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1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무거나 말하기] 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5
[편집자 주] 라문황씨는 고향이 대만이다. 유학 온 한국남성을 만나 결혼해 현재 한국에서 살고 있다. 대만에 거주하는 김동호 주주통신원으로부터 을 소개받아 한겨레 주주가 되었다. 남편 이은모씨는 한겨레 애독자다. 라문황씨는 한국에 살면서 한지그림의 아...
라문황 주주통신원  2017-08-14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11 : <파우스트>의 마지막 구절 (끝)
11. 의 마지막 구절사랑의 주체가 사랑하는 것은 사랑 그 자체이지, 그 대상이 아니라는 말이 있다.롤랑 바르트가 일찌감치 간파하지 않았던가?‘내가 원하는 것은 바로 내 욕망이며, 사랑의 대상은 단지 그 도구에 불과하다’고...그렇다면 나는 구원의 여...
심창식 편집위원  2017-08-10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10 : 크산티페의 눈물
10. 크산티페의 눈물무의식을 관장하는 영적 존재들이 흥분한 나를 지그시 바라보며 잠시 뜸을 들인다."그 여인이 환상이 아니라, 구원의 여인상에 대한 당신 마음이 환상인 거요.""당신은 대부분 환상들을 극복했소. 그러나 한 가지 극복하지 못한 게 있소...
심창식 편집위원  2017-08-07
[아무거나 말하기] 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4
[편집자 주] 라문황씨는 고향이 대만이다. 유학 온 한국남성을 만나 결혼해 현재 한국에서 살고 있다. 대만에 거주하는 김동호 주주통신원으로부터 을 소개받아 한겨레 주주가 되었다. 남편 이은모씨는 한겨레 애독자다. 라문황씨는 한국에 살면서 한지그림의 아...
라문황 주주통신원  2017-08-03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9 : 구원의 여인상
9. 구원의 여인상한 밤중에 이 낯선 도시에서 나는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 걸까? 꿈을 꾸는 게 아닌 건 확실하다. 그런데 현실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치고는 희한한 일인 것만은 분명하다.그러고 보니 젊은 미남청년과 중년의 칙칙한 사나이는 나의 내면에 잠재...
심창식 편집위원  2017-08-01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8 : 합리성 안에 내재한 독소
8. 합리성 안에 내재한 독소그런데 내가 그 여인의 이름을 기억하지 못한 이유가 있었다. 그녀는 나보다 두 살 더 많았는데, 당시 나는 나보다 서너 살 아래의 여자를 결혼 대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요즘이야 연상의 여인이 대세로 자리 잡았지만, 당시만...
심창식 편집위원  2017-07-29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7 : 아픈 기억
7. 아픈 기억여행을 하다보면 뭔가 기억에 남을만한 이색적인 체험을 은근히 바라는 게 여행자 심리다. 하지만 내가 이 낯선 도시에서 겪는 것만큼이나 특이한 경험이 또 있을까? 나는 지금 무의식 세계를 관장하는 영들과 마주하고 있다. 그들이 묻는다."무...
심창식 편집위원  2017-07-27
[아무거나 말하기] 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3
[편집자 주] 라문황씨는 고향이 대만이다. 유학 온 한국남성을 만나 결혼해 현재 한국에서 살고 있다. 대만에 거주하는 김동호 주주통신원으로부터 을 소개받아 한겨레 주주가 되었다. 남편 이은모씨는 한겨레 애독자다. 라문황씨는 한국에 살면서 한지그림의 아...
라문황 주주통신원  2017-07-26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6 : 무의식 세계로 이어지는 통로
6. 무의식 세계로 이어지는 통로인간의 삶에 대해, 그 허상과 실체를 꿰뚫고 있는 이들은 어디서 온 걸까? 그것을 알아야 한밤중에 벌어지는 이 기이한 상황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이제 다른 것들은 다 이해하겠소. 다만 이제 당신들을 알고 싶소. 당...
심창식 편집위원  2017-07-25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5 : 영혼의 사다리
5. 영혼의 사다리내가 이들을 초대했으며, 한 밤에 거리를 배회한 것도 이들을 만나기 위해서였다면 정작 당사자인 나는 왜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있는 걸까? 또 다른 의문도 든다. 시체가 사라지기 전에 시체 주변에 웅성거리고 있던 사람들. 그 사람들은 어...
