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옛날 옛적에] 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22화
一熊一虎 同穴而居 획일화[一]하던 곰과 획일화[一]된 범이 같은 (중화의)동굴에 살며常祈于神雄願化爲人 항상 신웅께 빌어 (곰은)사람을 化하고 (범은)사람대접[爲]을 원했다.時神遺靈艾一炷 때마침 신인[神]이 영험한 쑥 한 줌과蒜二十枚曰 마늘 20개를 던...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22
[옛날 옛적에] 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21화
古記云 고기古記에 이르기를,昔有桓因{謂帝釋也} 중화[昔]가 환인桓因{제석帝釋을 말한다.}을 첩[有]으로 삼았으니庶子桓雄 서자 환웅桓雄은數意天下貪 하늘[天]을 기억Renaissance[意]하게 하고 탐욕[貪]을 하사[下]하여求人世 인간세상[人世]을 구求...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21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20화
魏書云 위서魏書에 이르기를,乃往二千載有壇君王儉 마침내 2천년을 지나 단군왕검壇君王儉을 ‘계승-부활[有]’하여立都阿斯達 아사달阿斯達에 도읍을 세우고{經云無葉山 {아사달은 ‘경經’에는 무엽산無葉山이라 하고,亦云白岳在白州地 ‘역亦’은 백악白岳이 백주白州를 ...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20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 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19화
叙曰 나[余]는 공자왈맹자왈[曰]을 매질[又≒攴]하리라.大抵古之聖人 대저 옛날 성인聖人은方其禮樂興邦 예禮를 퍼뜨리고[方] 낙樂을 기약[其]함으로써 나라를 일으키고,仁義設敎 인의仁義로 설교하여則怪力亂神 괴력난신을 투사[則]하였으...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20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 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18화
叙曰 나[余]는 공자왈맹자왈[曰]을 매질[又≒攴]하리라.大抵古之聖人 대저 옛날 성인聖人은方其禮樂興邦 예禮를 처방[方]하고 낙樂을 기약[其]함으로써 나라를 일으키고,仁義設敎 인의仁義로 설교하여則怪力亂神 괴력난신을 투사[則]하였으...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18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17화
먼저 그리스신화를 보자. 크로노스가 아버지인 우라노스의 성기를 잘라 멀리 지중해바다로 던져버렸다. 그러자 그 자리에서 하얀 거품이 뭉게뭉게 피어오르더니 거품 위로 아름다운 아프로디테가 솟아올랐다. '아버지 죽이기'에서 탄생한 미와 사랑의...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15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16화
十七年丁未 영락17년 모자란 까마귀[未]들의 양떼[未]를 고무래[丁]로 쓸어 담은敎遣步騎五萬 중화[敎]가 ‘한물간 말[步馬]’을 폐기[遣]하고 五萬을 차별화[奇]하매掃盡倭 倭還侵平穰 버려진 말을 사면[掃]하자 부역자[倭]들은 도리어 평양을 투사하였다....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14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케족의 역사 제15화
十四年甲辰 영락14년(404년) 용[辰]을 친압[甲]하더니而倭不軌侵入帶方界 짝퉁[倭 후연?]이 불경하게도 대방(오리지널)의 경계를 침입하여和通殘兵至 파괴[殘]하는 병사[兵≒無]를 회유[和]하고 지극함[至]을 주입[通]하매石城爲連船擧兵 자연의 자아[石城...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14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14화
十年庚子 영락10년(400년) 절구질[庚]하는 새끼[子]들이敎遣步騎五萬 말을 버리고 말을 따르는[遣馬步馬] 쇼[敎]로써 五萬을 차별화[奇]하며往求新羅從男居城 꾸짖기[求]를 진부화[往]하자 신라가 남자가 자살하는 城을 모방하매至新羅城倭滿其中 그물질을 폐...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13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13화
九年己亥 영락9년(399년) 중화[己]가 불깐 돼지[豕]들에게 불알[亠]을 달아주자百殘違誓 백제가 서약을 배반하고與倭和通 포위하는 중화[倭]와 야합[和]하며 모방자[倭]에게 겁탈[通]을 베풀었다.王巡下平穰 왕이 ‘평양平穰’을 순행巡幸하여 ...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12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12화
