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번째 스무 살을 위하여' 전시에 붙여

최호진 주주통신원l승인2019.02.08l수정2019.02.10 10: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끄러워 망설였습니다. 그래도 용기를 냈습니다.

이제 마음과 몸이 따로 놀고 있다는 것을 작년 가을 백두산기행을 다녀오면서 느꼈습니다. 아직은 건강이 허락하기에 부족하지만 미술선생님의 전폭적인 지지와 도움으로 '문화공간 온'에서 수채화 26개 작품을 전시하게 되었습니다. 그림 하나하나가 내게는 소중한 추억이고 삶의 동반자였습니다.

그림은 '그리움'이라고들 합니다. 먼 여정에서 싹튼 여행이야기, 삶의 터전에서 전해진 느낌, 그리운 내고향을 훔쳐 그린 이야기가 솔솔 묻어나는 이야기를 <한겨레: 온> [주주그림판] 코너에 사연과 함께 올렸습니다. 그 중 26점을 엄선하여 부족한대로 흔적을 남깁니다.

도록은 홍익대 학사 석사 박사를 거쳐 강남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동생의 작품입니다. 마지막으로 학장을 지내고 명예교수로 임명을 받은 시기에 부탁하게 되었습니다. 동생과 제수씨의 큰 도움으로 이 도록이 태어났습니다.

'그림보다 도록이 남는다'고들 하는데 이 도록은 동생의 영원한 작품으로 나와 함께 영원할 것입니다. 아직 못다한 그림들은 몸이 허락하는 한 서두르지 않고 그려볼 생각입니다. 조금씩 미술공부를 하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80살 팔순행사로 할 예정이었으나 그를 대신하는 의미있는 행사입니다. 기간을 길게 잡았으니 한 번씩 왕림하셔서 격려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림을 그리는데 알게 모르게 뒷받침 해준 52년 함께한 아내에게 감사하고, 딸과 아들 그리고 사위와 며느리 귀여운 네 손녀에게 이 전시회를 바칩니다.

                                      감사합니다.  최호진

출처: https://imnews546.tistory.com/1522 (최호진의 블로그입니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chj1959c@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진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상학 2019-02-13 08:36:27

    아름답고 건강하게

    나이 들어가는 노인으로

    대한민국 정부에 추천합니다.


    현실 역사에 깨어있고,

    사회에 참여 연대하시면서


    예술을 사랑하고

    실제 작업을 하시고,


    험난한 인생을

    알뜰살뜰 가꾸는 모습이

    후배들에게 귀감이 됩니다.


    수채화가 파스텔풍의

    은은함을 능가함을 느꼈네요.

    감사합니다.


    노인을 청춘으로 새겨도 좋겠네요^^신고 | 삭제

    • 김미경 2019-02-09 12:20:3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