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놈 까치야

마광남 주주통신원l승인2018.11.30l수정2018.11.30 10: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놈 까치야 _ 출처 : 무명자(無名子)

 

까치의 날개 매우 반짝이고 / 鵲羽甚鮮耀

날쌔게 날며 까악까악 우네 / 飛𦑁聲喳喳

하늘에서 울면 돌아오는 소식 있고 / 噪乾歸期占

나무에서 울면 기쁜 소식 있으니 / 鳴樹喜報誇

미운 부엉이에 대랴 / 寧似惡鴟鴞

▲ 출처 : 위키백과, 까치가 반가움과 행운을 주기만 할까?

더러운 까마귀와도 다르지 / 殊異唾烏鵶

하지만 사람에게 해로우니 / 然有害於人

나는 너를 좋아하지 않는다 / 則我不汝嘉

행동은 한가로우니 못된 짓 잘 숨기고 / 行閑跡易潛

모습은 깨끗하나 욕심 외려 지나치네 / 貌㓗欲反奢

 

마당에서는 병아리를 해치고 / 庭磔養雞雛

밭에서는 호박을 쪼아먹으며 / 田啄種匏瓜

고기 훔치고 된장 채어 가 / 竊肉與攫豉

갖은 폐해 적지 않지만 / 種種弊弗些

약은데다 의심 많아 / 惟其莫猜疑

 

막을 길이 없어라 / 所以難禦遮

그중 가장 큰 골칫거리는 / 最是大患在

딱한 이 초가집이라네 / 哀此草爲家

가난한 사람은 만사가 어려워 / 貧人百事艱

해가 넘도록 새 지붕 이지 못하니 / 經年茅未加

 

물이 새고 흙이 떨어져 나가 / 滲漏土木溼

썩은 지붕에 굼벵이 생기지 / 腐爛生螬蛙

네놈이 먹을 것 찾느라 / 爾來求之食

쪼아대고 헤쳐대지 / 觜啄兼爪爬

배불리 먹으려 이리저리 다니고 / 貪得足頻移

 

쫓길까 두려워 울지도 않으며 / 畏逐口無譁

온 지붕 파헤쳐대니 / 撥掘遍屋上

곳곳마다 구멍이 뻥뻥 / 處處成凹窪

이음새마다 높낮이가 달라 / 畦畛劇高低

골짜기처럼 울퉁불퉁하여라 / 巖谷互谽谺

 

하늘에 큰 비바람이 일면 / 天乃大風雨

삼대처럼 줄줄 비가 새어 / 漏下勢如麻

방 안에는 풀과 버섯 자라고 / 房奧茁草菌

부엌엔 두꺼비가 새끼 치네 / 厨竈産蝦蟆

너 때문에 기울어져 / 因而至傾頹

 

들보와 기둥 속절없이 뒤틀렸다 / 棟柱空杈枒

하루아침에 집 잃고서 / 一朝忽失所

저 달팽이가 부럽구나 / 咄咄羡彼蝸

밤이 캄캄할 젠 도둑 들까 겁나고 / 夜黑戒偸盜

몸 노출되니 뱀에 물릴까 무서워라 / 身露㥘蟲蛇

 

원인을 따져보면 / 苟求所以然

네놈 탓 아니더냐 / 致此非若耶

천지가 만물을 생육할 때 / 天地育萬物

참으로 악독한 화의 싹이니 / 戾氣眞孽牙

해독은 물여우와 같고 / 毒害似蜮弩

 

흉포함은 귀차보다 심해라 / 凶鷙甚鬼車

내 네게 무슨 잘못 했길래 / 吾何負於汝

나의 삶을 망쳐놓느냐 / 而使壞生涯

무너뜨리는 게 어찌 이치리오 / 傾覆豈其理

묵묵히 생각하다 다시 장탄식하네 / 默念還長嗟

 

미운 건 이런 것만이 아니니 / 所惡非似是

모습과 행실 아주 달라 / 貌行有殊差

영조요 길조라는 이름 차지하고 / 占取靈吉名

겨울 나무에 앉아 정답게 우네 / 軟語坐寒楂

사람으로 말하자면 겉은 훤칠한데 / 譬如人脩㓗

 

속마음은 실제로 음흉하여 / 其中實憸邪

무고한 사람에게 해를 끼치니 / 流害及無辜

헛된 명예요 참 아름다움 아니다 / 虛譽非眞姱

아이들아 잘 대해주지 말고 / 兒曹莫相饒

활로 쏘고 막대로 때리거라 / 弓彈更杖撾

 

무명자(無名子) 윤기(尹愭, 1741~1826)는 18세기에서 19세기 초반에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했던 문인이자 독서인이며 선비이다.

52세에 지은 작품이다. 평성 마(麻) 운 하나로 압운한 일운도저격의 60구의 장편 고시이다. 이 시는 까치의 행실을 묘사함으로써 빈한한 한사(寒士)의 궁핍한 일상을 잘 보여주고, 나아가 까치의 못된 행실을 낱낱이 추적함으로써 겉으로 점잖은 척하면서 뒤로 온갖 행악을 일삼는 거짓 군자의 이중성을 고발하였다.

[주 물여우〔蜮弩〕 : 중국 남방에 있다고 하는 전설상의 동물 함사역(含沙蜮)이다. 모래를 머금고 있다가 사람의 그림자를 엿보아 쏘면 그 사람이 병이 들어 죽는다는 말이 있다. 《山海經》

[주 귀차(鬼車) : 중국 남방 검주(黔州) 지방에 전해오는 상상 속의 동물 귀차구두조(鬼車九頭鳥)를 말한다. 사람 얼굴에 박쥐날개를 한 흉조(凶鳥)의 일종인데, 성질이 몹시 포악하다고 한다. 구두조, 비은(飛隱), 무고조(無辜鳥) 등의 이름으로 불린다. 《白澤圖》 《山海經》또 귀신을 수레에 가득 실은 것처럼 괴이하고 흉한 일이란 뜻으로 풀 수도 있는데, 《주역(周易)》 〈규괘(暌卦) 상구효사(上九爻辭)〉에 “돼지가 진흙을 등에 진 것과 귀신을 수레에 가득 실은 것을 본다.〔見豕負塗 載鬼一車〕”라고 하였다. 여기서는 ‘車’를 ‘차’로 읽어야 하고 ‘거’로 발음할 수 없는데, 압운자로 쓰였기 때문이다. 

[출처] 이놈 까치야|작성자 샛님

편집 : 김태평 객원편집위원

마광남 주주통신원  wd3415@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광남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