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체코의 중세 도시, 체스키크롬로프에서

체코를 찾는 관광객들은 누구나 한 번은 들러가는 보헤미아의 전통 건축 양식을 잘 간직한 곳 김광철 주주통신원l승인2019.02.19l수정2019.02.19 10: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4년 8월 5일, 동유럽 5개국 전교조 교사 연수단인 '베캄원정대'는 체코의 프라하를 떠나 오스트리아로 향하는 도중, 체코의 유명한 성곽도시 체스키크롬로프를 찾았다.

▲ 체스키크롬로프 시가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안내판의 모습

이곳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체코를 찾는 관광객들은 프라하성과 함께 필수 코스가 되어 있을 정도로 유명한 관광 도시이다.

▲ 체스키크롬로프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는 내용의 안내판

이곳은 작지만 아름다운 중세 도시의 원형을 거의 그대로 잘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 마을을 감싸고 있는 성곽에 있는 건물과 건물을 잇고 있는 다리 형태의 성곽의 모습
▲ 스그라피토 기법(벽을 긁어서 외벽이 조각처럼 보이게 하는 표현 기법)에 의하여 벽을 장식한 건물

체스키크롬로프는 체코공화국의 남동쪽에 자리 잡고 있는 중세의 성곽 도시인데, 인구가 약 15,000명으로 작은 도시이다.

13세기 한 지주가 이곳에 성을 건설하면서 이 도시의 역사도 시작되었다 한다. 이미 700년의 역사가 흘렀지만 중세 도시의 모습을 그대로 잘 간직하고 있는 것이다. 파스텔 톤의 붉은 기와지붕과 건물 벽, 바로크와 르네상스 등 중세 건축 양식의 건물들이 들어차 동화속의 마을 같다.

▲ 마을에서 올려다보는 체스키크롬로프의 성곽의 모습
▲ 도시의 주변을 감싸고 있는 낮은 언덕 위에 있는 성에서 내려다보는 도시의 모습
▲ 도시 가운데를 가로질러 흐르고 있는 블타바 강의 모습
▲ 동네를 흐르고 있는 블타바 강의 지류 위에는 이런 건물들이 빼곡히 들어서 있다.
▲ 블타바 강을 오르내리는 보트들과 함께 래프팅을 즐기는 관광객들이 붐빈다.

'S' 자 모양으로 굽이쳐 흘러가는 블타바 강을 사이에 두고 강 양쪽으로 도시가 들어서 있고, 그 강을 따라 래프팅을 즐기는 사람들도 흔하게 볼 수 있다. 마을 한가운데에는 스보르노스티 광장이 자리 잡고 있고, 18세기 흑사병이 전 유럽을 휩쓸 때 성모 마리아에게 감사하는 마리아 상이 세워져 있기도 하다.

▲ 마을의 중심에 자리 잡고 있는 광장의 모습
▲ 마을의 중심부에 우뚝 서 있어서 마을의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성비트교회
▲ 마을길 이곳저곳에는 관광객들로 북적거린다.

이 도시는 14~17세기 초까지 크게 번성했으며, 18세기에 슈바르젠베르그 소유를 마지막으로 공산정권 하 도시로 넘어가게 된다. 성 아래로 구시가지가 발달해 있는데, 지금까지도 이 도시의 중심에는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각종 상점과 박물관 등이 늘어서 있다. 이곳은 프라하, 성 요한 네포묵 순례교회, 쿠트나 호라, 호란 비체 등과 함께 보헤미아 지역에 있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다.

체스키크룸로프는 체코어로 ‘체코의 오솔길’이라는 뜻이라 한다. 

▲ 마을을 둘러보고 있으면 많은 꽃들을 가꾸어서 관광객들을 맞고 있는데, '후크시아'도 그중의 하나다.

편집 : 박효삼 편집위원

김광철 주주통신원  kkc0828@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