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임진강!

역대급 무소불위의 힘과 양면성을 가진 코로나19라도 이 분단의 철조망을... 정병길 주주통신원l승인2020.09.28l수정2020.10.02 11: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목: 아~, 임진강! / 분야: 모바일그림(아트레이지앱 사용) / 작가: K1스마트화가 정병길

 

자유로를 달립니다.
무한 자유로 질주합니다.

아, 바로 옆 철조망 너머로 흐르는 임진강
그리고 건너 저 멀리 보이는 북녘 산하

그 사이로
어두운 역사를 담고 흐르는 강물은
색깔조차도 잿빛입니다.

무심한 새들은 자유가 뭔지도 모르고 자유롭게 날지만
자유를 염원하는 인간은 이념이라는 허울과
어느 어두운 거대한 힘에 철조망 너머 바로 자유가 단절됩니다.

한가위 명절이 다가옵니다.
인간의 상식과 이성으로는 설명할 수 없을 이산가족의 역사와 아픔

우리에게 미증유 큰 고통을 주지만
역대급 무소불위의 힘과 양면성을 가진 코로나19라도
이 분단의 철조망을 걷어 주기를 기원해 봅니다.

모바일그림으로나마 남북의 산하를 자유롭게 그려봅니다.
평소 그림 서명에 붉은 색을 사용하는 필자이지만
이 그림에는 파란색을 사용합니다.

색깔만으로도
무서운 낙인을 찍어댔던 이 땅의 과거사를 기억하고 있기에...
 

또 한 번의 추석을 맞으며 재삼
철조망 너머로 자유로가
그리고 자유가 이어지기를 소망합니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정병길 주주통신원  bgil21@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길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