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분위기 나는 Crepe 피아노곡

김미경 편집위원l승인2018.04.05l수정2018.04.24 1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4월은 잔인한 달’이라 한다. 이 말은 토마스 엘리엇의 시 황무지(The Waste Land)에서 나왔다. “4월은 가장 잔인한 달 /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워내고 / 추억과 욕정을 뒤섞고 / 잠든 뿌리를 봄비로 깨운다 / 겨울은 오히려 따뜻했다....” 겨울을 이겨내고 나오는 봄의 고통스럽고 강인한 생명력을 역설적으로 표현한 거다.

▲  3월 중순 만개한 천마산 얼음새꽃(사진 : <한겨레:온> 이호균 주주통신원)

‘얼음새꽃’이라는 꽃이 있다. 복수초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이 얼음새꽃은 씨가 땅에 묻힌 지 5~7년이 지나야 꽃을 피운다. 그 동안 녹말을 뿌리에 저장했다가 그 녹말이 분해할 때 발생하는 열로 언 땅을 녹여 설 지난 3월에 핀다. 엘리엇은 라일락만 알았지, 인고의 시간을 기다려 얼음을 녹여 그 새(사이)로 나오는 얼음새꽃은 몰랐던 것 같다. 알았다면 3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했을 텐데...

우리에게 ‘4월’은 고통을 이겨낸 꽃 피는 봄이 아니라 진짜로 고통스럽고 ‘잔인한 달’이라는 의미가 강하다. 공권력에 의한 억울한 죽음이 4월에 일어났기 때문이다. 피의 ‘4.19’와 더 큰 피의 ‘4.3’이 있기 때문이다. 피를 먹고 자란 민주주의를 보고 겪었기 때문이리라.

그래서 4월에 꽃타령을 한다는 것이 좀 미안하기도 하고 철없다 느껴지기도 한다. 하지만 어제 본 파아란 하늘과 흰 구름, 살랑살랑 하늘거리는 벚꽃, 개나리, 진달래, 목련 그리고 연한 연둣빛 어린잎의 작은 유혹은 저절로 봄타령을 흥얼거리게 한다.

▲ 2018년 3월 31일 장성 백양사 고불매

나는 거창한 오케스트라 곡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피아노로만 연주되거나 피아노와 다른 1-2개 악기(주로 플루트나 첼로)가 협연하는 단순하고 깔끔한 곡을 좋아한다. 내가 아는 피아노 연주곡 중, 봄 분위기를 가장 잘 나타내는 뉴에이지 피아니스트 Crepe 곡 몇 개를 소개한다.

4월의 눈동자를 지닌 소녀 / https://www.youtube.com/watch?v=DEQRSu0c9EI

Waltz / https://www.youtube.com/watch?v=11l-PfN6TyE&t=5s

Raindrop Waltz / https://www.youtube.com/watch?v=sumYItrxMxM

Moon Waltz / https://www.youtube.com/watch?v=7cTASl0Jfkc

불면의 밤 / https://www.youtube.com/watch?v=araz6AVH3hc

슈팅스타 / https://www.youtube.com/watch?v=K1FdfqRV_BY

Bubbles for you / https://www.youtube.com/watch?v=aA3CwAAM3Yg

천년의 사랑 / https://www.youtube.com/watch?v=BLsZ2BKtvnU

에게 닿기를 / https://www.youtube.com/watch?v=6nwCwjaXONc

Crepe 곡 중 ‘4월의 눈동자를 지닌 소녀’를 가장 좋아한다. 그래서 4월이 되면 Crepe가 생각난다. 예전에 Chris de Burgh의 ‘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https://www.youtube.com/watch?v=LqzfD4alpGY)’를 소개한 적이 있다. 같은 제목이지만 크리스 곡은 춥고 비장한 반면 Crepe 곡은 따뜻하고 편안하다. 대부분 그의 곡은 밝고 투명해서 듣는 이의 마음을 정화해주는 것 같다.

Crepe는 자신을 노출하는데 아주 조심스러운 음악가다. 이름, 나이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사진 한 장이 돌아다닌다. 곡이 워낙 여성스러워 여자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지만 남자다. 조용히 활동하는 형이라 음악으로 밥 벌어 먹고 살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 다음에 서점가면 CD 하나라도 꼭 사야겠는데 Yes24에서도, 교보 인터넷서점에서도 찾을 수 없으니 어디 가서 그의 CD를 구할 수 있을까?

복수초 관련 내용 및 사진 출처 :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20 /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699

편집 : 박효삼 편집위원, 심창식 부에디터

김미경 편집위원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