심창식 편집위원  2017-07-21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4 : 도시를 배회하는 이유
4. 도시를 배회하는 이유전연 뜻밖의 사실을 들었을 때 처음 받아들이기가 어렵지 일단 받아들이고 나면 그것은 지극히 당연한 상식이 된다. 넌센스 퀴즈의 정답을 모를 때가 답답한 것이지 정답을 알고 나면 그것처럼 쉬운 것도 없다.사라진 시체가 나의 자아...
심창식 편집위원  2017-07-19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3 : 자아의 주검
3. 자아의 주검어떤 사실이나 타인에 대해 말할 때는 평정심을 잃지 않다가도 자신에 대한 이야기에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 인간들의 보편적인 특징이기도 하다. 지금의 내가 그랬다.사라진 시체가 나였다는 말을 들으니 그들에 대한 의혹이 강하게 일기 시작...
심창식 편집위원  2017-07-17
[아무거나 말하기] 아름다운 여자 프언 이야기
"맥주 한 잔 할래요?"로비를 지나가는데 역시나 또 그 여자가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든다. 일부러 내 퇴근 시간에 맞추어 거기 앉아 있다가 나를 보는 건지, 우연히 혹은 늘 그 시간에 거기 앉아 있다가 나를 보는 건지 알 수는 없지만 언제부터인가 나도...
유원진 주주통신원  2017-07-17
[아무거나 말하기] 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2
[편집자 주] 라문황씨는 고향이 대만이다. 유학 온 한국남성을 만나 결혼해 현재 한국에서 살고 있다. 대만에 거주하는 김동호 주주통신원으로부터 을 소개받아 한겨레 주주가 되었다. 남편 이은모씨는 한겨레 애독자다. 라문황씨는 한국에 살면서 한지그림의 아...
라문황 주주통신원  2017-07-14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2 : 욕망의 지배자와 인간의 지배자
2. 욕망의 지배자와 인간의 지배자내가 그들을 심문할 권리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보는 이에 따라서 다소 이견이 있을 수 있다. 나는 어디까지나 여행객이었고 우연히 시체를 보게 되었으며, 검시소 직원들이 시체를 운반하다가 빼돌리는 정황을 목격한 것에 불과...
심창식 편집위원  2017-07-13
[아무거나 말하기] [콩트] 환상여행 1 : 사라진 시체
언제나 그런 건 아니지만 계절에 따라 여행하는 목적이나 방향이 달라지기도 한다. 가을이나 겨울에는 거리를 배회하는 것도 가끔 해볼 만하다. 아무 목적지나 행선지가 없어도 거리를 거닐고 있노라면, 무언가 아련한 계절의 정취를 맛볼 수 있다.그러나 여름은...
심창식 편집위원  2017-07-11
[아무거나 말하기] 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1
[편집자 주] 라문황씨는 고향이 대만이다. 유학 온 한국남성을 만나 결혼해 현재 한국에서 살고 있다. 대만에 거주하는 김동호 주주통신원으로부터 을 소개받아 한겨레 주주가 되었다. 남편 이은모씨는 한겨레 애독자다. 라문황씨는 한국에 살면서 한지그림의 아...
라문황 주주통신원  2017-07-04
[아무거나 말하기] 자유한국당 5행시 12선
1. 김선태 주주통신원 자유한국당 오행시 자 - 자유대한민국의유 - 유일한 친일집단한 - 한 번도 반성 않고국 - 국민들을 속여 왔으니당 - 당연히 망해야 하잖아!2. 공병훈 주주통신원 자유한국당 오행시 자 - 자기야!유 - 유라엄마하고 무슨 관계였어...
김선태 주주통신원 외  2017-06-26
[아무거나 말하기] 백도
백도여수시 삼산면 거문리 백도!흰 백(白)이라 하기도 하고일백 백(百)이라 하기도 하더라.그 연유를 다 들어보니이 말도 옳고 저 말도 일리가 있더라. 망망대해 한가운데 우뚝우뚝 솟은기암괴석은 형량 할 길 없고숫자 또한 헤아릴...
김태평 주주통신원  2017-06-11
[아무거나 말하기] 집을 두 번 지어 보니
모든 동물은 제 집을 자기가 짓는다. 집 한 번 지을 때 10년 늙는다.집은 세 번은 지어봐야 제대로 짓는다. 집과 관련 한 번 쯤 들어 본 말들이다.10년 전, 생애 첫 집을 짓기로 했다. 20평 임대아파트에 살다가, 도서관 근처 24평 아파트로 이...
김종근 주주통신원  2017-06-0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