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새내기 문예마당] [동화] 청지기 아들 2
양반댁 아이는 아무리 나이가 어려도 도련님이라고 불러서 높여 드려야 하지만, 양반의 자녀인 아이들은 종이나 하인들에게 존댓말을 쓰지 않고 는 등의 하대(낮추어 부르는 말)를 쓰게 되어 있었습니다. 동네 사람들이 아버지한테 이런 말을 쓰는 것은 알고 있...
김선태 주주통신원  2017-02-20
[새내기 문예마당] [동화] 청지기의 아들 1
“한, 둘, 셋........”“그래, 그렇게 똑바로 넘기란 말이야. 자 다시 한, 둘, 셋, 넷,....”교실 한 칸에 마련된 탁구대 두 개에는 네 명의 아이들이 마주 붙어서 한참 신나게 볼을 넘기고 있습니다. 아직 첫 여름의 푸르름이 짙어 가는 계...
김선태 주주통신원  2017-02-13
[새내기 문예마당] 시 - 아메리칸 블루
공병훈 주주통신원님의 특별한 꽃 아메리칸 블루에 대한 글을 읽고. 아메리칸 블루멀리 갔어도웃음으로 바라보던 누님처럼고운 모습으로삶과 죽음대자연의 법칙 힘겹게 이겨내고예쁜 꽃 내니반가운 마음에헤어진 아쉬움 저 뒤로 밀어내고가까이 다가가오래오래 다정하게 ...
정관홍 주주통신원  2017-02-10
[새내기 문예마당] 시 - 구멍가게
구멍가게인연 다한주인 온기 잃은 옷처럼찾는 이 없어깔깔대던아이들 웃음소리 넘쳐나던그 시절가니주고받는 동전에오고가는 질문과 대답 희미해지고고요만 길어날 받아놓은 환자 모습 가슴 아프다 편집: 이미진 객원편집위원
정관홍 주주통신원  2017-02-05
[새내기 문예마당] 눈 내림 소회(정영훈 시)
눈 내리네.간 밤에 내리고오늘도 내리네.눈이 내리네.하늘에서지상에달빛보다 밝은 빛으로어둔 세상 위에흰 눈 내리네.가끔이라도순백의 세계감동을 주려는 듯찬 순수의 결정체 내리네.자세히 보면먼지도 적잖겠지만그 먼지가눈부신 눈빛 흐리지 않네.눈 내리네.완전하...
정영훈 주주통신원  2017-01-24
[새내기 문예마당] 시 - 영장 기각
영장 기각운명의 순간영혼 얼음물에 내동댕이치고빈껍데기로찬바람 씽씽 부는벌판 한복판 허물 벗고 나와미소 짓는 건알아서 기면웃자라 돈이면 다 되는 줄 아는반제품 어느 초인의황금 옷 기대하는 치사함 일까편집: 이미진 객원편집위원
정관홍 주주통신원  2017-01-24
[새내기 문예마당] 시 - 한겨레:온
논길을 걷다 '해 뜨고 지는' '무한한 세상 무안한 시간' 떠올라 씀.한겨레:온해 뜨고 짐은인연 있어 가능성 살아있는오늘과 내일로가족처럼 친해허전한 순간 앞길 꽉 막아도든든한 힘 되니때 되면자연에 동화되어 피는 들꽃처럼소탈...
정관홍 주주통신원  2017-01-19
[새내기 문예마당] 시 - 포티락
1월 11일(수) 한겨레 14면 대안 공동체 탐방 코너.조현 기자가 쓴 ‘가장 핫한 남자 포티락을 만나다’를 읽고.포티락하루 한 끼로욕망의 육체 풍선처럼 가볍게일터로 나가마음 병들게 하는달콤한 사리사욕 땀으로 흘려보내고착한 저녁 맞으면노동의 가치계급타...
정관홍 주주통신원  2017-01-15
[새내기 문예마당] 시-1000날을 기다렸는데...
1000날을 기다렸는데.... 2014.04.16.09:48‘ 나의 분신이자나의 모든 것을 품은 넌 여유롭게장난삼아 “엄마!배가 이상해!“라고문자를 날렸지. 그 엄청난 사고를당하면서도그게 장난인줄 알았었지. 세상에 가장 엄중한 시간에도겁먹지 않고어처구...
김선태 주주통신원  2017-01-11
[새내기 문예마당] 시 - 백부자
한겨레:온 이호균 주주통신원님의 ‘백부자 사라질 운명인가’를 읽고.백부자가냘픈 모습의비쩍마른 키다리 아저씨처럼있어 보이지도 않는데 약초라고씨 떨구고 나이도 먹기 전에뿌리째 캐가는 잔인함에 아기 신발 같은귀여운 꽃 모양도 헛되이자연에서 사라져 가니 노랑...
