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한겨레에 2억 냈다”는데

이동구 에디터l승인2017.05.18l수정2017.05.23 0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한겨레 창간 당시 2억 원을 냈다는 주장이 SNS에 확산되고 있다. 18일치 <중앙일보> 인터넷판도 “문재인 대통령이 한겨레 창간 당시 2억 원을 쾌척하며 창간위원으로 활동”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사실을 확인하려는 주주, 독자들이 있다. 문 대통령은 한겨레 창간 당시 부산지역을 총괄하는 부산지사장을 맡았다. 한겨레 창간 발기인, 창간 주주·독자, 창간위원 등을 지냈다. 지금도 한겨레 주식 380주(190만원 상당)를 가진 주주다.

창간 때부터 문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박성득 전 한겨레 판매담당 이사는 “당시 문재인 변호사는 새신문 창간 발기인 사무실을 제공하고 부산경남지역 한겨레 지사장을 맡아 취재와 판매망 확장에 힘썼다. <한겨레> 구독 확산이 곧 민주시민운동이란 마음으로 참여한 것”이라며 “당시는 신문간 판매 경쟁도 치열한 때였다. 지역의 민주 인사들을 모아 곳곳에 신문지국을 개설하고 구독자를 늘리는데 온 힘을 다했다. 이런 과정에서 손실도 많이 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서 "해직기자들이 맨주먹으로 시작했던 새로운 신문사의 설립 계획이 6만주주의 참여로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전국에 풀뿌리처럼 웅크려 있던 민주시민들의 열렬한 참여로 가능 했고, 그 뿐만 아니라 창간 첫해에 단숨에 42만의 독자를 확장할수 있었던 것도 또한 이 분들의 눈물겨운 희생과 헌신에 힘있는 것이었다. 한겨레는 그 탄생부터 수십 만 명에 달하는 민주시민의 구체적인 희생 속에서 가능했으므로 그 본질적인 뿌리가 이 분들의 가슴 속에 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에 대해 당시 지사 운영난으로 정리할 때 실무를 담당한 박준철 전 한겨레 사우는 "5천만원 정도 손실을 입었다고 들었다. 2억 투자는 2천만원이 잘못 전달된 것 같다. 2억 대출 자체가 불가능한 시대였다. 지국보증금 1천만원과 광고보증금 1천만원해서 2천만원을 납입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한겨레가 발행한 ‘한겨레 창간 20년의 역사-희망으로 가는 길’ 72페이지에는 당시 상황을 간략히 기록하고 있다. ‘창간 때 한겨레 부산지사의 주역은 문재인이었다. 그는 지역에서 이름 높은 인권변호사였다. 여성 운동을 하던 구성애의 남편 송세경씨가 부산지사의 총무를 맡았다. 노무현도 한겨레 부산지사 창립멤버였다.’

경남 거제도 피난민 수용소에서 1953년 태어난 문재인 주주는 부산 영도로 이사해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를 마쳤다. 대학 3학년이던 1975년 집회를 주도했다 구속돼 징역8월에 집행 유예 1년을 선고받고 제적당했다. 1980년에 복학했지만 다시 계엄포고령 위반으로 체포·구금된 청량리 경찰서 유치장에서 22회 사법고시 합격통지서를 받았다.

1982년 노무현 변호사와 함께 합동법률사무소 시작하여 민주사회를 위한 부산·경남 변호사모임 대표, 1988년 한겨레신문 창간위원과 부산 지사장, 2003년 이후 대통령 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 시민사회수석비서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다. 2009년 5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위원회 상임집행위원장, 2010년 사람 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 이사장,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내고 지난 9일 제19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이동구 에디터  donggu@hani.co.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