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안 교수의 '한겨레 사랑歌'

이동구 에디터l승인2017.01.11l수정2017.01.11 01: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겨레, 경향, JTBC 모두 진보적 언어를 공급한다. 공급자가 많아지니 매우 기쁘다. 나는 이 세 가지 매체를 모두 좋아한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한겨레에 대한 내 마음은 특별하다. 한겨레가 내게 뭘 안겨주는 것도 없다. 한 매체에 ‘올인’하는 건, 교수들에게 여러모로 불리하다. 더구나 여느 중앙일간지와 마찬가지로 한겨레 역시 ‘지방’을 무시한다. 지방대출신, 지방대교수를 입에 올리거나 언급하는 걸 격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건 jtbc 못지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한겨레에 마음이 더 가는 이유는 딱 한 가지다. 진보가 상품이 되지 않고 시장도 형성되지 않아, 밥을 굶을 때에도 굴하지 않고 진보적 언어를 ‘선물’로 공급해 준 유일한 신문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앞으로도 돈이 안 될 때에도 진보적 언어의 생산을 중단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대단히 감사하고 다행스럽게 생각하지만 나는 경향과 jtbc로부터 이런 고귀함을 기대할 수 없고 그것을 기대해서도 안 된다. 출발점이 다르기 때문이다. 한겨레와 달리 이들은 돈이 되기 때문에 진보를 상품으로 공급하기 시작했다!  돈이 안 되어도 이들이 진보적 언어를 공급할 지 나는 장담할 수 없다. 그리고 그것을 이들로부터 요구할 필요도 없다. 돈에서 시작했으니 돈으로 결정할 것이기 때문이다. 진보가 더 이상 돈이 안 된다면, jtbc와 삼성은 손석희를 당장 해고하고 전원책 변호사를 그 자리에 앉힐 것이다.'

2015년 7월 '조선일보 품에 안긴 한겨레'(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93)란 글로 한겨레 사랑의 마음을 밝힌 한성안 영산대 교수가 지난 9일 다시 한 번 '한겨레 사랑가'를 불렀다. 지난 2015년 5월까지 2년동안 <한겨레>에 ‘한성안의 경제산책’이란 칼럼을 냈고 경제분야 파워블로거다. 그는 최순실 게이트로 삼성이 면모를 쇄신하고자 모든 신문에 고액의 광고를 발주했지만 한겨레신문은 그 광고를 거부했다며 "한겨레는 돈 안 되는 짓만 골라서 해 눈물이 난다." 밝혔다. 그는 또 9일 한겨레신문의 주식을 샀다며 한겨레가 돈에 좌우되는 ‘시장’에서 단순한 ‘상품’이 아니라 우리에게 가치 있는 ‘선물’을 주는 신문으로 남기를 바란다면, 그것을 후원하고 보답하는 게 상식이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한성안 교수의 블로그 글 전문 보기
http://m.blog.naver.com/saintcomf/220906550641

 

이동구 에디터  donggu@hani.co.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정영무  |  편집인 : 이 병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양성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병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