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씨앗과 나쁜 씨앗

김태평 객원편집위원l승인2017.12.07l수정2017.12.07 15: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좋은 씨앗과 나쁜 씨앗

▲ 사진출처: 향기로 바람으로 오는 가을(한겨레신문)

좋은 씨앗과 나쁜 씨앗이 있을까?

그렇게 나누는 것은 본질을 벗어나지 않을까?

인간의 그릇된 인식은 아닐까?

생명에 대한 무도한 차별이다.

그들은 나름의 격과 존재이유가 있다.

타고 나고 생긴 대로의 역할이 있는 것이다.

그것으로 족한 것이 아닐까?

이를 두고 가타부타 하는 것은

어리석은 속박에서 온 것이리라.

▲ 출처 : 꾸지뽕 열매 따는 원산마을 아낙네(한겨레신문)

좋은 열매와 나쁜 열매가 있을까?

누구의 시각이고 판단일까?

열매는 그대로가 축복이고 살아온 귀결이다.

보이는 것으로 어떤 촉수를 둘 수 없다.

긴긴 시간과 비바람 속에서의 결실은

그 내외부의 모습으로 판단불가하다.

보이지 않고 볼 수 없는 것이 있기 때문이다.

지나온 그들의 과정을 누가 안단 말인가?

그들은 그 자체에 자신의 온전함을 담고 있다.

그것으로 대견하고 충분한 것이다.

기름진 땅에 뿌려진 씨앗이 있고

척박한 땅에 뿌려진 씨앗이 있다.

어떤 씨앗이 더욱 굳세고 강인해 지겠는가?

어느 쪽에 더 힘을 실어주어야 하는가?

결실로 그들을 재단할 수 있을까?

동질의 씨앗이라면 척박한 땅에 뿌려진 씨앗에

더욱 정성을 들여야 되지 않을까?

비록 척박한 땅에 뿌려진 씨앗이

기름진 땅의 10분의1의 결실을 맺더라도

이는 칭찬받아 마땅할 것이다.

 

삶에는 여러 유형이 있다.

문제는 표리부동(表裏不同)이다.

겉으론 착한 척, 좋은 척하면서

뒤로는 못된 짓만 골라 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는 어떨까?

그런 사람이 흔치는 않겠지만...

겉으론 못 되 보이고 아닌 듯 하지만

실제론 착하고 좋은 짓을 하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우리를 웃게 만든다.

얼씨구! 조~오~타!

이 경우에도 진실의 잣대를 들이대야 할까?

 

편집 : 김태평 객원편집위원

 

김태평 객원편집위원  tpkkim@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평 객원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좋더라.

집은

알고 지키면 좋을 것

입과 항문

온실과 분재

나무지팡이

유별(有別:차이와 다름)

쓸데없는 말글장난

구름, 바람, 물, 땅, 빛(雲風水地光)

버림과 비움

기대(期待)와 기대기

백도

그대가

그래도 양심이

지도자

길과 풀∙나무

간신배(姦臣輩)

대장부(大丈夫)

살아갈수록(어머니의 노래)

돌멩이가

닭발 이야기

네레트바강(Neretva River)

급래급서(急來急逝:졸지에 오고, 졸지에 가다)

꼴값

촛불 : 변신변심(變身變心)

아~ 금남로

낙엽

전라(全裸)의 행복

그대는

[오늘의 단상] 청년들께!

[오늘의 단상] 길섶 소초(小草)

[오늘의 단상] 척

[오늘의 단상] 할아버지

[오늘의 단상] 눈을 감으면

[오늘의 단상] 똥

[오늘의 단상] 삶은

[오늘의 단상] 신아리랑

[오늘의 단상] 뭘 더

[오늘의 단상] 그대로

흥사단 단우 입단문답 일례

더’없는 ‘부족’을

말글은 SESSI하게

[시] 서대문형무소

[오늘의 단상] 뱃속

[오늘의 단상] 풀잎과 꽃잎

[오늘의 단상] 바람(風)

[오늘의 단상] 술(酒)

[오늘의 단상] 땅(地:흙)

나의 귀향(歸鄕)

구(口:입)-말

이목구비(耳目口鼻)

겉과 속

시내버스

걸레

촌놈

얼굴 1

세월처럼

나무

식색(食色), 생존 위한 근저에서 멈춰야

명월

대중탕/나와실(裸臥室)에서

<오늘의 단상>이야기

<오늘의 단상>문을 열자!

적게

빗속에서 자기 우산을

무엇이 귀한지를 생각해 보는 따뜻한 시간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이미진, 유회중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