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다른 말

김상학 주주통신원l승인2016.12.13l수정2016.12.13 09: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해. 배려. 관심. 관용. 친절. 용서. 자비. 베품. 선행. 봉사. 대화. 소통. 연민. 위로. 격려. 호감. 좋아함. 미소. 포옹. 정열. 열정. 기다림. 인내. 겸손. 하심. 존중. 정성. 공경. 믿음. 도전. 희망. 어짐仁. 예의禮. 올바름義. 지혜智. 깨달음覺. 정의. 자유. 평화. 박애. 예수. 부처. 알라. 하느님. 신......

이 사랑들은 내 안에 있는 것이고,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이다. -도명-

애지욕기생(愛之欲其生) 사랑은 그 사람의 삶을 온전히 살게 해 주는 것이다. -논어-

사랑은 언제나 오래 참고, 사랑은 온유하며, 투기하는 자가 되지 아니하며, 사랑은 자랑하지 아니하며, 교만하지 아니하며, 무례히 행하지 아니하며,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아니하며, 성내지 아니하며, 악한 것을 생각지 아니하며, 불의를 기뻐하지 아니하며, 진리와 함께 기뻐하고, 모든 것을 참으며, 모든 것을 믿으며, 모든 것을 바라며, 모든 것을 견디느니라. 그런즉 믿음, 소망, 사랑, 이 세 가지는 항상 있을 것인데 그 중에 제일은 사랑이라. -고린도전서 13장에서-

-시간보다 더 강한 것은 없다 -법구경-

제행무상(諸行無常) 우주 삼라만상은 항상한 것이 없이 변한다.

제법무아(諸法無我) ‘나’라고 할 만한 영원히 고정된 실체가 있는 것은 없다.

생로병사(生老病死) 나서 늙고 병들고 죽는다(생명체)

생주이멸(生住離滅) 생겨서 머물고 흩어지고 사라진다(정신계)

성주괴공(成住壞空) 이루어져서 머물고 허물어지고 허공으로 사라진다.(우주계)

 

-사랑하고, 사랑하고, 또 사랑하라!-

 

편집 : 심창식 객원편집위원

김상학 주주통신원  saram54@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학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관홍 2016-12-26 21:18:27

    이 좋은 사랑이 왜 눈물을 흘리게 하기도 할까요? 사랑이 부족해서 겠죠? 더욱 열심히 사랑하겠습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