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THADD, YES PEACE TALK', 광화문 촛불시민이 백악관 앞에 서다

이동구 에디터l승인2017.07.11l수정2017.07.11 11: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드반대! 대화하고 평화협정 체결하라!', '우리는 더 이상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
미국은 한국에서 어떠한 군사행동도 조장하지 말라.' 이요상 한겨레 주주통신원(전 전국운영위원장)이 미국 백악관 앞에서 사드반대 피켓을 들었다. 그는 11일 아침 SNS를 통해 이 소식을 알렸다. 

"오늘 백악관 앞에서 1인 시위 시작했습니다. 현지 시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준비했던 구호 다 내걸고 현지 시간 10일 오전 11시부터 지금까지 7시간째 씩씩하게 진행중입니다." 워싱턴에 아는 사람 한 명 없다는 그는 "최근 북의 미사일 발사로 민감한 시기이니 가볍게 하라는 권고도 있었지만 야만의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살인 물대포와 맞서 싸워온 한국의 촛불시민이 표현의 자유를 중시한다는 미국 백악관 앞에서 쫄아서야 되겠냐"고 역설했다. 그는 또 "백악관 앞에 와서 뜨거운 관심과 응원을 받으니 전혀 외롭지 않다"며 "오늘 원 없이 하고 내일 또 다시 백악관 광장에서 좀 더 효과적으로 피켓팅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SNS 시민활동가 방에서는 "워싱턴에서 맹활약 격려 드리고 존경합니다", "훌륭하십니다. 내용선정도 잘 하셨네요. 화이통!", "혼자서 7시간씩... 그대가 진실입니다" "정말 사랑합니다. 기회를 꼭 만들어 함께 하시죠. 나이 들어가며 사회에 할일이 뭐 있겠습니까? 꼬마들 미래를....!" 등 응원 메시지가 줄을 잇고 있다.

 

이동구 에디터  donggu@hani.co.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허익배 2017-09-07 23:12:57

    이요상 위원장님, 역시 한겨레 온의 대모요, 동학 실천운동가로서 미국의 안방 백악관에서 무식한 트럼프에게 일갈하시는 배짱을 보여주어서 속이 다 후련합니다..부디 잘 끝내시고 건강히 귀국하시길 기원합니다...^^신고 | 삭제

    • bgil21 2017-07-12 10:15:46

      워싱턴에까지 큰 일판을~
      대단하십니다.

      젤 밑줄엔
      한글로 <한겨레:온> 표시도요~ ㅎㅎ신고 | 삭제

      • Kwangsun Jang 2017-07-12 00:24:00

        이요상님의 민족애 열정과 용기에 경의를 드립니다.
        한겨레온.
        자기식구의 희생적인 봉사가 너무나도 자랑스러우십니까?
        백악관 앞에서는 수 년 전 탄저균주한미군기지반입 때부터 문재인방미까지 특히 환수복지당에서 파견한 평화미국원정단과 연대한 엔서콜리숀, 카토릭워커스 그리고 한국양심수미국후원회원들에 의해 3개월씩 4개월씩 탄저균 보틀리움 등 세균무기거둬가고 사드배치 철회 등 한반도 평화정책전환할 것을 요구하는 시위가 지난하게 이어져왔어요.
        단 한차례 단 한 줄이라도 이 지난한 투쟁소식 전해준 일 있나요?
        그 오랜 기간 투쟁상황에 대해서는 몰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이미진, 유회중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