑을 싣고’를 한창 방영중이다. 젊은 배우 김승현이 고교시절 사고뭉치인 자신을 잘 이해해주고 이끌어주신 은사님을 찾아뵙는 내용인데, 나 스스로 일선학교 교사로 현장에 있을 때 말썽꾸러기들과 지내느라 때때로 힘들...
허익배 객원편집위원  2019-11-21
[옛날 옛적에] 1920년도의 불매운동
왜구(倭寇)들이 또다시 우리를 침략하고 있다.우리 속담에 피를 속일 수 없다는 말이 있다. 새삼 이 속담이 생각난다. 일본의 침략을 말하면 임진왜란이 떠오르는데, 왜(倭)가 우리나라를 침범한 기록은 삼국시대부터다.(三國史記 新羅本紀 第一 赫居世 居西干...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08-28
[옛날 옛적에] 왜병을 물리친 바늘 춤
국가간의 전쟁양상은 다양하다. 대표적인 것이 군병과 무력을 이용한 전쟁이다. 하지만 현대전에서는 무력전쟁보다 정보전과 경제전 및 문화전이 더 일반적이다. 특히 보이는 전쟁보다 보이지 않는 전쟁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국가의 근저가 무너지는 심각한 결...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08-05
[옛날 옛적에] 완도의 농민항쟁 5
거 사 (擧事)계미 11월 18일 맑음어제 불던 찬바람은 뚝 그치고 아침 해는 동산(東山)에서 떠오른다.1883년 11월 18일 석장리 모래밭에는 1천여 명이 넘는 군중이 마을마다 깃발을 들고 모여 들었다.사시경(巳時頃)이 되어 석장리 모래밭에 난대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04-09
[옛날 옛적에] 한식
한식(寒食)한식날은 말뜻 그대로 찬 음식을 먹는 날이라 해석한다. 동지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이고 양력으로는 4월 5일 또는 6일이 된다. 또한 청명과 겹치거나 하루 늦게 들기도 한다. 한식날의 유래를 보면 우리나라의 여러 세시기(歲時記)에도 나타나...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04-01
[옛날 옛적에] 완도의 농민항쟁 4
4, 작전계획허사겸(許士謙)은 최여집(崔汝集), 조자근(趙子根)을 불러 말하되 이 통문(通文)을 가지고 군외(郡外)을 돌아오시오. 내가 미리 각리(各里)에 돌아다니면서 비밀리(秘密裏)에 약속(約束)하였으니 이것만 갖다 전(傳)하면 곧 알게 될 것이요,...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04-01
[옛날 옛적에] 완도의 농민항쟁 3
민란(民亂)의 동기이렇게 작은 어촌의 한 마을 이장에 의해, 그렇게 철저하게 준비하여 난을 일으킨 연유는 무엇이었을까?청해비사는 이렇게 적고 있다.바다가 잔잔할 때는 배가 바다를 타고 다니지만은 일조(一朝)에 바람이 불어 파도(波濤)가 이러나면 바다가...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03-05
[옛날 옛적에] 완도의 농민항쟁 2
허사겸은 누구인가?그럼 허사겸이란 사람은 어떤 사람이었을까?허조(許祚)의 자는 사겸(士謙)이니 헌종8년(1842. 8. 24) 궁벽(窮僻)한 완도군 군외면 당인리의 빈한(貧寒)한 농가에서 출생하였으나 젊어서 씨름도 잘하고 활도 잘 쏘며 배질도 잘하며,...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02-11
[옛날 옛적에] 완도의 농민항쟁 1
사건의 발단탐제(探財) 호색(好色) 이상돈(李相墩)첨사 이상돈(李相惇)의 횡포(橫暴) 이상돈(李相墩)은 1880년(고종17년)에 좌초 초관으로 1881년에는 오위장을 거쳐 첨지중추부사가 되었고, 1882년 3월 16일자로 경...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01-17
[옛날 옛적에] 완도의 농민항쟁
서 문이 글은 완도에서 있었던 농민항쟁을 후세대들에게 자세히 전해질 수 있도록 쓴 것이다. 국가의 입장에서 보면 역적이라 할 수 있을지 모르나 우리 완도 인들은 그 정신을 기리고자 사당을 짓고 그를 모시고 있다. 우리의 민중봉기를 계미년에 있었다 하여...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01-17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