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4월은 혁명의 풀씨처럼 오는 것!

코로나19, 제 3의 혁명! (필명 김자현) 김승원 주주통신원l승인2020.03.23l수정2020.03.25 18: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자현의 詩 사랑방!

 

군화를 신고 오는 것이 아니라 혁명은
작은 풀씨처럼 내리는 것
새앙쥐 드나드는 살강 밑에서 먼저 오고
가계부를 적는
소박한 농부의 아낙의 손끝에서 
파종을 하느라 논밭을 가는 농부의 땀방울에서 진정으로 오는 것
나라의 곳간을 눈독 들이며
요란과 허풍을 배설하는 행사와 행사에 숨어드는 것

 

코로나19, 아비는 누굴까
태평양 건너 미국일까
화려한 옥좌에 든 유럽의 마왕일까
하지만 2020의 봄,
작은 혁명의 씨를 잉태한 코로나는
지구촌 곳곳을 누비며 작은 소리로 속삭이네
하나님의 곳간을 그만 열라고
25세기 57세기 99세기 그리고 먼 훗날까지 세세년년
사랑하는 후대들도 쓰고 살라고 먹고 살라고
감춰놓은 곳간을 

이제는 열기를 멈춰야할 때라고


화염처럼
소비하는 허영과 사치의 옷자락, 반목과 반목, 탐욕의 연대기 앞에서
이 적과 저 적, 언 강을 녹이며

자본주의가 배설한 12억 기아인구도 방문하고
모든 마음의 바리케이트 밑으로 봄처럼 따뜻하게 오는 것
21세기 광란하는 지구촌을 잠재우며

코로나 19는 제 3의 혁명!
혁명은 총칼을 들고 오는 것이 아니라

작은 풀씨처럼

왕좌에도 불가촉천민의 막사에도

공평하게 찾아오고 내리는 것

모든 인간의 골짜기에 각성을 산란하며

코로나19

제 3의 혁명은 작은 풀씨처럼  4월에는 오고야 마는 것!

 

작품 해설--------------------------------------------------------------------------

코로나 19라는 재앙이 전 지구촌에 비상사태를 선포한 지금! 이를 퍼뜨린 배후가 누구인지 밝혀진바 없으나 이는 큰 자본이든 적은 자본이든 간악한 자본주의에 경종을 울리는 신의 심판이라는 해석을 해본다. 이에 합세한 돈신을 신봉하는 전 교계의 비리와 불의, 진리를 비틀어 신질서라는 허울 좋은 개념 아래 전 인류의 동선을 털고 한 그물에 집어넣으려는 검은 세력의 각본이 있다해도 그들의 의도대로 되지 않은 것이다. 악과 어둠은 찬란한 신의 빛살 앞에 간단하게 자취가 소멸될 것이다. 2차대전 후 천만의 가까운 목숨들이 들과 강에 뒤덮힌 황무지에도 잎이 나고 꽃이 피듯이 T.S 앨리엇의 잔인한 달, 2020의 4월에도 전 인류의 각성을 뚫고 코로나 19는 제3의 혁명으로 풀씨처럼 우리 앞에 내리고 말리라!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김승원 주주통신원  heajoe@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원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