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옥의'고전산책' 1화-창의적 인재를 키우려면

이규옥 주주통신원l승인2017.06.22l수정2017.09.13 13: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편집자 주] 한국고전번역원 이규옥 수석연구위원은 한겨레 창간주주다. 정의로운 시대가 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창간 주주가 되었다. 현재 한국고전번역원에서 한문으로 된 기록물을 한글로 옮기는 일을 한다. 중학교 시절 한학자이신 할아버지의 제자 선생님께 <명심보감>을 배웠다. 한문이 재밌고 잘 맞는 공부란 걸 알게 되었다. 역사에 관심이 커 사학을 전공한 후 한문과 역사, 둘을 아우르는 곳, '한국고전번역원'에서 근무하게 되었다. 이규옥 창간주주는 주로 조선시대 문집에 실린 글에서 소재를 뽑아 대중이 읽기 쉽게 바꾸어 <이규옥의 '고전산책'>을 연재할 예정이다.

 

 -창의적 인재를 키우려면-

제호(醍醐)는 유락(乳酪)에서 나왔지만 유락을 잊고

금옥(金玉)은 광석에서 나왔지만 광석을 잊는 법이다.

醍醐出於湩酪而忘湩酪, 金玉出於沙礫而忘沙礫.

제호출어동락이망동락 금옥출어사력이망사력

- 황현(黃玹, 1855~1010)

『매천집(梅泉集)』 권6 「노성무를 보내는 서[送性茂序]」

▲ 황현 영정, 〈한국역대명인초상대감〉에서(사진 출처 : 다음 백과)

우유를 정제할 때, 초기의 불순물이 섞인 것을 유락(乳酪)이라 하고 극도로 정제하여 맛이 가장 좋은 것을 제호(醍醐)라고 합니다. 온갖 불순물이 섞인 광석에서 정련해 낸 금옥, 유락을 정제하여 만든 제호처럼 처음에는 불순물이 많이 섞인 상태에서 출발하였더라도 계속 정제하여 순정(純精)한 상태가 되면 지난날 불순물이 섞였던 것은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법입니다.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면, 이렇게 복잡한 기초단계를 거쳐야 훗날 완벽한 상태에 이를 수 있다는 의미도 담겨 있습니다.

매천(梅泉) 황현(黃玹) 선생이 남원(南原)에 살 때 선생과 세교(世交)가 있는 집의 자제인 노성무(盧性茂)라는 자가 찾아와 배움을 청한 일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매천 선생은 자신이 별 도움이 될 것 같지 않다며 그의 요청을 거절하고, 돌아가라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노성무는 “선생님이 저를 제자로 받아주지 않으시려면 그만이지 왜 돌아가라고 하시느냐.”고 고집을 피우며 끝내 돌아가지 않아 하는 수 없이 함께 지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노성무는 부지런해서 새벽 일찍 일어나 글을 외우고, 아침을 먹고 나서는 먹을 갈아 명가(名家)의 글씨를 베껴 쓰는 한편, 시 짓는 것도 일과를 정해 꾸준히 해나갔습니다. 이로 인해 집안 분위기가 확 바뀌어, 평소 게으른 성격의 매천 선생도 아침 일찍 일어나 소죽을 끓이고, 집안 청소를 하는 등 부지런해졌습니다. 이렇게 한 달 넘게 머물다 돌아갈 때가 되자, 노성무는 이렇게 잡다하게 공부하는 자신에게 마지막으로 한 말씀 해줄 것을 청하였습니다. 그러자 매천 선생은 이렇게 말해 주었습니다.

“그대가 이런 질문을 하는 것을 보니, 학문의 본령에 거의 다가갔다고 생각되네. ‘널리 배우는 것은 장차 돌이켜 핵심을 구하기 위함[博學反約]’이라고 한 것은 공자(孔子) 문하에서 사람을 가르치는 방법인데, 이는 다른 모든 분야도 그렇다네. 옛 사람들의 학문은 한 분야에만 얽매이지 않아서 천하의 책을 보고 만물을 두루 연구하다가 나중에 가서는 자신에게 맞는 분야에 나아가 핵심을 파악하여 일가(一家)를 이루었다네... 그대는 매일 하는 일이 잡다하다고 걱정하지 말고, 더욱 옛 사람들의 책을 가져다가 두루 읽도록 하게. 그러면 전공 학문과 뛰어난 기예가 바로 거기에서 시작될 걸세. 제호(醍醐)는 유락(乳酪)에서 나왔지만 유락을 잊고, 금옥(金玉)은 광석에서 나왔지만 광석을 잊는 법이니, 그대는 잘 선택하도록 하게.”

매천 선생의 말씀을 좀 더 풀이하면, 우리가 너무 일찍 전공분야를 정해 한 우물만 팔 필요가 없고, 우선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두루 쌓은 다음에, 이를 바탕으로 적합한 전공분야를 정해야 훗날 훌륭한 인재가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오늘날 이야기하는 ‘창의적 인재’를 육성하는 방법이 바로 이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과학 영재를 키운다고 과학 학원에 등록하고, 글로벌 시대를 준비한다며 모국어도 서툰 네댓 살 어린아이들을 영어 학원이니 중국어 학원이니 몰고 다니기에 정신이 없는 이땅의 부모들이 한번 생각해 볼 일입니다.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이규옥 주주통신원  galji432@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옥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