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007> 제임스 본드 주제곡(James Bond Theme)

김미경 객원편집위원l승인2019.10.05l수정2019.10.07 15: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요새 같이 시국이 답답할 때는 좀 시원시원한 노래가 와 닿는다. 그런 곡 중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곡은 영화 <007> 주제곡이다. 억지로라도 기분전환이 된다. 

JTBC에서 진행한 <슈퍼밴드>란 프로그램이 있었다. 이런 프로그램이 있는 줄도 몰랐는데 어느 날 우연히 한 번 보고 나서 그만 훅하고 빠져서 매주 금요일 밤마다 챙겨서 보았다.

2019년 4월경부터 시작한 슈퍼밴드는 밴드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대부분 언더에서 활동하는 뮤지션들이 모여 이리저리 흩어졌다 모였다 밴드를 결성하면서 경연했다.

그 중 7회 이종훈, 황민재, 이찬솔이 연주한 007 주제곡 ‘Skyfall’은 단순하면서 시원하고 박력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J1SFLmllygQ

세 사람이 부른 ‘Skyfall’과 영국 가수 Adele이 부른 원곡 ‘Skyfall’은 느낌이 많이 다르다. Adele은 풍성하고 깊이 있는 음색으로 감성적으로 불렀다. 명곡 반열에 들 정도라 아무리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  

Adele이 부른 'Skyfall' : https://www.youtube.com/watch?v=q-gLRp5bSpw

여기에 클래식 버전 ‘Skyfall’도 있다. 크로아티아 첼리스트 Hauser와도 협연했던 미국 바이올린주자 Caroline Campbell의 ‘Skyfall’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YGZoRoWMEiI

젊어서 영화 <007> 보다 <007> 주제곡을 더 좋아했다. 특히 1962년 나온 1편 <007 살인번호> 주제곡을 좋아했다. 1960년대 곡들은 좀 축축 처지는 맛이 있는데 이 곡은 워낙 잘 만들어진 곡이라 지금 들어도 올드한 느낌은커녕 신이 나서 몸이 들썩들썩 거린다. 긴장감에 손끝까지 짜릿짜릿하다.

원곡은 https://www.youtube.com/watch?v=XYH7qSUhdVQ

미국 전자악기주자 Moby가 새 버전으로 내놓은 곡은 현대적 감각이 더해져서 그런지 더 신난다. James Bond Theme (Moby's Re-Version)
https://www.youtube.com/watch?v=6MdABLcI7RI

독일이 낳은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David Garrett도 이에 질새라 신나게 연주했다.
https://www.youtube.com/watch?v=VmAiKbKBQj0

1973년 나온 ‘Live And Let Die’ 원곡은 이렇다. https://www.youtube.com/watch?v=b07Z_qfchFk

원곡이 워낙 좋기 때문에 여러 뮤지션들이 연주했다. 2Cellos도 중국 피아니스트 LANG LANG과 같이 연주했다.

마지막으로 1999년 제작된 프랑스 배우 소피마르소가 나온 <007 언리미티드> 주제곡 'The world is not enough' https://www.youtube.com/watch?v=pZekeE9TsL4도 죽자 살자 쫓고 쫓기는 신에서 나오는 템포가 빠른 곡이라 손에 땀을 쥐게 한다. 

김연아가 이 곡을 2010년 밴쿠버 올림픽 쇼트프로그램 경연에서 피날레로 썼다. 마지막에 빠방~~ 하면서 https://www.youtube.com/watch?v=ecKnyyuMsmw

서비스로 기분 전환하시라고 All Yuna Kim's FULL length Olympic medal winning routines : https://www.youtube.com/watch?v=ao22BUjWlg0

 

편집 : 박효삼 편집위원

김미경 객원편집위원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객원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