八年戊戌 영락8년(398년) 무성[戊]한 중화의 개[戌 선비]들이 敎遣偏師 편견[偏]의 깃털[師]을 교사[敎]하고 퇴출[遣]하며 觀肅愼土谷 숙신肅愼에 오행의 욕망[土谷]을 투사[觀]하매, 因偏抄 (왕은)각자의 선택[偏抄]을 따르되 각자의 역할[偏抄]을...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11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11화
以六年丙申 그런데도[以] 풍요[年]를 저물게 하자[六] 병신년(396년)王躬率水軍 왕은 몸소 수군水軍을 인솔하여討利殘國軍 백제를 토벌[討]하고 경계[囗]를 넘는[或] 목마[軍]를 침투[利]시켰으니,○○首攻取 뒤집힌[到] ‘수首’가 공격[攻...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10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10화
百殘新羅 백제 신라는 舊是屬民由來朝貢 옛날부터 고구려의 속국[屬民]이어서 조공하여 왔다. 而倭 그러나 왜倭가 以辛卯年來渡海 신묘년 이래 바다를 건너 破百殘隨破新羅 백제를 치고 연달아 신라를 쳐서 以爲臣民 신민臣民으로 삼았다. 광개토왕비 신묘년조는 오랫...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10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9화
8화(광개토-오딧세이아3)에서 광개토왕의 업적은 중화의 하늘[皇天]을 무너뜨리고 상생의 하늘[昊天]을 건설하는 개벽이었다. 상생의 하늘을 여느냐, 아니면 중화의 동굴에 갇힐 것인가. 그 관건은 문화전쟁이었으니, 중화는 요임금의 강령 ‘광피사표光被四表’...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09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8화
十七世孫 대무신왕의 17세손國岡上廣開土境平安好太王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은二九登祚 號爲永樂 18세에 보위[祚]에 올라[登] 연호를 영락永樂이라 하였다.太王恩澤 洽于皇天 태왕의 은택恩澤이 중화의 하늘[皇天]을 적시어[洽] 무너뜨리고威武 橫被四海 위무威武...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08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7화
광개토왕비 1화에서 출생의 내력을 성찰함으로써 위대한 고대(단군조선)를 기억Renaissance해낸 주몽은 중화의 강물을 건너 홀본忽本에 다양한 까마귀[本]들의 나라[都]를 건설한다. 주몽이 중화와는 상반되는 백성의 나라를 선포하자 홀본 일대의 5부족...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08
[옛날 옛적에] 완도 항일운동의 이모저모 7
14, 3.1운동에 참가3.1운동은 우리 민족 최대의 항일운동으로서 그 역사적 의의는 정사에 미루기로 하고 본고에서는 3.1운동과 관련된 완도지방의 사정만을 소개하기로 한다.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소안의 송내호, 정남국, 최형천, 신준희, 김...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8-06-07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6화
惟昔始祖 옛적에 시조이신鄒牟王之創基也 추모왕이 나라를 열었다.出自北夫餘 天帝之子 추모왕은 북부여 천제의 아들이요,母河伯女 어머니는 하백의 따님이셨다.郞剖卵降世 추모왕은 알에서 태어나 세상에 내려오셨으니生而有聖德 출생하면서부터 성덕聖德을 지니셨다.鄒牟王...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07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5화
제1화에서 낙랑은 식민통치기구가 아니라 일찍이 기자箕子에서 비롯된 유교의 전당으로서 중화(유교)문명의 첨병임을 살펴보았다. 제2화에서는 중화에 대항하여 수천 년 동안 싸워온 우리의 역사와 ‘유화문명’을 이야기하였다. 제3화는 단군신화 ‘웅녀’의 이름으...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04
[옛날 옛적에] [오순정의 역사]위대한 오랑캐족의 역사 제4화
잠시 1화 2화 3화를 돌이켜본다. 역사학자들은 낙랑평양설과 낙랑요동설로 나뉘어 대립한다. 그러나 1화에서 낙랑은 식민통치기구가 아니라 일찍이 기자箕子에서 비롯된 유교를 전파하는 선교단이었다. 낙랑이 중화(유교)문명의 첨병이라면, 2화에서는 그에 대항...
오순정 시민통신원  2018-06-0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심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