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몰랐던 해님 달님 이야기

<엄마와 딸이 함께 만든 색종이 그림책> 최호진 주주통신원l승인2020.05.30l수정2020.05.30 20: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 동화책 표지

조계향 작가가 <아무도 몰랐던 해님 달님 이야기(출판사 바다이야기)>를 출간했다. 조계향 작가는 제11회 동서문학상, 제2회 무궁화문학상을 수상하면서 입단했다. 동화책 <크라크라산의 비밀>과 동시집 <볼 시린 무>를 출간했고, ‘달똥달똥 당똥방’, ‘사비의 꽃’ 글 작업과 애니메이션 <꼬잉 꼬잉 이솝극장> 주제곡을 작사하는 등 각종 강연과 마을공동체에서 마을활동을 하면서 봉사하고 있다.

마을 방송에서 아나운서를 하면서 필자와 인연을 갖게 되었는데 다큐도 함께 작업하면서 긴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다.

▲ 동화 내용 중 활짝 웃는 해님 표정 그림

창작 그림책 <아무도 몰랐던 해님 달님 이야기>을 출간하면서 출판기념회를 갖고자 하였으나 ‘코로나 19’로 인하여 열지 못하게 되어 아쉬운 마음에 책 이야기를 나눴다.

“해님 달님은 원래부터 빛나는 존재였을까?
저 밝은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이 책은 어린 시절 작가의 해님, 달님에 대한 궁금증과 상상에서 출발하게 되었다. 해님 달님이 어떻게 해서 이 세상을 환하게 비추게 되었는지 숨은 이야기를 소곤소곤 들려주고 있는 이 책은 조계향 작가와 똑같은 궁금증을 가졌던 이들이 있다면 이 이야기에 동의하면서 고개를 끄떡거릴 거라고 생각한다.

“감의 씨를 정확하게 반으로 가르면 씨 속에 하얀색으로 된 나무 모양이 들어 있잖아요. 해님 달님도 처음에는 그런 아기 씨앗이었데요.”

의식하지는 못하지만, 우리의 내면 저 깊은 속에도 그런 밝음의 씨앗이 다 들어 있는데요. 하지만 그 씨앗을 모두가 갖고 있다 해도 저절로 싹이 트거나 빛나지는 않지요. 해님 달님은 어떻게 밝은 빛의 싹을 틔우게 된 걸까요?

아무도 몰랐던 그 비밀이야기를 동화를 읽어주듯 이야기 하는 동안 내가 작가와 나이가 뒤바뀐 것 같았다. 내가 물어보고 싶은 이야기를 풀어주곤 했다.

 

▲ 뒤표지 그림

<아무도 몰랐던 해님 달님 이야기> 동화책의 그림은 박효신씨가 그렸다. 조계향 작가의 딸이다. 티격태격 작가 엄마랑 다툴 때도 있지만 민들레 비행선에 함께 탑승한 것을 최고의 재미있는 놀이로 생각하고 있고, 온 세상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사랑스러운 이야기 홀씨들이 꽃으로 피어날 생각을 하면 힘이 불끈 솟는다고 전해왔다.

박효신 작가는 현재 독일 Offenbach Kunsthochschule(예술대학) 에서 미술을 전공하고 있으며, 엄마의 동시집 [볼 시린 무]에서도 그림을 그렸다.

편집 : 박효삼 객원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chj1959c@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진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