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음악 '아다지오 (Adagio)'

김미경 편집위원l승인2018.11.21l수정2018.12.02 05: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주말 설화산에서

11월은 그리 생각지 않으려 해도 쓸쓸한 계절이다. 무심히 떨어진 낙엽 길을 걷다 보면 세월이 무상하다 느껴진다. 허전한 마음에 지나간 한 해를 천천히 돌아보면 느리고 조용한 마이너 곡조 음악이 생각난다. 바로 Adagio다. 그 중 묵직한 첼로 선율로 듣는 아다지오는 모든 아다지오 중 최고가 아닐까 한다.

'조용하고 느리게’란 뜻의 Adagio는 음악계에서는 느린 속도로 연주되는 곡을 말한다. 하지만 요새는 편곡에 따라서 많은 변화를 주기도 해서 제목만 Adagio인 경우도 있다.   

아다지오 중 바흐의 곡은 군더더기 없이 조용하고 정갈하다. 피아노와 첼로를 위한 바흐의 아다지오를 소개한다.

Johann Sebastian Bach의 Adagio : https://www.youtube.com/watch?v=-ywL_zokELE

바흐가 워낙 유명하지만, 사람들은 이탈리아 베네치아 출신 알비노니의 아다지오(Giazotto가 알비노니 초안을 완성했다고 하지만 편의상 알비노니 아다지오라 칭)를 더 좋아하는 것 같다.

바흐 아다지오보다 알비노니 아다지오는 어떤 진한 정서가 실려 있다. 가슴을 저미는 고독, 애잔함이 배어있는 슬픔, 지나간 날에 대한 허무함 등 마른 낙엽이 뒹구는 쓸쓸한 가을날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곡이다. 그래 그런지 많은 음악가들이 부르고 연주했다.

지난여름 소개했던 Sissel이 담담하게 부르는 깔끔한 Adagio를 먼저 들어보자.

Sissel Kyrkjebø - Adagio https://www.youtube.com/watch?v=fZKaEYLH62M

영국 출신 크로스오버 소프라노이자 팝페라 가수인 사라 브라이트만의 묘한 매력이 풍기는 Adagio도 들어보고

Sarah Brightman - Adagio https://www.youtube.com/watch?v=7VTU8udx98Y

4인조 남성 팝페라 그룹인 ‘일 디보’의 곡은 비장함이 느껴진다. 

Il Divo - Adagio https://www.youtube.com/watch?v=w77SFM7Fksc

다음으로 카라얀이 지휘하는 베를린 필하모니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아다지오다. 현악기와 오르간을 위한 아다지오로 거장의 지휘인 만큼 웅장하면서도 조화로워 여운이 길게 남는다. 

Karajan - Adagio in G minor https://www.youtube.com/watch?v=zuh3WyfVL2M

마지막으로 2Cellos의 멤버인 크로아티아 출신 첼리스트 Hauser가 연주하는 아다지오다. 아다지오 연주곡 중 최고의 정수라 생각한다. 

HAUSER - Adagio (Albinoni) : https://www.youtube.com/watch?v=kn1gcjuhlhg

온 마음을 다 바쳐 연주하는 Hauser 모습에서 그가 얼마나 아다지오를 사랑하는지 저절로 느껴진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2Cellos와 Hauser의 첼로곡을 더 소개하고 싶다.

편집 : 박효삼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김미경 편집위원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허허실실 2018-11-21 19:37:59

    온 마음을 다 바쳐 연주하는 Hauser 모습에서 그가 얼마나 아다지오를 사랑하는지 저절로 느껴진다. ---> 그렇네요. 자신의 전 존재로 몰입하는 첼로 연주자에게서 전율이 오네요...^^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