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감사합니다.

김혜성 객원편집위원l승인2020.05.16l수정2020.05.17 21: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선생님 사랑합니다.......

학생들의 함성 그리고

내 앞가슴에 꽂힌 카네이션은

어린시절 나의 선생님을

생각하게 해줍니다.

 

해마다 스승의 날이면 듣는

아이들의 고마움의 함성소리

그리고 그들의 마음과 함께

나의 은사님에게 드리는

내 마음의 인사

선생님 감사합니다.

 

아직 철모르는 문학소녀에게

명문장 과제를 주시며

한 단어 한 문장 문학의 꿈을

키워주시고 문학을 핑계로

다른 과목 소홀히 할 때엔

호되게 회초리 치시며

마음 아파하시던 나의

문학스승. 나의 은사님

 

학교를 졸업하고 처음으로

맞은 설날 제자들의 술잔에

손수 한잔 한잔 술을 부어주시며

너희들의 인생길을 당당히

걸어가라 하시던 선생님의

그 모습이 정말로 그립습니다.

 

그 그리움과 고마움을 안고

어린 시절 명문장 과제하던 어린

문학소녀는 중년의 시인이 되어

나의 문학스승, 나의 선생님께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천만송이의 카네이션 꽃다발을 엮어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사랑하는 나의 선생님.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편집 : 객원편집위원 김혜성(cherljuk13@nate.com)

김혜성 객원편집위원  cherljuk13@nate.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성 객원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