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할머니와 꽃송이

권말선 주주통신원l승인2020.08.04l수정2020.08.04 00: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할머니와 꽃송이


         -권말선

 

- 할머니는 어디서 태어났나요?


낯설고 차가운 이국땅
기차가 지나며 흔들어대는
산기슭 옆 싸구려 여인숙에서
나, 조선의 딸은 태어났어요
늘 조국의 품이 그리웠던 내게
우리말, 우리글을 가르쳐주는
우리학교는 든든한 울타리였고
그 안에서 넘치게 사랑받았지요
나도 귀한 조선사람으로 자랐으니
우리학교 우리 아이들도 그렇게
조선의 꽃송이로 자라나도록
있는 힘껏 받쳐주고 싶었어요

 

- 할머니는 왜 싸우나요?

 

광복을 맞고 75해나 흘렀건만
내 할아버지의 등을 때렸던
식민이라는 이름의 채찍이
오늘은 차별이라는 가시로
우리 가슴에 박혀있어요
일본땅에서 100여 년
5번의 대를 이어가며
조선사람의 맥박으로 살아가는
우리 삶은 전사의 나날입니다
매주 길거리에서 호소하고
매일 탄압에 맞받아 싸우고
매 순간 차별에 분노하지요

 

- 할머니는 꽃송이를 참 사랑하지요?

 

조선학교 차별반대 화요행동의 날
길가에 핀 어여쁜 꽃송이 찰칵-
사진기에 담으며 아이들 떠올립니다
누구에게도 함부로 차별 받지 않고
누구나 사랑의 눈길로 응원해주는
이 꽃처럼 소중히 길러내야지
아, 우리 아이들만 생각하면 저절로
진달래 꽃동산처럼 마음 설렙니다
청년처럼 발걸음 날아오릅니다
"아이들아, 우리를 거름 삼아 자라나라,
꽃송이여, 더욱 향기롭게 피어나라"고
오늘도 뜨겁게 투쟁가를 부르렵니다

 

<승리의 그 날까지>¹⁾ !

 

¹⁾ 오사카에서 매주 화요일에 진행하는 ‘조선학교 차별반대 화요행동’때 참가자들이 함께 부르는 노래

▲ 조선학교 차별반대, 유보‧고교무상화 적용을 요구하는 오사카 동포, 시민들의 화요행동(사진출처 : https://blog.goo.ne.jp/okuyeo)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권말선 주주통신원  kwonbluesunny@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말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