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면에서 한겨레의 역할', 박창식 한겨레 전략실장 특강 열려

3일(토) 오후 4시부터 서울 종로 '문화공간 온'에서 이동구 에디터l승인2016.12.01l수정2016.12.04 18: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순실 국정농단 특종으로 대통령 퇴진 국면을 이끈 <한겨레>의 활약상을 듣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한겨레발전연대(대표 임성호)는 3일(토) 오후 4시부터 약 한 시간동안 서울 종로의 ‘문화공간 온’에서 박창식 한겨레 전략기획실장을 초청해 한겨레의 특별취재 전말과 한국언론의 문제에 대해 짚어보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임성호 회장은 “<TV조선>이 시작했다가 그냥 덮어버린 빅 게이트를 한겨레가 끈질기게 파헤쳐 약 한 달 뒤 <JTBC>가 태블릿컴퓨터를 찾아내는 계기가 되었다.”며 “이런 한겨레의 결정적 역할은 국민주신문으로서의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결과”라고 밝혔다. 

실제로 한겨레는 아무도 관심 갖지 않고 있던 지난 9월 20일  ‘대기업돈 288억 걷은 K스포츠재단 이사장은 최순실 단골 마사지센터장’이라는 제목의 첫 특종으로 세간의 관심을 최순실에게 모았고 이후에도 거의 매일 국정농단의 새로운 사실을 밝혀내고 있다.

▲ 박창식 한겨레 전략기획실장

 

이번 초청행사의 주제는 ‘박근혜-최순실 국면에서 한겨레의 역할, 한국언론의 문제점’으로, 초청 강사인 한겨레 박 실장은 정치부장, 논설위원을 지냈고 정치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한 언론학 박사다. 참석을 원하는 한겨레 주주.독자.시민은 02-353-1455 또는 010-5387-7457로 연락하면 된다.

이동구 에디터  donggu@hani.co.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