정관홍 주주통신원  2017-01-11
[새내기 문예마당] 시 - 억새
한겨레:온 양성숙 부에디터님의 ‘억새 너머로 지는 해’ 사진을 보고. 억새 앞 산 소나무무리지어 지는 해 마주하면암흑 순간 내려앉고 흔들리는 억새가느다란 별빛 반기는 몸놀림엔어둠 눈처럼 쌓여 고요한 초저녁몸부림에 지친 억새 다소곳이편한 잠자리 만들면 ...
정관홍 주주통신원  2017-01-07
[새내기 문예마당] 시 - 백매화
한겨레:온에 실린 조정미님의 꽃 사진. 백매화가 멋지다.백매화 2016.12.27.(화)인연으로 만나정성으로 꽃잎 열고얼씨구나 봉오리 선물처럼 달아 샘솟는 즐거움에손녀 재롱 같은 앙증맞은 모습방방곡곡 소문나 멀리 있는 봄이건만겨울 찬바람 기척 없고생생...
정관홍  2017-01-01
[새내기 문예마당] 시 - 위증죄
위증죄 2016. 12. 21(수)살얼음판 걷는상담사 마음 자리한 꽃씨불태우고 어미 품 떠나험한 세상 첫걸음 내민 햇병아리초등학생 뺨 때리며 성당의 종소리아베마리아 기도와 함께 퍼질 때폭탄 테러 같은 인간 포기한 행동 시궁창에 가두자 편집: 이미진 편...
정관홍  2016-12-28
[새내기 문예마당] 시 - 내일로
내일로 2016. 12. 12(월)마주하는 설렘내일로 끝이 난다면내일은 달팽이 천리 길이어야 하고 쓰린 기억들내일로 지워 진다면잔잔한 파도 살랑대는 내일은 눈물 마른 상처로걸음걸음 계절도 없이 지내온 고통파도에 실려 보내고 희망 가득한 배 띄워 새롭게...
정관홍  2016-12-23
[새내기 문예마당] 시 - 오래된 일
오래된 일 빈손으로 서 있어도무거움에 다리 떨리는 건오래전 시작한 가슴앓이 전설이 희미한 기억에도사춘기 헛발질부터나이 지긋한 막걸리 잔 푸념까지 긴 행렬로부상당한 조폭 발 질질 끌 듯힘겹게 이어져 오래오래 계속되기 때문이다 편집 : 김미경 객원편집위원
정관홍 주주통신원  2016-12-14
[새내기 문예마당] 시 - 천연염색
천연염색 가야곡 언덕배기하늘 기운 활짝 펼친 감나무노릇노릇 물들인 가을과 고난의 시간온몸에 배어 거칠게 선 사과나무붉은 눈빛 피할 수 없어 하얀 천 펼치고한 점 한 점 스며드는 자연의 빛마음으로 받으니 이슬 맺어 반짝이는 풀처럼 예쁘다 편집 : 김미경...
정관홍 주주통신원  2016-12-14
[새내기 문예마당] 시 - 역적
역적정치란국민의 단합을씨감자 아끼듯 해야하고정당이란푸른 하늘 구름 되어어려운 이웃 살펴야 하거늘권력에 환장해종북 좌파 거짓 간첩으로어제처럼 오늘을 사는버러지만도 못한 것들
정관홍  2016-11-24
[새내기 문예마당] [수필] 잡지와 함께 성장하다
내가 처음 잡지를 만난 것은 초등학교 3학년 때로 기억한다. 초등학교 교사였던 선친께서는 매년 여름과 겨울 도청소재지의 교육청 강습을 마치고 돌아오시다가 그 당시 『소년세계』라는 어린이잡지를 사다주셨다. 그전에는 시골 벽촌의 초등학생이 언감생심 어린이...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10-04
[새내기 문예마당] 소낙비
소낙비우르릉 쾅 우르릉 쾅후드득 후드득굵은 소낙비가 내린다.길 가던 사람들도소낙비처럼 뛰어가고새들도 바쁘게 숲 속의 집을 찾는다.소낙비 그치면마술처럼 꿈결처럼일곱색깔 무지개가고개를 내민다.소낙비는 여우비거짓말처럼 햇살이 웃고먹구름 몰아 간 바람의 꼬리...
박혜정 주주통신원  2016-07-18
[새내기 문예마당] 두 어머니의 김밥
나의 계모는 내가 초등학교 2학년 때 우리 집에 개가해 왔다. 그때 생모는 몹쓸 병이 들어 수년 째 가사를 돌보지 못하고 있었다. 계모가 들어왔을 때 생모는 거동을 못할 지경이어서 행랑채 골방에 누워 지내기만 했다. 그러니까 할머니가 계모와 더불어 가...
허창무 주주통신원  2016-06-07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정영무  |  편집인 : 이 병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양성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병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