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적도 기행 (1)

서포리 해안에서 박춘근 주주통신원l승인2020.06.29l수정2020.06.29 13: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몇 시쯤 됐을까? 어스름하다. 이곳저곳에서 닭 울음소리가 들려온다. 사실 아까부터 부시럭거리는 소리에 눈을 반쯤 뜨고 있었다. 바지런한 정 선생은 벌써 단장을 마쳤나 보다. 채 05시가 되지 않았다. 굼질굼질 옷을 입었다. 간밤의 숙취가 아직도 가시지 않았지만 지체할 수가 없었다. 09시 30분에 출발하는 인천행 쾌속선을 타기로 일정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곧장 서포리 해변으로 갔다.

▲ 사람이 놀다 간 자리와 파도가 놀다가 자리 : 간밤에 초저녁부터 폭죽소리가 요란했다. 그 진원지다. 바닷가 오토캠핑장에 20여 동의 텐트가 있고, 소나무밭에도 10여 동이 쳐 있다. 밤새 파도가 놀다 간 자리와 비교되지만 분리수거함 주변도 그럭저럭 깔끔하다.

 

▲ 자욱한 해무가, 비릿하고 짭조름한 바닷내까지 덮어버렸다.

이게 뭘까?
실지렁이는 아닐 거고 갯지렁일까?
제법 길고 굵다. 족히 3미터는 더 돼 보인다, 애꿎은 호기심에 구멍을 파 보았다. 단번에 실체가 드러난다. 에계, 겨우 엄지손톱 크기만 한 골뱅이였다. 새벽 운동하다가 아침잠에 빠졌나? 요렇게 작은 아이가 이렇게 긴 궤적을 그렸다니 참 신기하다.

▲ 큰구슬우렁이는 흔히 골뱅이로 불리는 고둥의 일종이다. 대부분의 조개류와 달리 다른 조개를 잡아먹는 육식성이다. 주로 바지락이 많이 희생되는데, 껍데기에 치설(조개의 이빨에 해당하는 부분)과 위산으로 구멍을 낸 뒤 구멍 안에 위산을 흘려 넣어 조개의 살을 녹인 후 빨아먹는 엽기적인 방법을 사용한다. 해변에서 조그맣게 구멍이 뚫린 조개껍질을 발견했다면 이 녀석 짓이다. 심지어 동종까지 잡아먹기 때문에 구멍이 뚫린 큰구슬우렁이 껍데기도 볼 수 있다. 일명 '배꼽'이라고 부르거나 '개소라'라고도 한다. 최근에 통골뱅이라는 이름으로 영업하는 식당들의 대다수가 저가형인 이것을 쓰고 있다.(나무위키)

동그란 구멍 두 개가 영락없는 아기인형 눈처럼 보인다. 머리는 보글보글 볶았고 동그만 얼굴에 덕지덕지 부스럼이 나 있는 아기인형이다. 누굴까? 급한 맘에 두 구멍을 한꺼번에 파헤쳤다. 아까 본 골뱅이가 먼저 보인다. 조금 더 깊이 팠다. 딱딱한 게 잡힌다. 나이테가 선명한 회백갈색의 백합[白蛤]이다. 어쩌면 포악한 골뱅이가 백합의 뒤를 쫓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물이 가라앉자 어디서 나왔는지 아주 쬐끄만 게 한 마리가 보인다. 건져 올렸더니 잠시 기절한 듯 움직임이 없다. 한눈파는 사이에 녀석은 금세 줄행랑을 쳤다.

▲ 백합은 전복에 버금가는 고급 패류이다. 궁중 연회식에 쓰였으며, 껍데기는 약품 용기 또는 바둑의 흰돌로 이용되었다. 다른 조개와는 달리 필요한 때를 제외하고는 입을 열지 않는다 하여 정절에 비유되었다. 모양이 예쁘고 껍질이 꼭 맞게 맞물려 있어 ‘부부화합’을 상징하여, 일본에서는 혼례음식에 반드시 포함된다.(네이버)

 

편집 : 박효삼 객원편집위원

박춘근 주주통신원  keun728@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근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