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통소통> 2019년 봄 개편, “전문성 높이고 참여폭 넓혀”

이동구 에디터l승인2019.04.24l수정2019.04.24 12: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해 5월부터 한겨레와 주주, 시민 사이 소통 역할을 해온 <온통소통>이 이달 말일 새롭게 문을 연다. 이전 프로그램이 월별 주요 이슈에 대해 한겨레 기자를 초청해 이야기 나누는 방식이었다면 새로 선보이는 형식은 전문 토론회 방식이다. 프로그램을 기획한 송하원 문화공간 온 <온통소통> PD는 “주주와 시민들의 입장에서 보다 전문적인 이슈를 젊은 청년들이 주도적으로 나서서 깊이있게 다뤄 내용의 질적 성장을 도모했고 이와 관련한 다양한 청년단체, 기관, 전문가로 참여의 폭도 대폭 넓혔다”고 밝혔다.

30일 저녁 7시 서울 종로 ‘문화공간 온’에서 열리는 첫 주제는 ‘미세먼지와 석탄발전, 우리의 대안은?’이다. 한반도 미세먼지 심각성이 국가적 기후·환경재앙으로 확산되고 있는 현실을 짚어보고 석탄발전이 그 원인으로 지목되는 가운데 미래세대를 위한 대안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에서다.

전 기후변화대사 정래권 인천대 석좌교수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임재민 빅웨이브 운영위원의 발제(문제 상황과 우리의 대안), 김주진 변호사(기후솔루션 대표)의 발표(석탄발전은 왜 문제인가?)에 이어 최하얀 한겨레 기자와의 논의(언론보도 무엇이 문제인가) 후 송재령 녹색기술센터 선임연구원의 사회로 열린토론이 진행된다. 미래 에너지원과 깨끗한 공기에 대한 청년들의 문제상황 인식과 해결 제시가 기대된다. 이번 행사는 기후변화 청년모임 '빅웨이브' 주도로 문화공간 온, 유알아트, 큐브, 한반도전책컨센서스가 함께 만든다. <온통소통>은 5월, 6월, 9월, 10월, 11월, 12월 마지막 주 화요일 계속 열릴 예정이다.

이동구 에디터  donggu@hani.co.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