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연속 흑자로 ‘금권’ 극복, 콘텐츠 품질 비약적으로 높여야", 2020년 한겨레 시무식 열려

이동구 에디터l승인2020.01.03l수정2020.01.03 10: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겨레가 2일 오전 10시 서울 공덕동 본사 3층 청암홀에서 김지영 총무부장의 사회로 시무식을 갖고 2020년 업무를 시작했다. 양상우 한겨레 대표이사는 신년사에서 “지난 3년 동안 창사 이래 최대의 신규 인력을 충원해 한겨레가 젊어졌”고, “2019년에도 전년에 이어 큰 폭의 흑자를 기록해 영업·당기 손익 3년 연속 흑자를 달성, 현금/예금 자산은 차입금의 1,000%를 훌쩍 넘기며 유동성 규모도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특히 “2019년 우리가 일군 성과는 삼성이라는 초거대자본 없이, ‘자본으로부터 독립’의 의지로 이뤄냈다는 사실”이라며 물적 토대가 단단해졌음을 강조했다.

매체 운영 성과도 밝혔다. 네이버 구독자 수가 30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유튜브구독자도 30만을 넘겼고 종이신문은 abc협회 조사에서 10여년 만에 다시 유료독자율 1위에 올랐다.

하지만 콘텐츠 품질에 대해선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뉴스 품질 개선은 저의 최대 역점 사업이었으나 큰 진전을 보지 못했다”며 기사의 정확성과 타당성 여부에 따른 리스크가 폭증하는 추세이고, 모든 것이 연결된 네트워크 사회에선 ‘작은기사’와 ‘큰기사’가 따로 없어 체계적인 게이트키핑 강화가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피력했다.

그는 끝으로 “지난 3년, 한겨레엔 돌발적인 위기 상황이 끊이지 않았다”며 “어느 순간부터인지 저는 종합병원 응급실의 당직 의사 같은 구실로 촌각을 다투며 위기 해소에 매달리느라 두루 살피지 못한 것은 저의 크고 작은 책임이 있다”는 소회를 밝혔다.

[신년사 전문 보기]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888

이동구 에디터  donggu@hani.co.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사댓글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