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의 요새, 오스트리아의 호엔잘츠부르크 성에서

성 아래에는 모차르트의 생가가 있고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촬영지로 유명하다 김광철 주주통신원l승인2019.03.15l수정2019.03.15 10: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볼프강 건너쪽에 웅장하게 자리 잡고 있는 호엔잘츠부르크 성

2014년 전교조 동유럽 탐방 연수단은 오전에 헬브른 궁전 견학을 마치고 오후에는 볼프강 건너에 있는 호엔잘츠부르크 성을 찾았다. 성을 찾기 전에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촬영지였던 미라벨 정원을 들러서 성으로 향했다. 그 날은 비가 와서 날씨가 많이 궂었다.

▲ 비오는 볼프강의 모습

볼프강 건너 쪽에서 바라보는 호엔잘츠부르크 성은 해발 100m쯤 되어 보이는 우뚝 솟은 높은 언덕에 여러 채의 건물들과 함께 떡 버티고 서 있는 모습이 적이 사방에서 공격해 와서 끄덕도 안 할 것 같은 난공불락의 요새처럼 보였다. 사실 그렇다고 한다. 그 많은 전쟁의 참화 중에서도 한 번도 함락된 적이 없는 성이란다.

▲ 성 안으로 들어가는 좁은 문
▲ 호엔잘츠부르크 성 안에 있는 여러 건물들
▲ 성에서 내려다보는 잘츠부르크 시가지의 모습
▲ 성 내부 모습
▲ 성에서 내려다보는 볼프강의 모습

성은 높은 곳에 자리 잡고 있어서 우리 연수단은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갔다. 성에 올라서니 잘츠부르크의 구시가지와 신신가지가 한 눈에 들어왔다. 볼프강의 도도히 흐르는 모습이 안개 낀 잘츠부르크의 그림 같은 도시가 한 눈에 들어왔다. 녹색의 도시, 전원도시, 현대와 과거가 잘 어우러져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였다.

▲ 성의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안내판
▲ 사진 한 컷 하고 있는 필자
▲ 성벽에 붙어 피어있는 '애기똥풀'의 모습이 정겨웠다. 애기똥풀은 이곳 유럽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어 반가웠다.

특히 이곳은 '사운드 오브 뮤직' 영화를 찍은 곳으로 유명하고, 모차르트가 태어난 곳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1077년에 지어진 요새로 1500년경에 대대적인 확장공사가 있었고, 1681년에 와서 현재와 같은 완전한 요새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고 한다. 한때는 감옥, 군부대 등으로 이용되기도 했다고 한다. 성안에는 대주교의 거실과 각종 무기류, 고문기구, 옛날 가구, 수공예품 등을 전시하고 있는 박물관, 기념품 가게 등이 있었다. 

▲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에 등장하는 광장
▲ 성 아래에 있는 분수대 광장, 이곳도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이 된 곳이란다.
▲ 이 곳 잘츠부르크는 모차르트의 고향이어서 모차르트 모양을 한 사람이 길거리에서 사람들을 이런 방식으로 불러 모아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었다. 유럽은 가는 곳마다 이런 식의 퍼포먼스들을 하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어서 여행이 심심치가 않았다.

우리 연수단은 호엔잘츠부르크 성의 견학을 마치고 다시 모노레일을 이용하여 내려온 다음 모차르트가 태어나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는 모차르트의 생가를 방문하였다. 워낙 유명한 곳이라 그런지 관광객들이 발 디딜 틈도 없이 붐비고 있었다. 모차르트 생가 방문을 마치고, 비 오는 볼프강을 따라 걸으니 8월 더위도 한풀 꺾여 참 상쾌한 발길을 옮길 수 있어서 좋았다.

▲ 모차르트의 생가 앞에서
▲ 모차르트가 살았던 당시의 부엌의 주방 기구들의 모습

편집 : 박효삼 편집위원

김광철 주주통신원  kkc0828@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