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은 합리적인 교실이 아니다

촛불시민들에게 오히려 한 수 배워야 하는 강연재 부대변인 유원진 주주통신원l승인2017.01.23l수정2017.01.23 22: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늘 한겨레 신문에 이런 기사가 나왔다.

기사 :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 촛불시민 두고 "구태국민" 망언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779817.html?_fr=mt2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은 13차 촛불집회가 열린 이튿날인 22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kang_yeon_jae)에 “(촛불집회에) ‘이석기 석방’이 나오고 ‘문창극 연설’이 나오는 걸 보니, 광화문광장도 잠정휴업을 할 때가 된 듯. 박정희 아님 노무현, 박근혜 아님 문재인. 좌 아니면 우. 도무지 합리적 이성이란 걸 찾아보기 어렵다. 세계는 넓고 경쟁은 치열하다. 구태국민이 새로운 시대 못 열어”라는 글을 남겼다.  촛불 국민을 ‘구태 국민’이라고 칭하고, 이들에게 ‘합리적 이성이란 걸 찾아보기 어렵다’고 한 것이다.

강 부대변인은 기본적으로 '광장'의 본질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 광장은 열린 곳이고 소통하는 곳이며, 합리적 이성보다는 뜨거운 감성이 더 소중하게 흐르고 있는 곳이다. 잘 쓰여진 연설문을 읽는 차분한 목소리보다 세월호의 통곡이 더 울림을 주는 곳이다. 고소장이 쓰여지는 곳이 아니라 분노의 함성이 지축을 울리는 곳... 그런 곳이 광장이다. 합리적이지 않아서 구태라니? 그런 정서를 가지고 어떻게 국민을 대변한다는 정당의 목소리를 가질 수 있었는지 참 신기하다.

▲ 세월호 100일 7시간 진상조사 쓰레기통을 매고 다니는 아저씨

광장 안에서는 불법이 아닌 한 어떤 표현도 행위도 할 수 있고, 보기 싫으면 안 보면 되고 보고 싶으면 차비 들여서라도 나가서 보면 된다. 박사모들의 집회도 '촛불혁명군'의 집회만큼이나 법적으로는 보호받아야 한다. 그게 민주공화국이다.

이 난국이 끝나고 나면, 아픈만큼 더 성숙해진 광장은 보다 더 친숙한 모습으로 시민들의 품에 안길 것으로 보인다. 거리의 음악사들도 있을 것이고, 억울한 일을 당한 시민의 시위도 있을 것이며, 그런가하면 전혀 합리적이지 않은 집단들의 등장도 보게 될 것이다.

아무도 차별하지 않는 열린 마당.

그것이 민주 공화국에서 보는 '진정한 광장' 이다.

이제 보니 그런 것도 모르는 강연재씨가 구태국민이라는 생각이 든다.

▲ 닭 모가지를 잡아채다.
▲ 예술인들이 그려서 경찰차에 걸어놓은 걸개그림
▲ 임진각 예술인들의 깃발

사진 : 김미경 편집위원, 편집 : 안지애 편집위원

 

유원진 주주통신원  4thmeal@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원진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양성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