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김이택' 대기자 '안종필 자유언론상' 받다

김미경 편집위원l승인2020.10.15l수정2020.10.16 16: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침에 기분 좋은 뉴스를 보았다. 한겨레 논설위원 ‘김이택’ 대기자가 ‘안종필 자유언론상’을 받았다는 기사다.

기사보기 : http://www.hani.co.kr/arti/society/media/965570.html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동아투위)가 주는 ‘안종필 자유언론상’은 안종필 제2대 동아투위 위원장의 유지를 이어받아 1987년 10월 제정된 상이다.

동아투위는 13일 김이택 대기자를 수상자로 선정하면서 “김이택 대기자가 <한겨레> 칼럼과 <한겨레티브이(TV)>의 ‘김이택의 저널어택’ 등을 통해 철저한 팩트에 기반한 탄탄한 논리와 설득력으로 수구 언론과 수구 보수 세력의 문제점을 누구보다 통렬하게 지적해왔다”며, “특히 올해 100년을 맞는 조선·동아의 친일·독재 부역의 역사에 대한 제대로 된 반성과 사과 없는 모습에 대해 칼럼과 논평을 통해 비판하고, 언론의 공적 역할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언론개혁을 꾸준히 제기해온 공적을 높이 평가했다”고 한겨레 기사는 전한다.

평소 김이택 대기자의 칼럼을 꼭 챙겨보았고 핵심을 찌르는 그 시원한 필력에 감탄하고 있었다. 동영상에 익숙지 않은 세대라서 그런지 <한겨레TV>에 재미를 느끼지 못했음에도... ‘김이택의 저널어택’이 나온 이후론 새로 '저널어택' 영상이 올라왔나 하고 <한겨레TV>를 들락거렸다. 새 영상이 없으면 예전 영상을 다시 보기도 했다. 어쩜 그렇게 귀에 쏙쏙 꽂히게 말을 찰지게 하는지...

얼마 전에는 <옥천신문> 오한흥 대표로부터 김이택 대기자와 대화를 나눴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초면이지만 한겨레에 연락했더니 전화번호를 주었다며 수구언론을 향한 칼럼이 아주 날카롭다는 거였다. 나만 팬인 줄 알았더니 조선일보 폐간을 소원하는 사람들은 다 팬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김이택 대기자는 1961년생이다. 내년이 정년이 아닌가 싶다. 이렇게 사람의 마음을 확확 때리는 기사를 쓰는 대기자가 정년이 되어 펜을 놓게 되다니 너무나 아쉽다. 젊은 기자들이 그 뒤를 잇겠지만... 그 소신과 통찰력까지 이어받을 수 있을까? <한겨레>가 명예기자로 위촉하여 계속 ‘김이택 칼럼’을 연재해주었으면... 하고 소망해본다. 

시간 나시는 분들께는 아래 기사와 동영상 시리즈 주소 방문을 강력 추천한다. 

<한겨레> ‘김이택 칼럼’ : http://www.hani.co.kr/arti/SERIES/1032/

<한겨레TV> 김이택의 저널어택 http://www.hani.co.kr/arti/SERIES/1457/home01.html

 

편집 : 안지애 객원편집위원

김미경 편집위원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춘근,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