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살던 고향(故鄕)은... (2)

[기억의 조각 2] : 똥통에 빠진 날 허익배 주주통신원l승인2020.07.30l수정2020.07.30 21: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기억의 조각 2] : 똥통에 빠진 날

아마도 계절적으로 무더운 여름이었을 것이다. 세 살 정도로 기억되는 어느 날, 나는 과감히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픈 의욕(?)으로 충만해서 집 뒤켠의 재래식 변소(일명~뒷간)로 가고 만다.

그 전까지 나는 초가집 툇마루 앞마당에 누런 시멘트봉지 종이를 깔고 응가를 보았는데, 큰형이나 작은형처럼 뒷간에 앉아서 점잖게 용변을 보고 싶었나보다.

그런데 문제는, 아직은 조금 큰 아기에 불과한 내가 뒷간의 나무널빤지로 걸쳐진 발판에 안정된 자세로 앉기에는 턱없이 다리가 짧았나보다. 앉기는 앉았는데, 다리를 한껏 벌리고 앉아 일을 보기에는 세 살배기에게는 역시 무리였다.

어느 순간, 한쪽 발이 미끄러지면서 그만 똥통 안으로 직행하고 말았던 것이다. 그날 운수 사납게도 똥물이 가득찬 곳에서 허우적거리며 울음을 터뜨렸는데, 마침 근처에서 놀던 큰 형이 달려와서 얼른 건져주지 않았다면 아마도 지금 이글을 쓰는 나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았으리라.

그 후의 기억으로는, 냄새나는 오물 범벅이 된 나의 손을 잡고 동네 우물가로 데려간 큰 형이 두레박으로 우물물을 퍼서 여러번 머리 위에 퍼부어주던 장면이 생생하게 떠오른다. 큰형이 빨리 나를 건져주었기에 망정이지, 하마터면 그 더러운 곳에서 이승에서의 짧은 생을 마감할 뻔 했으니, 지금도 큰형님이 참 고맙고 다행이다 싶은 생각뿐이다.

사족(蛇足) : 그 사건 후에도 내가 뒷간에 가서 큰일(?)을 보았을까? 글쎄, 별로 기억에 없는 것을 보면, 뒷간에 가기가 두려웠던 나는 아마도 한동안은 예전처럼 초가집 앞마당에서 종이를 깔고 응가를 보았으리라 추측할 뿐이다.

----------------------------

편집 : 김태평 편집위원

허익배 주주통신원  21hip@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익배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시골아이 2020-07-31 10:35:53

    간만에 삶의 진솔한 이야기를 듣는다. 고상하고 어려우며 품격 있는 이야기는 너무 많이 들었다. 질릴 정도다. 이젠 보통의 이야기, 아니 그 이하의 이야기가 듣고 싶었다. 고향에는 그런 이야기가 있다.신고 | 삭제

    • 김미경 2020-07-31 10:09:53

      살면서 글 보며 이렇게 큰 소리 내면서 웃어보긴 처음입니다. 꼬마 익배의 좌충우돌 유아기... 정말 재미있네요. 저도 초등 시절 극성부리다가 똥통에 빠진 적이 있습니다. 그것도 삭힌 똥이 가득 들어있는 똥통에.. 그 냄새.. 몇날 며칠 가더군요. 신발은 아무리 빨아도 냄새가 가시지 않아 결국 버렸답니다. 다음 편에는 어떤 모습의 꼬마 익배가 나올까 궁금합니다. 기다려지네요.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