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 공식적이고 공개적인 사과를!

김미경 편집위원l승인2018.03.22l수정2018.03.22 12: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3월 20일 한겨레신문에서 ‘정부가 베트남에 공식 사과할 때가 되었다’ 기사를 보았다. 반가웠다.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36778.html

김현권 국회의원이 한베평화재단 구수정 이사의 제안으로 지난 3월 11일 베트남 꽝남성 하미마을 50주기 위령제에 다녀와서 쓴 글이다. 10살도 채 되지 못한 어린이들과 수많은 여성들의 위령비 앞에서... 일가족 아홉 명이 죽음당한 가족묘 앞에서... 그는 무릎 꿇고 엎드려 사죄했다. 그리고 22일 베트남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가가 사과해야하다고 말하고 있다.

▲ 2018년 3월 11일(일), 꽝남성 하미학살 50주기 위령제(사진 출처 : 한베평화재단)

지난 연말 베트남 여행에서, '한국군 학살에 대해 국가가 사과하지 않으니 나라도 해야지' 결심하고 세 번 사과하고 돌아왔다. 갔다 오고 나서 ‘왜 세 번만 했을까’ 하고 후회했다. 잠시라도 말을 텄던 모든 사람들에게 사과를 했으면 적어도 30명에게 할 수 있었을 텐데... 아쉬웠다. 그들이 사과를 어떻게 받아줄지 몰랐기 때문에 겁이 나서 여행 가기 전 '최소 3번'이라고 정하지 않았나 싶다. 한 번은 호아로 수용소 방명록에 쓴 간접 사과고, 두 번은 얼굴을 보고 사과했다. 두 베트남인은 내가 사과하는 순간 놀라서 눈이 동그래졌지만 어떤 비난도 하지 않고 사과를 받아주었다. 그들의 눈빛에서, 따뜻한 태도에서 그들의 마음을 금방 읽었다. 나도 마음이 뭉클 훈훈해졌다.

▲ 2018년 3월 11일(일), 꽝남성 하미학살 50주기 위령제에서 강우일 주교(사진 출처 : 한베평화재단)

천주교 강우일 주교(제주교구장)는 한베평화재단 이사장이다. 강주교는 2012년 12월 말 베트남에서 열린 ‘아시아주교회의연합회 총회’에서 개인 자격으로 사과했다.

“한국 군인들이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잔혹한 행위를 통하여 베트남 민간인들, 힘없는 노인과 여성과 어린아이들까지 목숨을 빼앗은 것에 대해서 어떻게 용서를 청해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또한 강우일 주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번 베트남 방문에서 정부가 공식적이고 공개적인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베트남 방문에서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의 ‘유감’ 표명보다 더 진정성 있는 사과를 통해 평화 외교의 모범을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 중략 ~~ 대한민국 국민들은 일본과는 다르게 한베 간 역사문제를 정의롭게 해결해 나아가는 것, 그것이야말로 세계 속에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당당하게 서는 길이 되는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 국민들은 이 학살의 진실을 점점 알아가며 부끄러워하고 있다. 국가가 먼저 나서서 사과할 때 국민들은 덜 미안한 마음으로 베트남인들을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조금은 자유롭고 당당하게 베트남을 여행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두 번 사과하면서 베트남인들의 너그러움을 보았다. 그들은 언제든지 용서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서로 무거운 짐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진정한 사과에서 시작한다.

관련자료. : 한베재단 [성명서]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베트남에 공식적이고 공개적인 사과를! / http://kovietpeace.org/b/board01/5286

사진출처 : “삼가 엎드려 사죄 또 사죄드립니다” 3월 11일(일), 꽝남성 하미학살 50주기 위령제 / http://kovietpeace.org/b/board01/5287

편집 : 안지애 편집위원, 심창식 부에디터

김미경 편집위원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고순계 2018-04-16 04:18:17

    당시 대통령 박정희는 말했습니다. "월남이 공산화되면 한반도도 공산화된다"고 파월 군인들에게 말했습니다. 그 말에 고무된 청룡, 맹호 그리고 백마의 지휘관, 지휘자들의 작전명령은 어떻게 발전했을까요?신고 | 삭제

    • 유원진 2018-04-01 14:37:25

      대한민국 국민들중에 베트남 민간인 학살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만큼 죄의식과 미안함 그리고 사과의사가 뚜렷한 사람도 드물것이다. 그러한 그가 왜 바로 사과를 말하지 못하는 가에 대해서는 그 책임을 문재인 정부에게만 물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신고 | 삭제

      • 유원진 2018-04-01 14:30:50

        일본을 반면교사 삼아 베트남에 대한 우리의 진정한 사과를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은 맞습니다. 그러나 그 사과가 지금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잘못이라거나 성의가 없는 것이라고 단정하는 것은 또 다른 오류일 수 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하노이 만찬사는 당시 생존해있던 월맹군 총 사령관 응우엔 장군의 용서 발언을 통하여 베트남 인민들의 심금을 울린 바 있습니다.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한국인들의 진심을 전하려 애썼고 동맹국인 미국을 자극하지 않으면서도 미국에 기대야만 하는 베트남 정부의 입장까지 고려한 최대한의 품격이었습니다.신고 | 삭제

        • 유원진 2018-04-01 14:26:59

          지금 그런 문제를 거론할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을 지도 모릅니다. 당시 베트남 통신사 기자들과 외신기자들 몇이 모여서 그 문제를 논의한 적이 있습니다. 한국이 사과를 해야 한다는 원칙론에는 다들 이의가 없으나 때와 방법에 대해서는 이견들이 많았고 무엇보다 베트남 인민들이 한국의 사과를 그리 크게 따지지도 괘념치도 않는다는 것입니다. 한국인들의 사과운동물결의 이면에는 이미 일본의 무도한 행태를 통하여 학습효과가 있기 때문에 오히려 베트남 인민들보다 더 자발적이고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지요.신고 | 삭제

          • 유원진 2018-04-01 14:23:12

            사과를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시기나 방법등에서 그리 간단한 문제가 아닙니다. 2004년 노무현 대통령이 하노이를 방문했을 당시 저는 매장 인테리어 공사때문에 베트남에 거주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참여정부는 공식사과의 뜻을 베트남 정부에 전다랬으나 오히려 베트남 쪽에서 거절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유는 그 지역에서 일어난 학살이라 하더라도 베트남 전쟁 전체의 틀에서 다루어질 것이고 그렇게 되면 주범인 미국이 빠진 사과는 그리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었지요. 더군다나 미국의 도움이 절실한 베트남 정부로서는신고 | 삭제

            • 김진표 2018-03-25 16:17:42

              사죄할 것은 사죄하고, 사죄받을 것은 확실하게 사죄받고 ^^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심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