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곶·함덕해변 해넘이

김미경 편집위원l승인2018.07.17l수정2018.11.22 11: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주 도착한 날, 돌문화공원에 가려했는데 30m 앞도 보이지 않을 만큼 세찬 바람과 함께 비가 내렸다. 구경을 포기하고 일찍 숙소에 와서 한숨 자고나니 날이 개였다. '비 땜에 하루 날렸구나' 하고 아쉬운 마음에 바람이나 쐰다고 드라이브를 갔다. 아무 생각 없이 조천 연북정에서 함덕해변을 향해 가는데 해넘이 명소라는 관곶이 바로 그곳에 있었다. 그런 날, 그 시간에, 관곶을 지나간다는 건 초특급행운이라고 말해도 될까?

▲ A 지점이 관곶

관곶 근처에서 본 해넘이다.

 

▲ 관곶에서 아들과 엄마, 닮은 듯.. 아닌 듯...

관곶 해넘이를 실컷 구경하고 함덕해변으로 갔다. 그곳에서도 마지막 해넘이가 정주항을 앞에 두고 장관을 이루고 있었다.

해가 다 넘어간 후에도 공기 중에 흩뿌려진 빛의 기운이 남아 육지에는 분홍빛으로 물든 꽃구름이 한창이다. 

▲ 해변에서 육지 쪽 구름

가져가면 주는 것도 있는 법. 여행 와서 만나는 비만큼 반갑지 않은 손님도 없지만 비 온 뒤 만나는 해넘이만큼 멋진 손님도 없다.

편집 : 박효삼 편집위원

김미경 편집위원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