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문화공간 온 이사장과 이요상 상임이사, 한겨레 창간30돌 기념 감사패 받아

이동구 에디터l승인2018.05.15l수정2018.05.15 14: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상직 문화공간 온 협동조합 이사장과 이요상 상임이사가 15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사 청암홀에서 열린 한겨레신문 창간 30돌 기념식에서 감사패를 받았다.

"귀하께서 그동안 보내주신 관심과 성원 덕분에 한겨레가 이만큼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창간 30돌을 맞아, 그 깊고 뜨거운 애정에 감사드리며 한겨레 가족 모두의 뜻을 담아 이 패를 드립니다." 

한겨레의 든든한 우군으로 이요상 상임이사는 초대 한겨레주주통신원 전국운영위원장이자 '문화공간 온' 설립의 주역으로, 이상직 이사장은 창간주주로서 지난해부터 혼신의 힘을 다해 '문화공간 온' 경영 안정을 위해 애쓴 것에 감사하는 뜻이다.

 

▲ 감사패 수여식 후 기념촬영. 왼쪽부터 양상우 한겨레신문 대표이사, 이요상 문화공간 온 상임이사, 이상직 이사장, 김종구 한겨레 편집인, 오명철 한겨레 마케팅 이사

 

 

 

 

이동구 에디터  donggu@hani.co.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호진 2018-05-16 00:59:22

    두분 행복한 자리에 함께 못해서 죄송합니다 대신 축하의 기쁨을 함께 합니다고생하셧습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