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에 퍼지는 성착취’ 국제앰네스티 언론상 본상 수상

김미경 편집위원l승인2020.04.02l수정2020.08.12 09: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완, 오연서기사(사진 출처 : 한겨레 신문)

<한겨레> 사건팀 김완, 오연서 두 기자가  ‘텔레그램에 퍼지는 성착취’ 기획 보도로 제22회 국제앰네스티 언론상 본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국제앰네스티 언론상은 인권보호에 기여한 국내 언론과 언론인을 선정해 공적을 기리고 언론 책무를 강조하기 위해 만든 상이다.

관련 기사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35353.html

두 기자는 지난 해 11월 25일 '능욕 댓글에 집 주변 인증샷…피해여성 ‘공포의 나날’' 기사로 시작해서 11월 28일 '성착취 가해자 추적 보도 시작되자 ‘비밀방’에선 “기레기 잡아라”' 기사까지 7편을 보도했다. 

(아래 제목을 클릭하면 기사로 들어갑니다) 

1. 능욕 댓글에 집 주변 인증샷…피해여성 ‘공포의 나날’
2. 텔레그램에 퍼지는 성착취 영상…“알바 모집” 속아 ‘노예’가 되었다
3. “지인 얼굴 합성해드려요” 성착취물 비밀방, 접속자 ‘수만명’
4. 성착취방 지배하는 ‘박사’…“현실의 찌질함 잊는 상상속 권력”
5. 웹하드·단톡방 단속하자 텔레그램 ‘n번방’이 들끓었다
6. “소라넷 계보 잇겠다”…올초 어느 블로거의 ‘n번방’ 선언
7. 성착취 가해자 추적 보도 시작되자 ‘비밀방’에선 “기레기 잡아라”
 

심사위원은 “최근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킨 소위 ‘엔(n)번방’ 사건을 가장 앞서 포착하고 깊이 있게 보도했으며, 한국 사회가 그동안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사이 디지털 성착취 문제가 얼마나 거대한 범죄 카르텔이 되었는지 보여줘 사회에 충격을 던졌다."고 했다.

사실 <한겨레>가 '성착취 동영상' 관련 최초 보도를 한 날은 지난 해 11월 1일이다. 아래 ‘10대 성착취 동영상’ 세 기사가 그것이다. 두 기사는 김완 기자가 썼다.

관련기사 1 : http://www.hani.co.kr/arti/society/women/915397.html /
관련기사 2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6496.html
관련기사 3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6554.html 

신상털기에서 가족 위해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집중해서 깊이 있게 취재하고 보도한 <한겨레> 두 기자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 문제는 아직도 진행형이다. 가해자 중 한 명인 '박사'는 잡혔고, 관련 가해자들은 계속 검거되고 있지만, 새로운 제2, 제3 '박사'들은 계속 등장하고 있다. 텔레그램 성착취방 최초 운영자인 '갓갓'은 아직도 검거 전이다. 앞으로도 관심의 끈을 놓지 않고 끝까지 질기게 취재해서 보도해주길 바란다.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김미경 편집위원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동호 2020-04-15 09:54:23

    한겨레 사건팀 두 기자가 큰 일을 했습니다. 수사기관과 언론이 표창장 가지고 몇 달을 들쑤시는 동안 우리 대한민국애서는 사회적 약자이며 경제적으로 도움이 절실한 여성을 성적 착취의 대상으로 노예화시킨 패륜 범죄가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범죄에 노출이 잦으면 범죄 의식이 둔화되고 갈수록 포악해집니다. 어쩌면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가해자는 아닌지? 이럴 때 자괴감이 들어야합니다. 한겨레가 있어 진정 다행입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