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년도의 불매운동

마광남 주주통신원l승인2019.08.28l수정2019.08.28 10: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왜구(倭寇)들이 또다시 우리를 침략하고 있다.

우리 속담에 피를 속일 수 없다는 말이 있다. 새삼 이 속담이 생각난다. 일본의 침략을 말하면 임진왜란이 떠오르는데, 왜(倭)가 우리나라를 침범한 기록은 삼국시대부터다.(三國史記 新羅本紀 第一 赫居世 居西干)

▲ 출처 : 한겨레, 항일운동의 본고장 완도, 완도인들은 누구보다 강직한 항일투사들이었다.

삼국사기에는 “八年倭人行兵欲犯邊聞始祖有神德乃還(8년왜인행병욕범변문시조유신덕내환) - 왜인(倭人)이 군사를 이끌고 변경을 침범하려다가 왕에게 신덕(神德)이 있다는 말을 듣고 되돌아갔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이 때(기원 전 50년)를 시작으로 삼국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무려 714회를 침범했다고 한다. 그러므로 이번이 715회째다.

우리는 일본을 바로보아야 한다. 국사가 선택과목인 때가 있었다. 자국의 역사를 바로 알아야 하는데 교육에서부터 그러지를 못했다. 자기의 역사를 모르고서 무엇을 바르게 하겠는가? 역사는 필수가 되어야 하고 초등에서 대학까지 이어져야 한다.

그러면서도 자기 족보는 열심히 찾고 선대가 무슨 벼슬을 했다느니 떠든다. 자기나라의 역사는 외면하는 자가 국가와 나라를 위해 무슨 일을 하겠는가? 소위 배웠다는 자들이 더 심각한 현실이다. 한 마디로 교육부재다.

우리국민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스스로 나서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하고 있다. 이번 기회를 활용하여 제품 개발기술과 제조기술 비롯한 모든 면에서 일본을 앞서야 한다. 일본과 아베가 제일 두려워하는 것은 바로 한국이 일본보다 앞서는 것이리라. 일본을 꼭 앞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선열들의 뜻을 이루고 숭고한 정신을 이어가야 한다.

일본인들은 지금과 같은 일을 1920년에도 했었다. 당시 완도에서는 일본인들이 상권을 장악하여 우리 물건을 배제하고 자기들의 물건만을 팔면서도 다른 지역보다 엉뚱하게 비싸게 팔았다고 한다. 이러한 행태를 참지 못한 김영현(金榮炫,38), 김태현(金台鉉), 이승호(李昇浩), 이재철(李在喆) 등은 1920년 완도청년회의에서 “완도는 완도인의 완도인데 다른 사람의 지배나 명령을 받지 않고 교육과 경제개선을 꾀하자”고 역설을 하였다. 또한 완도는 타군에 비해 물가가 너무 비싸고 우리물건을 팔지 못하고 있음에 분개하여 소비조합(일명 購買組合)을 만들자고 호소하였고, 소비조합에서는 물건을 저가로 공급하고 이익을 배당하자고 청년들의 동의를 구하였다. 그리고 1주당 2원을 출자하는 단체를 만들기로 합의 하였다.

그러나 총독부의 인가를 발을 수가 없었다. 대안으로 소비조합대신 개인잡화상운영으로 계획을 바꾸었다. 출연자 35명이 280원을 모아 1920년 9월 1일에 “완도상회”라는 상호로 문을 열었던 것이다.

그동안의 횡포에 쌓인 응어리가 되어 폭발적인 인기로 나타났고, 소비자들이 완도상회로 몰리면서 일본인들의 상회는 파리만 날리는 가게가 되고 말았다.

일본경찰과 검찰은 일본상품 불매운동이라는 말을 차마 쓸 수가 없었던지 치안유지법 위반이라는 엉뚱한 죄명으로 김영현을 구속했다.

김영현은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고 다른 사람은 무죄라고 주장하면서 끝내 혼자서 죄를 뒤집어쓰고 장흥지원에서 징역3월을 선고받았다. 1심에 불복하여 대구복심법원에 상소하였는데 1921년 1월 25일 무죄선고를 받고 출옥하였다. 이 사건을 완도에서는 소비조합사건이라고 한다.

김영현이 무죄를 선고받았던 것은 미리 준비한 일본제품을 법정에 가지고 가서, 우리는 일본제품을 사다가 팔았는데 그것이 왜 죄가 되느냐는 항의 한 마디에 무죄를 선고했다는 후일담이 있다.

완도는 어느 지역보다 앞장서서 강력한 항일투쟁을 했던 자랑스런 고장이다. 강직한 완도인들을 오늘 다시 환기하면서, 조상들의 정신을 기리고 슬기를 배운다.

편집 : 김태평 편집위원

마광남 주주통신원  wd3415@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광남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유원진 2019-08-29 13:07:18

    널리 알려져야 할 소중한 우리의 역사네요. 잘 읽었습니다.신고 | 삭제

    • 고순계 2019-08-29 11:35:28

      마광남 선생님 대단한 글 잘 읽었습니다. 완도에서 이런 일이... 개성의 송상만을 알았던 자신이 부끄럽습니다. 앞으로 마광남 김태평 동지님의 글을 읽으면서 공부더하겠습니다. 지소미안이 참 잘되었다는 생각인데... 길들여진 학습이 참말로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홍콩와 광화문의 성조기도...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