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57]장량에게 지혜를 얻다 : 장량과 장가계(張家界)
유방이 팽성전투에서 항우에게 대패합니다. 도망치기 바쁜 중에도 유방은 장량에게 묻지요. 내가 천하를 차지하려는데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장량은 초나라 맹장 경포(주 : 원 이름은 영포, 죄를 지어 얼굴에 죄목을 문신하는 경형을 받은 후 경포로 불림)가 ...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2018-03-15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56] 장량과 황석공의 만남
‘군막에서 계책을 세워 천리 밖에서 일어난 전쟁을 승리로 이끈 인물이 장량!’이라고 한고조 유방은 이야기합니다.영웅호걸들이 수 없이 등장하여 한세상 큰 바람을 일으키지만 결말이 언제나 행복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런 가운데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가장 완벽한...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2018-03-07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55] 終身大事(종신대사)
대만에서 중국어를 배우던 초기에 배운 단어가 있습니다. 일생에서 가장 큰 일을 뜻하는 ‘종신대사’입니다. 미루어 짐작해도 결혼이 쉽게 유추가 되더군요. 생사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본인의 의지와 상관이 없지만, 결혼은 자신이 선택할 수 있는 가장 큰...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2018-02-27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54] 대만의 지진
지진과 태풍에 관한 제 경험은 ‘대만 이야기 21 지진과 태풍’에서 이미 했습니다.2월 6일 밤 11:50(대만 시간) 대만 화련에서 진도 6.0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2월 10일 현재까지 16명이 사망했고 290여명의 중경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지금...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2018-02-11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53] 한신과 토사구팽(兎死狗烹)
한신이 위나라에 이어 대나라를 정벌하고 조나라로 진격을 하려는데, 유방은 형세가 위급하다며 한신의 병력을 차출하여 초나라 항우를 막기 위해 데려갔습니다. 한신은 정예병을 보내고 새로 개편한 오합지졸 2-3만을 끌고 정형으로 진군하지요. 당시 조나라에는...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2018-01-29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52] 작은 기쁨 큰 행복-위진동(魏進東)
인류는 많은 세월을 이어오며 문명을 발전시켜 왔습니다. 그 동력은 보다 풍요로운 삶을 위해 더 크고, 더 높고, 더 화려한 꿈을 이루려는 선조들의 지난한 노력이었습니다.하지만 그들이 높게 쌓아올린 탑만큼이나 행복하였을까요?위진동은 30대 후반에 삶의 ...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2018-01-15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51] 대장군 한신의 과하지욕(胯下之辱)
예로부터 사내대장부라고 큰소리치는 대부분의 남자들은 엎드려 목숨을 구걸하기보다는 차라리 계란으로 바위치기일망정 싸우다 죽기를 원했습니다.그렇지만 다른 의미로 제가 자주 언급한 인물이 한신입니다. 그는 자신의 뜻을 펼쳐보고자 죽음보다 더한 치욕도 견뎠고...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2018-01-08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50] 패왕별희(霸王別姬)와 사면초가(四面楚歌)
지난 수천 년의 역사에서 항우만큼 탁월한 장수는 거의 유일무이합니다. 전술, 전투, 개인의 역량 모두 나무랄 데가 없는 용장이었습니다. 하지만 신은 그에게 지혜를 함께 주지는 않았습니다.전장에서 함께 싸울 때는 몰랐지만, 막상 논공행상에 들어가면 섭섭...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2017-12-25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49] 역발산기개세(力拔山氣蓋世)
대만이야기 34화 ‘한고조 유방’과, 35화 ‘논공행상’에 이어서 역발산기개세(力拔山氣蓋世)의 항우에 관한 이야기입니다.초한대전 당시의 상황을 좀 더 이해할 수 있게 설명을 덧붙이자면, 한고조 유방은 초패왕 항우보다 15세 연장이고, 항우는 8년 동안...
김동호 객원편집위원  2017-12-08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48]선우불변(善友不辯)
우리가 자주 쓰는 말 중에서 어원을 따져보면 고개를 갸웃하게 하는 말들이 꽤 있습니다. 그중에 하나가 ‘변명하지 마!’라는 말이 있지요. 변명의 한자를 보면 ‘변별하여(辨) 명확하게 밝히다(明).’라는 의미로 사용을 하여야 마땅하나, 현실에서는 ‘어떤...
