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백의 '獨酌'

정우열 주주통신원l승인2020.07.08l수정2020.07.08 21: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봉, 어제 잘 들어 갔지? 즐거웠네.

이태백의 '獨酌'(홀로 마시다)을 벽에 써놓고 마시는 기분 어떠했나?

天若不愛酒, 酒星不在天.
 地若不愛酒, 地應無酒泉. 
天地旣愛酒, 愛酒不怪天.
己聞淸比聖, 復道濁如賢.
聖賢旣己飮, 何必求神仙.
三盃通大道, 一斗合自然.
但得醉中趣, 勿爲醒者傳.

 

하늘이 만약 술을 사랑하지 않는다면, 주성(酒星; 술별)이 하늘에 있지 않았을 것이고, 땅이 만약 술을 사랑하지 않는다면 땅에 응당 주천(酒泉;술샘)이 없었으리라. 하늘과 땅이 이미 술을 사랑하니 술을 사랑해도 하늘에 부끄럽지 않다.

이미 청주(淸酒;맑은 술)를 성인(聖人)에 비함을 들었고, 또 탁주(濁酒;막걸리)는 현인(賢人)과 같다고 말하였다. 성현이라는 술을 이미 벌써 마셨거늘 어찌 반드시 신선되기를 바라랴!

삼배(三盃;석잔 술)에 대도(大道)에 통하고, 일두(一斗;한 말 술)에 자연에 합치한다.
단지 취중의 취미를 얻을 뿐 깨어있는 사람을 위하여 전하지 말라!

우봉, 이쯤 되면 주선(酒仙)이라 하지 않을 수 없지 않겠나? 

우봉, 이백(李白, 이태백)의 술은 위(魏).진(晋)의 죽림칠현(竹林七賢)이나 도연명의 그것과 서로 통하는 점이 있네. 그리고 그것은 노장(老莊)사상의 허무적(虛無的), 낭만적인 우주관(宇宙觀)이나 인생관을 근저(根底)로 하고 있네.

이 시도 유머러스한, 이른바 조희(嘲戱) 중에서 대도나 자연 등의 도가(道家)의 철리(哲理)를 찾으려는 이백의 평소의 소원이 묘사되어 있네.

"어찌 반드시 신선되기를 구하리오"(何必求神仙) 라 한 것은 그가  취중에 이미 신선의 경지에 이르렀기 때문에 한 말이 아닐까?

우봉, 술을 마시려면 이쯤 돼야지!

우봉, 언제 다시 이태백의 이 시 읊으며 한 잔 먹세!!!

기다리겠네.

6월의 마지막 날
김포 여안당에서 한송이

 

편집 : 김동호 편집위원

정우열 주주통신원  jwy-hansong@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열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