김동호 주주통신원  2017-11-28
[대만이야기] 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9
요사이 많은 한국 여자들은 자녀의 혼사를 다 치르고 나면, 젊어서 하고 싶었지만 할 수 없었던 일들을 비로소 하게 됩니다. 반면에 한국 남성들은 날마다 돈 버느라 새벽에 나갔다가 밤늦게야 돌아오는 바쁜 나날을 보내다가 퇴직을 하고 나면 갑자기 할 일이...
라문황 주주통신원  2017-11-20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47] 래자불선 선자불래(來者不善 善者不來)
‘래자불선 선자불래(來者不善 善者不來)‘ 이 말은 청나라 문인인 조익(趙翼)이 쓰면서 널리 알려졌습니다. 노자의 선자불변 변자불선(善者不辯 辯者不善)을 변형해서 사용했습니다. 둘 다 어렵지 않은 한자이지만 그 뜻은 기억해둘만합니다. ’좋은 뜻을 품고 ...
김동호 주주통신원  2017-11-13
[대만이야기] 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8
한국에서 산지 어언 28년, 한국의 4계절 외에도 정말 좋아하는 것이 바로 때밀기입니다. 결혼 첫해, 저는 여전히 대만 생활 습성이 몸에 배어 날이 어두워지면 샤워를 했습니다. 그해 겨울날 아침 시어머니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
라문황 주주통신원  2017-10-11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46]: 동북공정과 서북, 서남공정
중국의 동북공정은 중국 동북지역 3성, 즉 헤이룽장(黑龍江, 흑룡강), 지린(吉林, 길림), 랴오닝(遼寧, 요녕)성 역사에 관한 연구공정입니다. 자기들 땅에서 자기 역사를 어떻게 하던 우리가 감놔라 배놔라 할 이유도 없고, 하고 싶은 맘도 없지요. 하...
김동호 주주통신원  2017-09-25
[대만이야기] 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7
1981년 7월 29일 영국 찰스 황태자와 다이애나의 결혼식이 전 세계에 텔레비전으로 중계가 되었습니다. 여자들은 부러움이 가득한 목소리로, 어쩜! 면사포 좀 봐! 저 길고 하얀 면사포. 진짜 아름답다!저는 마음속으로 다짐 했지요. 나중에 나도 결혼을...
라문황 주주통신원  2017-09-21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45]:신장(新疆,신강)자치구 여행기-10(최종회)
그동안 신장 북쪽을 여행하였다면 마지막 회는 톈산(天山,천산)남쪽으로 이동하여 키질 석굴이 있는 쿠처(庫車,고차)에서 출발 쿠얼러(庫爾勒,고이륵)에서 일박하고 우루무치(烏魯木齊,오로목제)로 되돌아가는 약 900여 킬로미터를 이틀간 이동하는 신장의 남쪽...
김동호 주주통신원  2017-09-19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44]:신장(新疆,신강)자치구 여행기-9
여행을 하는 큰 즐거움의 하나는 그동안 전혀 알지 못했던 역사의 인물을 만나고 새로이 알게 될 때 느끼는 희열입니다.중국이나 다른 동남아를 여행하다 보면 불교유적을 많이 만납니다. 이천년 가까이 전래되며 많은 이야기를 후세에 남기고 있지요.그중에 석굴...
김동호 주주통신원  2017-09-13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43]:신장(新疆,신강)자치구 여행기-8
바인뿌루커(巴音布魯克,파음포로극)대초원’을 출발, 천산을 넘어 신장(新疆,신강)의 남쪽 타클라마칸 사막 북단으로 이동한 후 동쪽으로 달려 쿠처(庫車,고차)까지 가는 일정입니다.아침 식사를 마치고 8시에 출발을 하기로 했는데 가이드 이야기가 어제 내린 ...
김동호 주주통신원  2017-09-04
[대만이야기] [대만이야기 42]:신장(新疆,신강)자치구 여행기-7
천산에는 신장의 남과 북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지 나라티(那拉提,나랍제)대초원이 있습니다. 오늘은 약 250여 년 전, 1771년 1월 5일 한겨울에 강물이 어는 러시아를 탈출한 몽고인들의 인솔자 워바시(渥巴錫,악파석)의 발자취를 따라 이동을 합니다. ...
김동호 주주통신원  2017-08-28
[대만이야기] 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6
1989년~1992년 사이에 전체 대한민국에서 활동하는 중국어 여행 가이드 중 대만사람은 유일하게 저 혼자였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화교출신이었지요.자녀들이 부모님 여행경비를 부담하는 일명 효도관광단이 들어오면 대부분 노인들이라 표준어를 못했습니다...
라문황 주주통신원  2017-08-2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심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